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728215
오늘방문     352
오늘댓글     2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장수비결" 인공지능 의사를 기다립니다
09/10/2017 04:00
조회  519   |  추천   1   |  스크랩   0
IP 172.xx.xx.44

09/10/2017


"장수비결" 인공지능 의사를 기다립니다


세상이 얼마나 발전 하는지 우리가 체험 합니다

변해도 너무 빨리 변해가고 있습니다

인공지능이란 단어를 많이 들어 보셨지요

스마트폰 속에서 빅스비 이름의 


인공지능과 대화를 보셨지요

나도 상당 수준의 인공지능과 대화로 

많은 것들을 음성으로 해결 하고 있습니다

불원간에 인공지능 주치의가 곁에 오십니다


인공지능 주치의는 나의 병력 모든 데이터를 

집합 분석단계에 이르렀기에 가까운 시일내로

병원에 가지 않고도 인공지능 주치의와 직접

대화로 처방, 치료, 예방, 검사를 받게 것입니다


오래 건강하게 사십시요


복음 <그가 말을 들으면 네가 형제를 얻은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8,15-20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5 “ 형제가 너에게 죄를 짓거든, 가서 단둘이 만나 그를 타일러라. 그가 말을 들으면 네가 형제를 얻은 것이다.

16 그러나 그가 말을 듣지 않거든 사람이나 사람을 데리고 가거라. ‘모든 일을 둘이나 증인의 말로 확정 지어야 하기때문이다. 17 그가 그들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교회에 알려라. 교회의 말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그를 다른 민족 사람이나 세리처럼 여겨라.

1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고,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릴 것이다.

19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 가운데 사람이 땅에서 마음을 모아 무엇이든 청하면,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 이루어 주실 것이다. 20 사람이나 사람이라도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사랑은 율법의 완성입니다.” 사랑은 것을 주고도 것이 없는지 둘러보는 마음이라고 합니다. 율법이 내가 지닌 소유와 집착, 이기심과 편견으로부터 벗어나 하느님과 이웃 을 향해야 하는 의무를 깨닫게 주는 것이라면, ‘ 이웃을 자신처럼 사랑하는 이야말로 율법의 정신을 완성한 것이라고 바오로 사도는 가르칩니다


사랑은 자비와 선의로 채워지지만, 그렇다고 악과 타협하지 않습니다. 불의와 거짓 앞에서 사랑은 침묵하고 인내하기에 앞서 올바른 관계를 세우기 위한 정의로 표현되기도 합니다. 예수님께서도 이웃과의 사랑을 관계의 회복이라는 차원에서 가르치십니다. 죄란 그것이 어떤 형태로든 관계의 단절을 가져오기에 그를 꾸짖는 행위도 사랑에 속합니다. 


혹시라도 개인적인 감정으로 상대의 진의를 왜곡할 있기에 진실을 외면하는 사람은 다른 두세 사람의 증인 앞에서 진실을 고백하도록 가르치십니다. 그럼에도 끝까지 자기기만과 편견에 빠진 사람까지 끌어안으라고 예수님께서는 강요하지 않으십니다. 그런 행위가 자칫 불의를 용인하고, 거짓을 인내하는 위선적인 사랑으로 변질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시편 저자는오늘 주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라. 너희 마음을 무디게 하지 마라.” 강조합니다. 무뎌진 마음으로는 이웃을 자신처럼 사랑하는 용기를 가질 없습니다. 악에 맞서 선의 승리를 선포하고, 거짓과 위선에 맞서 진실과 정의를 외치는 것이야말로 사랑의 사회적 표현이 있습니다. 비록 세상의 악의 연대가 강해 보여도, 예수님의 이름으로 모인 신앙 공동체의 영의 연대가 강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우리의 예언자 직무를 잊지 맙시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장수비결" 인공지능 의사를 기다립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