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ghada9
풀러스인생(janghada9)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02.2014

전체     136969
오늘방문     3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33 명
  달력
 
[펌] 채명신장군(사령관)의 진정한 애국,애족
08/09/2016 06:12
조회  1047   |  추천   6   |  스크랩   0
IP 162.xx.xx.124

채명신장군(사령관)의 진정한 애국, 애족 

채명신 사령관이 마지막으로 택하신 길은
우리나라 모두의 심금을
울리는 표상으로 길이 남을 것이다.
그는 8평짜리 장군 묘를 버리고,
1평짜리 병사들과 함께 누워있다 .




이역만리 상하의 뜨거운 전쟁환경에서 그와 함께
세기에 빛나는 한국
군 전쟁사를 창조했던 전우들 곁으로 간 것이다.
그리로 가면서 “나
여기 묻히노라” 따위의 생색을 내지 않았다.




평소 그가 보여준 언행들을 가장 잘 반영하기 위해
나는 그의 표지
석에 그가 병사들에게 바치고 싶은 말씀을 정리했다,
여러 날 여러
개의 글을 쓰고 버렸다.
마지막으로 남은 글이 바로
“그대들 여기
있기에 조국이 있다”는 짧은 글이다.




평소에 자기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마지막까지 옛 전우들에 봉사하고 가신 분이
가장 함축성 있게 남기고 싶은 말씀이 바로 이 말씀이었을
것이다.




장례 행사에서 설교와 기도를 맡았던 특전사령부 군목인 모 중령은


이 한 마디의 말씀이 양서 수백권을 대표하는 말씀이라고 극찬을 했다..
없는 업적도 있는 것처럼 조작하고,
조그만 명분도 크게 부
풀려 생색을 내는 것이 세상 사람들의 행태인데,
이 말씀에는 “내가
없다”는 것이다.


영문 번역은 영문 전문가이자 채명신 장군을 마지막까지 자발적으로 보좌한
정재성(stallon) 전우가 했다.
"Because you soldiers rest
here, our country stands tall with pride.".




그리고 이 표지석을 마련하기 위해 정재성 전우가 많은 고생을 하였다.


기술자를 찾는 데에도 많은 시행착오를 거쳤고, 많은 고생을 거쳐서야


비로소 만족할만한 작품을 완성해 오늘과 같은 명품을 설치하게 되었다.


.




한 개라도 더 챙기고자 하는 세상에서 채명신 사령관이 보여준
무욕의
길과 부하사랑의 길은 분명히 아름답고 감동적인 것이다.
하지만 국가를
마구 파 먹어야 하는 대상으로만 아는
개돼지들이 우글거리는 이 사회
에는 아무런 메아리가 없다.




멋과 아름다움과 신선함에 감동하지 않는 이리떼 사회,
소돔과 고모라성도
이처럼 더럽지는 않았을 것 같다.
그와 함께 이역만리 생지옥 같은 전쟁터
에서
온갖 고생을 다 하다가 꽃다운 나이에 전사한 장병들의 삶과
그들이
남겨준 유산에 대해 성주사람들은 잠시나마 생각해 보기 바란다.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전사한 병사들은 누구이고, 참외 장사 안된다


나랏돈 받아내려는 성주 사람들은 누구인가 ?


   (파월예비역 장교) 

 

이 블로그의 인기글

[펌] 채명신장군(사령관)의 진정한 애국,애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