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1048677
오늘방문     10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2019년 올해 12월 마지막 산행모습
12/30/2019 04:00
조회  532   |  추천   5   |  스크랩   0
IP 108.xx.xx.239

12/30/2019


2019년 올해 12월 마지막 산행모습

엔젤레스 포리스트 최고의 설경을 보았습니다,픽마다 하얀 눈으로 가득합니다 
조셉핀 픽과 바로 앞에 있는 Strawberry Peak에도 눈이 많고
온 산이 하얀 눈으로 옷을 입고 우리를 기다려 주었습니다
벨리 산악회원 참석자 52명은 모두 눈길에 안전용 크렘폰을 착용하고
산길을 오르는데 큰 나무가 넘어저 등산로를 가로막은 곳도 있고
안전한 직벽에 길을내고 조심조심 오르는 모습들은 바위를 오르는듯 합니다

Josephine Peak=5,558 feet   (왕복:8.5 마일, 난이도 :3)
정상에서 바라보는 360도 펼쳐진 눈덮힌 아름다운 엔젤레스 포리스트의 설경은 

아주 장관이었습니다. Gain 2,000 Feet  그리 높지않는 코스이지만 
눈길이기에 조심스럽게 대원들은 세들까지 무사히 도착하였는데 여기서부터 무릎까지
눈이쌓여 길이 없기에 나와 함깨 다른 두명의 대원은 새로운 길을 열어야했습니다
얼마나 힘이 드는지 끙끙거리면서 발자욱을 내고 그 자리를 다시밟아 넓히면서
소방도로까지 0.7마일을 개설했습니다, 아직도 남은 정상까지는 길이 남었으나
시간이 벌써 11시 30분입니다, 그래서 멈추고 여기서 점심을 먹고 하산 하였습니다

한해의 마지막 산행을 마치면서 나는 마음 속으로 주님께 감사를합니다
건강하게 살아있기에 눈산도 오르내리고 젊은이들과 즐길수 있는 기쁨입니다
얼마나 고마운지 몰라요, 산우들은 나에게 100살까지 살아달라고 악담을 합니다
걷는 앞뒤 모습에서는 내가 늙어있는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네요
그래도 내 속으론 모르는 소리 하지 말아라 너희땐 나도 그런 소리 했단다
해가 저물고 오는 내년이 그리 반갑기만은 않구나 속으로 중얼거립니다

무사히 산행후 라캬나다 Foothill에 있는 멕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올 한해 산행의 추억과 정담을 나누는 훈훈한 시간으로 보냈습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모든분들깨 새 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복음

<예루살렘의 속량을 기다리는 모든 이에게 그 아기에 대하여 이야기하였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36-40
그때에 36 한나라는 예언자가 있었는데,
프누엘의 딸로서 아세르 지파 출신이었다.
나이가 매우 많은 이 여자는 혼인하여 남편과 일곱 해를 살고서는,
37 여든네 살이 되도록 과부로 지냈다.
그리고 성전을 떠나는 일 없이 단식하고 기도하며 밤낮으로 하느님을 섬겼다.
38 그런데 이 한나도 같은 때에 나아와 하느님께 감사드리며,
예루살렘의 속량을 기다리는 모든 이에게 그 아기에 대하여 이야기하였다.
39 주님의 법에 따라 모든 일을 마치고 나서,
예수님의 부모는 갈릴래아에 있는 고향 나자렛으로 돌아갔다.
40 아기는 자라면서 튼튼해지고 지혜가 충만해졌으며,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오늘의 묵상

 

하느님 뜻을 실천하는 것이 세상의 유혹에 무릎 꿇지 않고 그분 사랑에 머무르기 위한 조건이라고 강조합니다. “세상에 있는 모든 것, 곧 육의 욕망과 눈의 욕망과 살림살이에 대한 자만은 아버지에게서 온 것이 아니라 세상에서 온 것입니다. 세상은 지나가고 세상의 욕망도 지나갑니다. 그러나 하느님의 뜻을 실천하는 사람은 영원히 남습니다.” 이것은 성탄을 믿음과 무관한 소비주의, 떠들썩한 소음과 소동에 치우친 시간으로 허비해서는 안 된다는 가르침입니다.


복음에서는 인생의 황혼기에 접어든 한나 예언자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녀는 혼인하여 남편과 일곱 해를 살다가 남편을 여의고 성전에 늘 머물면서 “단식하고 기도하며 밤낮으로 하느님을 섬겼습니다.” 하느님의 때를 기다리다가 자신의 소망을 이루었고 단식하고 기도하며 하느님을 항구하게 섬김으로써 보상을 받았다고 느꼈습니다. 마리아와 요셉이 아기 예수님을 예루살렘 성전에 데리고 왔을 때 그들과 함께할 수 있는 은총도 받았습니다. 구세주를 만났고, 마리아가 하였던 것처럼 하느님께 찬미와 감사를 드렸으며, 이스라엘의 해방을 기다리는 모든 이에게 아기 예수님에 대하여 말하였습니다.


한나는 사제 계급에 속하지 않은 평범한 신자였습니다. 이렇게 하느님께서는 똑똑하다는 이들과 교만한 이들과 자만에 빠진 이들에게는 강생의 신비를 감추셨지만, 목자들이나 동방 박사들처럼 겸손하고 가난한 이들에게는 이를 드러내셨습니다. “아기는 자라면서 튼튼해지고 지혜가 충만해졌으며,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 아기 예수님께서는 슈퍼맨도 아니시고 신화의 영웅도 아니시며, 이 세상에 태어난 다른 아이들처럼 가정 안에서 태어나 자라나셨습니다.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












살아 있기에 갖어보는 세상사 기쁨입니다, 모두모두 건강하게 장수 하십시요.

2019년 올해 12월 마지막 산행모습
이 블로그의 인기글

2019년 올해 12월 마지막 산행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