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993862
오늘방문     129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비뜰어진 생각을 하는 사람은 하느님에게서 멀어지고 있다
12/28/2019 04:00
조회  278   |  추천   3   |  스크랩   0
IP 108.xx.xx.239

12/28/2019


비뜰어진 생각을 하는 사람은 하느님에게서 멀어지고 있다

우리에게 요구되는 마음은 바른 생각입니다
그런 생각을 정의라 말합니다,  정의가 사람의 길입니다
사람이 사람의 길을 걸어야지 사람입니다
수시로 찾아드는 비뜰어진 마음을 배척해야합니다
우리는 공동체에 속해 있습니다
그 어느 곳도 소흘이 할 수 없는 수칙입니다

그러나 나부터 나를 목적과 중심으로 새워놓고
이익을 추구 하다보니 욕심으로 기울어집니다
조금만 더 욕심을 내려 놓으면 같이 갈 수 있는데
비뜰어진 마음때문에 때를 놓치고 죄를 범하고맙니다
잠간만 뒤 돌아보는 시간을 만들어 봅시다
그럴때 훨신 좋은 길이 보일 것입니다
인자한 마음안에 하느님이 거기 계십니다
주님 안에서 평강을 누리십시요

복음

<헤로데는 베들레헴에 사는 사내아이들을 모조리 죽여 버렸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3-18
13 박사들이 돌아간 뒤,
꿈에 주님의 천사가 요셉에게 나타나서 말하였다.
“일어나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집트로 피신하여,
내가 너에게 일러 줄 때까지 거기에 있어라.
헤로데가 아기를 찾아 없애 버리려고 한다.”
14 요셉은 일어나 밤에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집트로 가서,
15 헤로데가 죽을 때까지 거기에 있었다.
주님께서 예언자를 통하여,
“내가 내 아들을 이집트에서 불러내었다.”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그리된 것이다.
16 그때에 헤로데는 박사들에게 속은 것을 알고 크게 화를 내었다.
그리고 사람들을 보내어, 박사들에게서 정확히 알아낸 시간을 기준으로,
베들레헴과 그 온 일대에 사는 두 살 이하의 사내아이들을 모조리 죽여 버렸다.
17 그리하여 예레미야 예언자를 통하여 하신 말씀이 이루어졌다.
18 “라마에서 소리가 들린다. 울음소리와 애끊는 통곡 소리.
라헬이 자식들을 잃고 운다. 자식들이 없으니 위로도 마다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오늘의 묵상

 

동·서방 가톨릭 교회는 예수님을 없애려고 헤로데가 살해한 죄 없는 아기 순교자들을 공경합니다. 어떤 옛 교부는 이렇게 노래합니다. “아기들은 말도 배우기 전에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고백합니다. 아기들은 싸울 줄 모릅니다. …… 그럼에도 이미 순교의 가지를 들고 의기양양하게 갑니다.”


헤로데의 잔인함은 백성들을 당황스럽게 합니다. 한 아기에게 자신의 권력을 빼앗길지 모른다는 두려움은 그를 더 잔인하게 만듭니다. 참으로 헤로데는 악행과 폭력의 탈을 뒤집어쓴 듯합니다. 그의 마음에 고통과 눈물, 외침과 불평을 불러일으키는 살인적인 분노가 끓고 있습니다. 


헤로데는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정당화할 수 없는 참극을 저지르면서도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려고 합니다. 악행의 잔혹함은 아무 권력도 없고 오로지 믿음만 강한 요셉과 대조됩니다. 요셉은 천사의 말을 듣고 순종합니다. “일어나 아기와 그 어머니를 데리고 이집트로 피신하여라.”


오늘 복음은 과거에만 얽매이지 않고, 지금도 발생하는 믿기 어려운 현실을 담고 있습니다. 오늘날 수백만 명의 아이들은 배고픔과 질병에 시달리고, 폭력과 납치, 착취와 억압의 대상입니다. 갈수록 무감각해지고 무뎌진 마음으로 세상을 지배하는 이들의 잔인한 무관심 속에 아이들이 ‘새로운 죄 없는 순교자들’이 되어 목숨을 잃습니다. 


오늘날에도 전쟁과 대립, 이념과 갈등으로 순진한 아이들이 죽음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잔인함은 온 세상에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주님의 천사가 하는 말을 듣고 악행의 탈을 쓴 임금과 그 어리석은 종들의 살인적인 행위에서 요셉이 보여 준 행동처럼, 그리스도인들과 마음이 착한 이들은 잔인함에 맞서 분개하며 온갖 고통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들을 살리는 일에 적극적으로 함께해야 합니다.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


새 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비뜰어진 생각을 하는 사람은 하느님에게서 멀어지고 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비뜰어진 생각을 하는 사람은 하느님에게서 멀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