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931120
오늘방문     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노인은 젊은이와 경쟁하지 말자
07/19/2019 04:00
조회  784   |  추천   8   |  스크랩   0
IP 108.xx.xx.239

07/19/2019


노인은 젊은이와 경쟁하지 말자

늙은이에게 지켜야 할 숙제중 하나입니다
나이 들어서 아무리 잘나고 건강해도 젊은사람과
겨루는 일은 피하는 것이 좋은 일입니다
시대의 흐름도 그렇고 젊은 사람들의 생동력을 
살려주는 어른의 배려이기도 합니다
젊고 당당한 사람들의 세상으로 물려 주어야합니다

그래서 말인데 골프장에서 종종 보이는 구경거린데
젊은이와 노인들이 섞여서 내기를합니다
액수가 크고적음이 문제가 아니라 서로간에
이겨야 하겠기에 상대를 속였네 안속였네
서로간에 말다툼을 하다가 싸움으로 이어저
흉칙한 욕설까지 내 뱉으면서 늙은이 망신을
당하는 모습들은 눈살을 찌푸르게 만듭니다

그러고도 그 다음에 또 만나서 내기를 즐기다
또 싸우고 외국인들 보기에도 민망할때가 많습니다
늙으면 어떤경우도 젊은이와 경쟁해서는 않됩니다
직장에서 사회에서 늙은이 설자리는 
잘 보이지 않는 조용히 경청하는 것으로
젊은이들의 진행을 도와주면 합니다
나부터 실천하는 모범을 다짐해봅니다

“젊은이들은 번성하고 노인은 떠난다"

복음

<사람의 아들은 안식일의 주인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8
1 그때에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밀밭 사이를 지나가시게 되었다.
그런데 그분의 제자들이 배가 고파서, 밀 이삭을 뜯어 먹기 시작하였다.
2 바리사이들이 그것을 보고 예수님께 말하였다.
“보십시오, 선생님의 제자들이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3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다윗과 그 일행이 배가 고팠을 때,
다윗이 어떻게 하였는지 너희는 읽어 본 적이 없느냐?
4 그가 하느님의 집에 들어가,
사제가 아니면 그도 그의 일행도 먹어서는 안 되는 제사 빵을 먹지 않았느냐?
5 또 안식일에 사제들이 성전에서 안식일을 어겨도
죄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율법에서 읽어 본 적이 없느냐?
6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성전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7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하신 말씀이
무슨 뜻인지 너희가 알았더라면, 죄 없는 이들을 단죄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8 사실 사람의 아들은 안식일의 주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오늘의 묵상

 
시간이 지나면서 오경의 율법을 실생활에 그대로 적용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그래서 라삐들은 율법 규정을 실생활에 맞게끔 해석해 주곤 하였습니다. 유명한 라삐의 해석은 시간이 지나며 판례로 사용되어 엮였는데, 그렇게 등장한 것이 미쉬나, 탈무드 같은 미드라쉬입니다. 

예수님 시대까지는 이런 판례들이 아직 권위 있는 책으로 엮이지는 않았고, 조상들의 전통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곤 하였는데, 바리사이들은 그것을 율법에 버금가게 중요한 것으로 여겼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제자들이 보인 행동은 바리사이들이 중시하던 조상들의 전통을 거스르는 행위였습니다.

그런데 당시에는 종파마다 율법을 해석하는 방법, 곧 ‘할라카’가 달랐습니다. 곧, 바리사이들의 할라카, 사두가이들의 할라카, 에세네파의 할라카가 저마다 달랐다는 말입니다. 여기서 할라카란 ‘길’이라는 뜻을 지닌 히브리어입니다. 그런데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할라카’에 따라 율법을 새롭게 해석해 주십니다.

안식일의 핵심은 희생 제물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자비이며, 당신을 통하여 안식일의 참된 의미, 곧 영원한 안식이 이루어짐을 선포하신 것입니다. 이렇게 하여 예수님께서는 당신이 율법을 깨뜨리시는 분이 아니라, 율법의 참의미를 밝혀 주시는 분, 생명에 이르는 참된 할라카(‘길’)이심을 드러내십니다.

오늘날도 신앙생활을 하다 보면 새로운 규칙과 규율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예수님의 길, 곧 할라카에 따라 새로운 상황에 적합한 규정들을 만들어 갑니다. 그러나 우리도 이따금 바리사이들처럼 외적 규정을 만들고 지키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임으로써 예수님의 종이 아니라 규정의 노예가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규정의 노예가 되어서는 안 되고, 모든 것의 주인이신 당신의 종이 되어야 한다고 가르쳐 주십니다. 그래야 우리가 지키는 모든 규정이 참된 의미를 드러낼 것입니다.  (염철호 요한 신부)



노인은 젊은이와 경쟁하지 말자
이 블로그의 인기글

노인은 젊은이와 경쟁하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