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ekwak11
부동산나라(jaekwak1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6.2008

전체     675844
오늘방문     11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스크랩] 밀레니얼 5명 중 3명 "주택구입 후회"…유지비 부담 가장 큰 이유
03/01/2019 08:43
조회  315   |  추천   0   |  스크랩   0
IP 69.xx.xx.218
밀레니얼세대도 내집 마련을 '아메리칸 드림'으로 생각하지만 주택소유주 5명 중 3명은 '후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정정보사이트, 뱅크레이트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1980~2000년 사이에 출생한 밀레니얼 주택소유주의 3분의 2, 혹은 63%가 주택 구입을 후회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런 비율은 다른 세대보다 훨씬 높은 것이고 특히, 베이비부머 세대(1950~1960년대 출생)와 비교하면 거의 두 배 이상이라고 CNBC는 전했다. 전체 주택소유주의 '후회' 비율은 44%로 조사됐다.

밀레니얼 주택소유주가 주택구입을 후회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수리 및 보수 등 관리비용 지출이 꼽혔다.

뱅크레이트의 데보라 컨스 연구원은 "주택 관리비용은 모든 주택소유주가 직면하는 일이다. 소비자들은 주택 구매 비용의 1% 정도를 매년 수리·보수비로 준비해야 한다"며 "만일, 그런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라면 결국 비상자금이나 빚을 얻는 수밖에 없게 된다"고 말했다.

밀레니얼이 주택소유에 대해 후회하는 또 다른 이유는 주택타입이나 위치의 문제였다. 모처럼 장만한 주택의 사이즈가 '너무 작다(12%)', 혹은 '너무 크다(5%)'는 불만과 함께 '지역을 잘 못 선택했다(8%)'는 아쉬움이 있었다.

이는 밀레니얼들이 주택구입 과정에서 다른 세대들보다 소셜미디어의 사용이 많은 탓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주택수리정보사이트인 포치가 최근 조사한 바로 밀레니얼 주택소유주의 57%가 소셜미디어를 활용했다.

1970~80년대 출생한 X세대나 베이비부머보다 세 배나 높은 비중이다. 밀레니얼이 매물로 나온 집을 구경하기 위해 실제 방문하는 경우는 고작 30% 수준이었다는 게 포치 측 설명이다.

이밖에 밀레니얼 주택소유주들은 낮은 모기지 이자율의 혜택은 봤지만 워낙 오른 주택가격으로 인해 실제 투자효과는 보지 못했다는 후회도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뱅크레이트의 컨스 연구원은 "주택 예비 바이어라면 얼마를 융자받아야 할 지와 모기지 이자율 등을 몇 번이고 계산해서 월 페이먼트가 어느 정도 되는 지를 먼저 파악하는 하는 게 중요하다"며 "아주 짧은 시간을 내서 하는 이런 수고가 후회를 크게 줄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처럼 많은 후회에도 불구 주택소유를 아메리칸 드림이라 생각하는 응답자가 79%나 된다는 게 뱅크레이트 측 설명이다.

한편, 센서스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 밀레니얼에 해당하는 35세 이하의 인구의 주택소유율은 36.5%, 35~44세는 61%, 45~54세는 70% 수준으로 나타났다.

밀레니얼의 주택소유율은 지난 3분기에 비해 조금 더 떨어졌지만, 전반적으로는 이전과 큰 변화는 없었다. 이처럼 밀레니얼의 주택소유율이 낮은 것은 학자금 융자 상환 부담의 영향도 크다는 분석이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ad.koreadaily.com/ad.dll?area=P_LA_ECO"></script>
이 블로그의 인기글

밀레니얼 5명 중 3명 "주택구입 후회"…유지비 부담 가장 큰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