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942439
오늘방문     22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휘트니 산을 가고 싶습니다
08/14/2019 04:00
조회  655   |  추천   8   |  스크랩   0
IP 108.xx.xx.239

08/14/2019


휘트니 산을 가고 싶습니다

미국 대륙에서 제1 높은 14,508피트
4년전까지 14번을 매년 한번씩 오르던 산입니다
요즘 무척 가고픈 마음이 익어갑니다
혼자 갈까 아니면 누구 동료가 있으면 좋을턴데
1일 완주의 경험도 있기에 이번에도 다시 한번
하루에 완주를 도전하고 싶습니다
그러면 중간에 켐핑에 필요한 장비의 무계도
부담없이 가볍게 다녀 올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도전은 곧 생명의 연장을 의미합니다
두려움은 나를 멈추게하는 부끄러움입니다
힘내라고 나를 위로부터 해봅니다
가다가 못 가면 쉬어서 천천히 오르리라
스스로 다짐하면서 연습에 들어갑니다

시작이 반이라는 전언도 있습니다
어찌 나의 산행계획에 국한 하리요
세상만사가 계획하고 도전하는 반복일진데
사람들아 심신이 느슨해지면 도전을 시도 하십시요
그래서 새로운 활력소를 얻으십시요

"환희와 기쁨은 도전자에게 선물입니다"

복음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8,15-20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5 “네 형제가 너에게 죄를 짓거든, 가서 단둘이 만나 그를 타일러라.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16 그러나 그가 네 말을 듣지 않거든 한 사람이나 두 사람을 더 데리고 가거라.
‘모든 일을 둘이나 세 증인의 말로 확정 지어야 하기’때문이다.
17 그가 그들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교회에 알려라.
교회의 말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그를 다른 민족 사람이나 세리처럼 여겨라.
1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고,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릴 것이다.
19 내가 또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 가운데 두 사람이 이 땅에서 마음을 모아 무엇이든 청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이루어 주실 것이다.
20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오늘의 묵상

 

이스라엘 사람들이 약속된 땅에 들어가기 전에 일어난 모세의 죽음 이야기입니다. 가장 위대한 예언자이며 하느님 곁에서 열정적인 중재자였던 모세가 죽습니다. 그는 주님께서 “얼굴을 마주 보고 사귀시던” 사람이지만, 신비로운 하느님의 징벌로 약속된 땅에 들어가지 못합니다.


모세는 여러 가지로 자격을 갖추었고 하느님께 은총을 받았지만, 하느님께서 원하시고 이집트 탈출로 시작된 큰 계획을 마칠 수 없습니다. 그는 중요한 일을 하였지만, 이제 여호수아에게 그 일을 마무리하는 임무를 맡깁니다. 이는 구약 성경에서 규칙적으로 돌아오는 주제이고, 어떤 일도 하느님 계획을 완전하게 성취하지 못하였음을 알게 해 줍니다.


복음에서는 예수님께서 우리 가운데 현존하시는 조건을 알려 줍니다.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 예수님께서는 당신께 아름다운 성당을 지어 바치는 곳에 당신도 함께 있겠다고 말씀하시지 않습니다.


신약 성경에서 하느님의 거처는 무엇보다 예수님의 사랑으로 모인 공동체인 반면, 외형적인 건물은 부차적일 뿐입니다. 우리는 외형적인 건물이 없어도 성찬례를 거행할 수 있습니다. 주님의 현존과 활동을 받아들이는 공동체가 존재하는 것으로 충분합니다.


이 때문에 예수님께서는 공동체의 갈등에 대한 해결을 지시하십니다. 공동체의 분열은 주님의 현존을 가로막기 때문입니다. 한 사람이 죄를 짓고 형제를 모욕할 때, 처음에는 단둘이, 그다음에는 둘이나 세 사람의 도움을 받아, 마지막에는 공동체 전체의 도움을 받아, 서로 간의 친교를 회복하고 주님의 현존을 맞이할 수 있도록 대단히 신중하게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라고 권고하십니다.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



휘트니 산을 가고 싶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휘트니 산을 가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