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ekwak11
부동산나라(jaekwak1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16.2008

전체     716593
오늘방문     7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 명
  달력
 
[스크랩] '셧다운' 이전 이미 고용 호황 끝났었다
04/06/2020 10:11
조회  15   |  추천   0   |  스크랩   0
IP 69.xx.xx.218
코로나19 사태로 일자리가 1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완전고용’을 자랑했던 일자리 시장의 최장기(113개월 연속) 호황에도 공식적으로 마침표가 찍혔다.

연방노동부는 3월 비농업 일자리가 70만1000개 감소했다고 3일 밝혔다. 전문가들은 1만개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신규 일자리가 감소세를 보인 것은 2010년 9월 이후로 처음이다.

레저·호텔·레스토랑 업종이 일자리 감소를 주도했다.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크게 하락한 것도 이러한 흐름을 반영한다. 영국 조사업체 IHS마킷이 조사한 미국 서비스업 PMI는 2월 49.4에서 3월 39.8로 떨어졌다. ‘50’을 기준으로 경기 확장과 위축을 판단하는 지표로, 서비스업이 가파르게 위축했다는 뜻이다.

이번 고용지표는 3월 중순까지 집계된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것이어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시장 충격을 정확하게 반영하지 못한다. 지난달 13일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셧다운’에 들어간 이후 상황은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는 뜻이다.

별도로 조사되는 가계조사에서는 전체 고용이 1억5880만명에서 1억5580만명으로 약 300만명 줄었다. 가계조사는 농업 부문을 포함해 6만 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어서, 14만5000개 사업장을 조사하는 ‘비농업 일자리’ 지표에 비해 대표성이 떨어진다. 다만 약 70만개의 일자리가 줄었다는 지표와는 또 다른 측면에서 ‘코로나19 충격파’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CNBC방송은 설명했다.

실업률은 2월 3.5%에서 3월 4.4%로 0.9%포인트 높아졌다. 지난 1975년 1월 이후로 최대 상승폭이다. 전문가들의 예상치는 3.7%였다. 조사 시점(3월 8~14일)을 고려해 실업률에 별다른 변동이 없을 것으로 내다본 셈이지만, 예상보다는 큰 폭으로 뛰어오른 것이다.

이에 따라 ‘실업 대란’의 정확한 충격은 4월 고용지표부터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구직사이트 ‘인디드’의 닉 벙커 리서치디렉터는 “위기의 완전한 충격이 가해지기 직전에 일자리 시장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앞으로 몇 달 간 벌어질 상황을, 어떤 단어로 묘사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셧다운' 이전 이미 고용 호황 끝났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