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ehlee
Korean Valley(JaeHLee)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6.10.2015

전체     22630
오늘방문     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8 명
  달력
 
줄탁동시
04/12/2019 22:31
조회  371   |  추천   3   |  스크랩   0
IP 47.xx.xx.137

병아리 한 마리가 부화했다. 3월 24일 알을 품기 시작했으니 정확히 20일만이다. 세상 빛이 익숙치 않아서 인지 어미 날개밑으로 숨으려고만 한다. 한 생명이 탄생하기 위해서는 안팎에서 동시에 쪼아대는 ‘줄탁동시’가 이루어져야 한다. ‘줄’은 알 속에서 병아리가 밖을 향해 쪼는 것을, ‘탁’은 어미가 이 신호를 알아채고 밖에서 쪼아주는 것을 뜻한다.  

알을 7개 품었는데, 중간에 3개는 어떤 짐승인가가 밤에 와서 훔쳐 먹었다. 4개 남은 것 중에서 한 마리가 부화하고, 알 한 개가 일부 깨진 것으로 보아 이것도 곧 부화될 듯하다. 
어미 체온으로 부화하는 것도 신기하고 ‘줄탁동시’로 깨고 나오는 것도 신묘한 일이다. 병아리를 돕는다고 사람이 알을 깨주면 부화된 뒤에 곧 죽는다고 한다. 제 힘으로 깨고 나와야 한다. 이를 어미 닭도 안다. 절대로 깨주지 않는다. 그저 도와 줄 뿐이다. 

병아리가 먹을 싸래기와 물을 챙겨주고 오는데, 개가 새앙쥐를 잡아서 물고다닌다고 와이프가 호들갑을 떤다. 개에게서 쥐를 뺏어 나무 밑둥치 근처에 묻었다. 자연의 삶과 죽음에는 이렇듯 선악이 없다.  


www.gaiaecovillage.com


"가이아 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줄탁동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