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962079
오늘방문     1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너희는 주의하여라. 모든 탐욕을 경계하여라"
10/21/2019 04:00
조회  308   |  추천   2   |  스크랩   0
IP 108.xx.xx.239

10/21/2019


“너희는 주의하여라. 모든 탐욕을 경계하여라"

 

오늘 복음은 유산 때문에 갈등을 겪는 형제들이 예수님께 중재를 요청하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예수님께서는 탐욕을 경계하라고 하시며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를 들려주십니다.


어느 부유한 사람이 땅에서 많은 소출을 거두자, 더 큰 곳간을 지어 곡식을 모아 두어야겠다고 생각하며 흡족해서 자기 자신에게 말합니다. “자, 네가 여러 해 동안 쓸 많은 재산을 쌓아 두었으니, 쉬면서 먹고 마시며 즐겨라.”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그 부자에게 “어리석은 자야, 오늘 밤에 네 목숨을 되찾아 갈 것이다. 그러면 네가 마련해 둔 것은 누구 차지가 되겠느냐?” 하고 말씀하십니다.


밭에서 많은 소출을 얻으려고 그 부자는 틀림없이 많은 일을 하였을 것입니다. 땅도 있어야 하였겠고, 자신이 직접 농사를 짓거나 아니면 사람을 고용해야 하였을 것입니다. 자기 나름대로 노력하고 또 미래를 대비하려고 그 소출을 저장하려는 사람에게, 오늘 목숨을 거두어 가시겠다는 하느님의 말씀은 야속하게 들리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 부자의 모습에서 언제 어떻게 될지도 모르면서 미래를 준비하려고 애를 쓰는 우리의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비유에 나오는 부자는 자신이 모아 놓은 것을 믿고 실컷 쉬고 먹고 마시며 즐길 생각만 합니다. 바로 여기에 문제가 있었던 것입니다. 하느님께서는 당신 자녀들을 먹이고 입히시는 자비하신 아버지이십니다.


하느님께서 허락하신 것을 누리는 것이 잘못은 아닙니다. 그것을 허락하신 분이 하느님이심을 깨달아야 하며, 그것을 사용할 때도 나와 내 가족들의 필요와 안위뿐만 아니라 하느님께 감사드릴 것과 이웃의 필요를 먼저 생각해야 합니다. 그것이 탐욕에서 자유로워지고, 재물을 하늘에 쌓아 두는 길입니다. (이성근 사바 신부)


복음

<네가 마련해 둔 것은 누구 차지가 되겠느냐?>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3-21
그때에 13 군중 가운데에서 어떤 사람이 예수님께,
“스승님, 제 형더러 저에게 유산을 나누어 주라고 일러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14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사람아, 누가 나를 너희의 재판관이나 중재인으로 세웠단 말이냐?”
15 그리고 사람들에게 이르셨다.
“너희는 주의하여라. 모든 탐욕을 경계하여라.
아무리 부유하더라도 사람의 생명은 그의 재산에 달려 있지 않다.”
1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비유를 들어 말씀하셨다.
“어떤 부유한 사람이 땅에서 많은 소출을 거두었다.
17 그래서 그는 속으로 ‘내가 수확한 것을 모아 둘 데가 없으니
어떻게 하나?’ 하고 생각하였다.
18 그러다가 말하였다.
‘이렇게 해야지. 곳간들을 헐어 내고 더 큰 것들을 지어,
거기에다 내 모든 곡식과 재물을 모아 두어야겠다.
19 그리고 나 자신에게 말해야지.
′자, 네가 여러 해 동안 쓸 많은 재산을 쌓아 두었으니,
쉬면서 먹고 마시며 즐겨라.′’
20 그러나 하느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어리석은 자야, 오늘 밤에 네 목숨을 되찾아 갈 것이다.
그러면 네가 마련해 둔 것은 누구 차지가 되겠느냐?’
21 자신을 위해서는 재화를 모으면서
하느님 앞에서는 부유하지 못한 사람이 바로 이러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재산보다 사람의 목숨이 더 중합니다, 생명을 중시하는 사회를 기대합니다.

“너희는 주의하여라. 모든 탐욕을 경계하여라"
이 블로그의 인기글

“너희는 주의하여라. 모든 탐욕을 경계하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