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ekwak11
부동산나라(jaekwak1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6.2008

전체     668326
오늘방문     10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 명
  달력
 
[스크랩] 한인 자영업 줄고 직장인 증가 추세
10/31/2018 02:10
조회  316   |  추천   0   |  스크랩   0
IP 108.xx.xx.10
2017년 미국 내 한인 인구는 188만7914명으로 집계됐고 이들이 거주하는 주택은 60만1209호, 이 가운데 51.3의 주택을 한인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5월 LA 한인타운에서 노숙자 임시 셸터와 관련해 반대 시위를 하고 있는 한인들 모습이다. [중앙 포토]

2017년 미국 내 한인 인구는 188만7914명으로 집계됐고 이들이 거주하는 주택은 60만1209호, 이 가운데 51.3의 주택을 한인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5월 LA 한인타운에서 노숙자 임시 셸터와 관련해 반대 시위를 하고 있는 한인들 모습이다. [중앙 포토]

지난해 한인들의 주택 소유가 늘고, 소득도 증가하는 등 경제상황이 다소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에서도 변화되는 모습이 감지되고 있다. 자영업자와 소매업 종사자가 감소하고 교육·보건 부문과 정부기관에 근무하는 한인이 증가하고 있다.

연방인구조사국(센서스)이 최근 발표한 '2017년 아메리칸 커뮤니티 서베이(ACS)'에 자료 가운데 한인과 관련된 주택, 직업, 소득, 인구 부문 조사 결과를 요약 정리했다.

▶주택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미국 내 한인 거주 주택은 60만1209호이며 이 가운데 소유 주택 거주가 51.3%, 임대주택 거주는 48.7%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의 소유 49.1%, 임대 50.9% 비율에서 역전된 것이다. 하지만 한인들의 주택 소유율은 미국 전체에 비해서는 여전히 턱없이 낮은 편이다. 지난해 미국 전체 주택소유율은 63.9%, 임대주택 거주율은 36.1%였다

<script>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div-gpt-ad-1510878283044-1'); });</script>

또 과거 12개월 동안 가구 수입에서 모기지 비용을 포함해 주택비가 차지하는 퍼센티지를 조사한 결과 30% 미만이라고 답한 비율은 60.9%였고 30% 이상은 39.1%로 나타났다. 전년도 조사에서는 이 비율이 59.6%대 40.4%였다. 소폭이기는 하지만 한인들의 주택비용 부담률이 낮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한인 소유 주택은 30만8184호로 추정됐고 이 주택의 중간 가치는 43만1100달러로 나왔다. 모기지 페이먼트가 남아 있는 경우 월 중간 주택 비용은 2349달러, 모기지를 완납한 경우에는 월 648달러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인 소유 주택 가운데 모기지를 갚고 있는 주택은 22만1913호이고 나머지 8만6271호는 모기지를 다 갚은 것으로 추정된다. 2016년 조사에서는 한인 소유 주택이 28만8497 호였고 이 가운데 모기지 보유 주택은 21만2185호였다. 당시 한인 소유 주택의 중간 가치는 40만6600달러로 그 이후 1년 동안 약 2만5000달러의 가치가 상승했다. 월 주택비는 모기지가 있을 경우 2271달러, 모기지가 없으면 636달러 정도만 지출했다.

▶직업

한인 가운데 16세 이상 근로자는 88만9266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사기업에서 근무하며 월급이나 임금을 받는 사람이 80.4%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정부기관 등에서 일하는 공무원은 11.4%, 자영업 종사자는 7.7%로 파악됐다. 나머지 0.5%는 임금이나 보수를 받지 않는 가족 근로자로 조사됐다.

2016년 조사에서는 16세 한인 근로자 수가 84만1614명이었고 이 가운데 81.7%가 사기업 직원, 10.4%가 공무원, 7.6%가 자영업 종사자였다. 더 멀리 10년 전인 2007년에는 공무원 10.1%, 자영업자 11.8%로 세월이 흐를수록 자영업자 비율은 점차 줄고 공무원 부문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직업군으로는 매니지먼트와 사업, 과학, 예술 부문에 절반이 넘는 51.3%가 몰려 있고 서비스 부문에 15.5%, 판매와 사무직에 23.2%가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연자원이나 건축 분야는 3.1%, 제조와 운송 분야에는 7% 정도가 분포됐다.

업종별로는 교육과 보건, 사회복지 보조 부문에 22.9%가 종사해 가장 많이 몰려 있고 그 뒤를 이어 전문직과 과학, 관리 및 행정 부문에 13.4%, 소매 부문 12.3%, 예술 및 연예, 숙박업 부문 12.3% 등으로 조사됐다.

10년 전에도 교육과 보건, 사회복지 보조 부문이 18.3%로 한인이 가장 많이 종사했고 그 뒤로 소매(14.4%), 예술 및 연예, 숙박업 부문(12.0%), 전문직과 과학, 관리 및 행정 부문(11%) 순으로 종사자가 많았다. 교육·보건·사회복지와 전문직 부문 종사자는 증가세, 소매 부문은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미국 전체 중간소득보다 9000불 더 벌어

▶소득

2017년도 한인 가구의 중간 소득은 6만9175달러로 집계됐다. 1년 전인 2016년의 한인 가구 중간 소득은 6만5186달러였다. 1년 만에 약 4000달러가 늘었다. 이 같은 액수는 미국 전체 가구당 중간 소득인 6만336달러보다 약 9000달러 많은 것이다.

소셜시큐리티 수입이 있는 한인은 전체 한인의 18.8%이며 이들의 소셜시큐리티 평균 수입은 1만5745달러로 집계됐다. 은퇴 수입이 있는 한인은 6.7%고 이들의 평균 은퇴 수입은 2만8092달러였다. 푸드 스탬프/SNAP 혜택을 보는 한인은 5.9%로 조사됐다. 미국 전체로 소셜시큐리티 수입이 있는 인구는 31.2%, 이들이 받는 소셜시큐리티 평균 수입은 1만9052달러이다. 또 은퇴 수입과 관련해서는 미 전체 인구의 18.7%가 평균 2만6664달러의 은퇴 수입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2017년 미국 내 전체 한인 인구(혼혈 포함) 수는 188만7914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2011년 ACS 인구 현황 추산 자료에 나타난 173만4354명에 비하면 8.9% 늘어난 것이다. 캘리포니아 내 한인 인구는 55만3463명으로 추산됐고 LA카운티 한인 인구(혼혈 제외)는 21만6776명으로 집계됐다. 오렌지카운티 내 한인 인구는 9만5609명이다. 도시별로는 역시 LA가 11만299명으로 가장 많았고 어바인이 2만4046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풀러턴(1만6492명)과 샌디에이고(1만5422명)가 3, 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미국 전체 인구 수는 3억2571만 9178명으로 추산됐다. 65세 이상 연령대는 전체 인구의 15.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ad.koreadaily.com/ad.dll?area=P_LA_ECO"></script>
이 블로그의 인기글

한인 자영업 줄고 직장인 증가 추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