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angpark
태산(jarangpark)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3.2010

전체     714720
오늘방문     366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자기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르라*
09/17/2017 04:00
조회  429   |  추천   5   |  스크랩   0
IP 172.xx.xx.44

09/17/2017


*자기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르라*


오늘의 묵상

불사의 희망’, 죽음도 꺾지 못하는 희망이 있다면 우리는 희망에 목숨을 있을까요? 그런 희망이 있다면 그것은 단순히 생각이나 기대일 수는 없습니다. 확고한 신념이 생기려면 바오로 사도처럼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직접 뵙고, 수많은 역경과 고난 속에서도 주님께서 지켜 주고 계신다는 체험이 필요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그분의 뒤를 따라 불사의 희망, 영원한 생명에 대한 확신을 얻으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가르치십니다. 누구나 저마다 짊어져야 삶의 십자가가 있습니다. 책임져야 가족, 살기 위해 다녀야 하는 직장, 보기 싫지만 만나야 하는 사람들, 힘겨운 학업, 떨쳐 버리지 못하는 지병, 경제적인 빈곤, 희망 없는 인생, 맞이해야 두려운 죽음에 이르기까지 자신이 짊어진 십자가의 무게가 가장 크게 다가옵니다.


배교를 강요하는 이들의 앞에 당당하게 신앙을 증언한 103 한국 순교 성인들이라고 이런 인생의 십자가가 없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마지막 순간까지 순교자들이 배교의 유혹을 이겨 있었던 것은, ‘날마다자신들의 십자가를 짊어지는 고행 속에서도불사의 희망’, 영원한 생명에 대한 확신을 버리지 않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우리 시대에는 피를 흘리는 순교는 없지만, 삶의 무게를 짊어져야 땀과 희생의 순교는 요청됩니다. 한두 순교하는 마음으로 참고 수는 있지만, ‘날마다십자가를 지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삶은 수행의 연속이고, 수행의 날에 세상의 어떤 것도 우리를 떼어 놓을 없는하느님의 사랑 품에 안기는 것이 우리의 희망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복음 <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9,23-26

그때에 23 예수님께서 모든 사람에게 말씀하셨다.

누구든지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24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 25 사람이 세상을 얻고도 자기 자신을 잃거나 해치게 되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

26 누구든지 나와 말을 부끄럽게 여기면, 사람의 아들도 자기의 영광과 아버지와 거룩한 천사들의 영광에 싸여 때에 그를 부끄럽게 여길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자기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르라*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