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eok9876
구슬 놀이(jaeok9876)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2.07.2010

전체     306590
오늘방문     9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3 명
  달력
 
미쳤다고 부쳐주나
09/13/2017 12:06
조회  392   |  추천   3   |  스크랩   0
IP 141.xx.xx.201


미쳤다고 부쳐주나 / 이종문


그 옛날 내 친구를 미치도록 짝사랑한 나의 짝사랑이 배 두 상자 보내왔네

그 속에 사연 한 장도 같이 넣어 보내왔네

화들짝 뜯어보니 이것 참 기가 차네

종문아 미안치만 내 보냈단 말은 말고 알 굵은 배 한 상자는 친구에게 부쳐줄래

우와 이거 정말 도분 나 못 살겠네

에라이 연놈들의 볼기라도 치고픈데 알 굵은 배 한 상자를 미쳤다고 부쳐주나

---------------------------------------------


여기 짝사랑 둘과 배 두 상자로 엮은 이야기가 있다. 이 사랑은 심각하지 않다. 이미 흘러간 시절의 얘기이다. '나'는 친구를 짝사랑하는 여자를 마음에 품고 있었다. 세월 흘러 여자는 제 짝사랑을 못 잊어 배 한 상자를 몰래 보내고 싶은데 그 여자를 짝사랑했던 '나'는 끝내 배알이 뒤틀린다. 제 짝사랑에게 배 한 상자를 부쳐달라고 부탁하는 여자에게 "우와 이거 정말 도분 나 못 살겠네" 한다. 제 짝사랑을 짓밟은 그 여자에게 복수를 하는데 그 방식이 참 치사하다. 제 짝사랑에게 부쳐달라는 "알 굵은 배 한 상자"를 중간에서 그냥 꿀꺽해버린다.

장석주
시인

미쳤다고 부쳐주나, 이종문
"시와 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