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782604
오늘방문     1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내가 즐거울려면…
05/31/2018 07:05
조회  316   |  추천   1   |  스크랩   0
IP 108.xx.xx.88

05/31/2018


내가 즐거울려면…..


사람들마다 자신이 즐겁기를 기대합니다

그러나 쉽지는 않겠지요, 그런데 사람들은

행복과 기쁨 즐거움을 밖에서 구하려 합니다

아닙니다 모든 것들은 자신 속에 잠재해 있습니다


내가 간직하고 있기에 결정여하에 달려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찾아 수가 있을까? 의문이겠지요

나를 낮추면 문이 열립니다, 내가 높다고 생각할때

모든 가능성이 닫혀지기 때문입니다


나는 스스로 아무 것도 수없다고 인정하고

보다 높고 능력있는 분을 인정할때

행복 즐거움 웃음 기쁨이 한꺼번에 쏟아집니다

진정 분은 전지전능 하신 하느님 한분이십니다


내가 없고 주님만 바라보면 내가 즐겁게 됩니다


복음

< 주님의 어머니께서 저에게 오시다니 어찌 일입니까?>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9-56

39 무렵 마리아는 길을 떠나, 서둘러 유다 산악 지방에 있는 고을로 갔다.

40 그리고 즈카르야의 집에 들어가 엘리사벳에게 인사하였다.

41 엘리사벳이 마리아의 인사말을 들을 그의 안에서 아기가 뛰놀았다.

엘리사벳은 성령으로 가득 42 소리로 외쳤다.

당신은 여인들 가운데에서 가장 복되시며 당신 태중의 아기도 복되십니다.

43 주님의 어머니께서 저에게 오시다니 어찌 일입니까?

44 보십시오, 당신의 인사말 소리가 귀에 들리자

저의 안에서 아기가 즐거워 뛰놀았습니다.

45 행복하십니다, 주님께서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리라고 믿으신 !”

46 그러자 마리아가 말하였다. “ 영혼이 주님을 찬송하고

47 마음이 나의 구원자 하느님 안에서 기뻐 뛰니

48 그분께서 당신 종의 비천함을 굽어보셨기 때문입니다.

이제부터 과연 모든 세대가 나를 행복하다 하리니

49 전능하신 분께서 나에게 큰일을 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분의 이름은 거룩하고

50 그분의 자비는 대대로 당신을 경외하는 이들에게 미칩니다.

51 그분께서는 당신 팔로 권능을 떨치시어

마음속 생각이 교만한 자들을 흩으셨습니다.

52 통치자들을 왕좌에서 끌어내리시고 비천한 이들을 들어 높이셨으며

53 굶주린 이들을 좋은 것으로 배불리시고 부유한 자들을 빈손으로 내치셨습니다.

54 당신의 자비를 기억하시어 당신 이스라엘을 거두어 주셨으니

55 우리 조상들에게 말씀하신 대로

자비가 아브라함과 후손에게 영원히 미칠 것입니다.”

56 마리아는 달가량 엘리사벳과 함께 지내다가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을 보면 여인 간의 만남이 있습니다. 아기 예수님을 잉태하신 성모 마리아와 세례자 요한을 잉태한 엘리사벳의 만남이지요. 태어날 아기들의 운명이 어찌 되리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기에 여인들의 마음은 얼마나 쓰렸겠습니까? 그런데도 서로 격려하면서 주님께 찬미를 드립니다.


엘리사벳은 마리아에게 이렇게 외칩니다. “당신은 여인들 가운데에서 가장 복되시며 당신 태중의 아기도 복되십니다. …… 행복하십니다, 주님께서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리라고 믿으신 !” 이처럼 주님에 대한 신뢰를 통해서만 앞날에 대한 희망이 나옵니다. 지금은 나의 처지가 비천하지만, 언젠가 귀한 존재가 되리라는 희망입니다. 비록 내가 슬픔에 젖어 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기쁨으로 넘치리라는 희망이지요.


마리아는그분께서 당신 종의 비천함을 굽어보셨기 때문입니다.”라고 응답합니다. 비천한 사람은 낮은 신분, 또는 매우 겸손한 사람을 가리킵니다. 돈도 지위도 명예도 없기에 하느님을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입니다. 


또는 재산이나 명예는 하느님께서 주신 것이기에 주님 앞에서 자신은 무력한 존재임을 깨닫는 사람입니다. 따라서 마리아는 비천한 자신을 택하신 주님을 찬미하며, 주님께서는 하실 없는 일이 하나도 없다는 것을 모든 이에게 알리고 싶었을 것입니다.


우리 삶에 기쁨이 넘치려면 하느님께서 나와 함께 계심을 느껴야 합니다. 나의 생활을 되돌아보면서, 가운데 하느님께서 활동하고 계심을 발견해야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



내가 즐거울려면…
이 블로그의 인기글

내가 즐거울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