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vinezip4989
Brian no1agent 부동산(irvinezip4989)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30.2014

전체     136668
오늘방문     20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9 명
  달력
 
[단독] ‘인공지능 공포’ 줄여줘야 디지털 혁명 속도 낼 수 있다
09/13/2017 14:57
조회  27   |  추천   0   |  스크랩   0
IP 98.xx.xx.240


[단독] ‘인공지능 공포’ 줄여줘야 디지털 혁명 속도 낼 수 있다


독일 '인더스트리 4.0'주도한 헤닝 카거만 박사

헤닝 카거만 박사는 5일 인터뷰에서 “4차 산업혁명에선 인재 양성과 노동조합의 동참을 이끌어 내기 위한 정부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헤닝 카거만 박사는 5일 인터뷰에서 “4차 산업혁명에선 인재 양성과 노동조합의 동참을 이끌어 내기 위한 정부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독일이 ‘인더스트리 4.0’을 통한 제조업 혁신에 눈을 뜬 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였다. 갑작스런 수요 감소에 속수무책으로 당한 독일 산업계는 디지털 기술을 통해 위기 탈출을 시도하게 된 것이다. 공장 내 생산과정을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투명하게 들여다보고 불량률을 줄이기 위해 로봇의 역할을 늘려나가는 이른바 ‘스마트 팩토리’로의 전환. 독일 제조업의 혁명을 상징하는 ‘인더스트리4.0’은 헤닝 카거만 박사의 제안으로부터 시작됐다.
 

AI의 확산 자영업 등에 타격 크지만
IT·기계설비 분야 일자리 더 늘어
전체적으로 보면 근로자에게 유리

혁신의 주체는 민간이 맡는 게 당연
교육 시스템 개선, 복지 확대 같은
‘정부의 역할’ 더해지면 시너지 커져

중앙일보는 한국과 독일 공학한림원 공동 컨퍼런스 참석차 방한한 그를 5일 경기도 판교테크노밸리 스타트업캠퍼스에서 단독 인터뷰했다. 한국에선 그의 이름 뒤에 항상 ‘4차 산업혁명’이란 말이 따라 붙는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막 방한한 그에게 디지털 혁명기에 한국이 나아갈 길을 묻기도 했다. 카거만 박사는 현재 독일의 ‘플랫폼 인더스트리 4.0’ 글로벌 대표를 맡고 있다.
 
그는 인터뷰를 시작하면서 가장 먼저 디지털 혁명기에 필요한 정부의 역할부터 짚었다. 유 장관에게 강조한 것도 이 부분이다. 카거만 박사는 “디지털 혁명에 있어서 중소기업 참여를 유도하고 교육과 법 제도를 바꾸고 국제 협력을 넓히려면 정부도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의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출범 직전부터 국무위원과 시·도지사협의체 장 참여 범위를 두고 삐걱대는 상황에서 그가 던지는 메시지는 의미심장하다. 혁신의 주체는 민간이 될 수밖에 없지만, 정부의 조율과 조정역할도 필요하다는 것이다. 독일도 2011년 시작된 인더스트리 4.0을 2015년 플랫폼 인더스트리 4.0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컨트롤타워화’가 핵심 쟁점이었다.
 
기존 인더스트리 4.0은 저조한 중소기업의 참여, 빅데이터 공개 범위 설정, 디지털 인재 수급난 등 다양한 문제점을 노출하면서 지지부진했다. 그러다 독일 경제통상부와 교육과학부가 생태계 조성이 필요했던 영역을 정리하기 시작한 것이다. 즉 기업이 해결할 수 없는 교육 시스템 개선과 근로자 복지, 환경 분야까지 아우르는 ‘플랫폼 인더스트리4.0’ 형태로 진화를 시도한 것이다. 특히 디지털 혁명을 이끌어나갈 주체 중 하나로 노동조합을 포함시키기도 했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카거만 박사는 “인더스트리4.0 초기엔 주로 순수 민간 기업이 주도했지만, 일자리 감소를 우려한 노조의 참여를 이끌어 내지 못했다”며 “이런 점에서 정부가 리더십을 적극 발휘하면서 플랫폼 인더스트리4.0에선 노사가 공동으로 책임지는 형태로 혁신 정책들을 설계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조의 협력을 구하기 위해 독일은 디지털 혁명으로 근로자 일자리가 사라지지 않을 것이란 점부터 짚고 넘어갔다. 올해초 독일 연방 노동사회부에서 발표한 ‘노동4.0(Weissbuch Arbeiten 4.0)’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가 디지털 혁명에 속도를 내더라도 2030년에는 일자리가 감소하기는커녕 오히려 늘어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좀 더 구체적으로는 자영업·인쇄업·공공행정 등 27개 분야에서 75만 개 일자리가 사라지겠지만, 기계설비·정보기술(IT)·연구개발(R&D) 등에서는 100만 개의 일자리가 더 늘어날 것이란 분석 결과도 발표했다. ‘기계가 일자리를 빼앗는다’는 ‘인공지능(AI) 포비아’가 근로자들 사이에 만연한 상태에선 디지털 혁명을 추진하기 어렵다고 보고 노조 설득에 공을 들인 것이다. 노조가 제시하는 아이디어도 적극 반영했다.
 
카거만 박사는 “디지털 혁명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를 재교육해 새로운 일자리에 적응토록 하는 ‘업스킬링(Upskilling)’ 프로그램은 노조가 제안한 아이디어를 받아들인 사례”라며 “노사간 합의가 이뤄져야만 플랫폼4.0도 속도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독일 교육과학부의 역할에서도 알수 있듯 정부가 기지를 발휘해야 할 큰 부분 중 하나가 교육 분야다. 특히 미래형 인재는 천편일률적인 교육으로 복제인간을 찍어내는 형태가 아니라,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깔면 곧바로 작동하는 스마트폰과 같은 인재를 양성하는 데 정부가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실무적인 기술을 교육할 때는 개별 분야를 쪼개 인증서를 주는 ‘마이크로 디그리(micro degree)’를 주는 방식도 필요하다는 얘기도 꺼냈다.
 
그는 “전문적 영역에만 골몰해 시각이 좁은 인재를 길러낼 게 아니라 폭 넓게 사회를 바라보며 새로운 개념을 빠르게 습득해 나갈 수 있는 ‘모듈형 인재’를 길러야 한다”고 설명했다.
 
물론 독일도 이런 미래형 교육 혁신을 이루진 못했다는 게 카거만 박사가 평가하는 현실이다. 일선 교사와 정치권의 동의를 구하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할 것이란 얘기다. 독일의 ‘인더스트리4.0’을 주창한 카거만 박사가 평가하는 독일의 디지털 혁명은 어디까지 와 있을까. 그는 “수요·공급의 불일치에 따른 자본주의의 주기적 위기에 신속히 대응하려했던 게 독일의 인더스트리4.0”이라며 “스마트팩토리를 도입한 독일 자동차 명가들은 지금 다시 금융위기가 닥쳐도 최소한 적자는 나지 않을 거라고 장담한다”는 말로 평가를 대신했다. 
 

◆ 헤닝 카거만 박사
헤닝 카거만 박사는 독일 제조업 혁신 프로젝트 ‘인더스트리4.0’을 처음 제안한 물리학자다. 독일 브라운슈바이크공대 교수 생활을 거쳐 2003년부터 2009년까지 세계적인 정보기술(IT) 기업 SAP 최고경영자로 재직했다. 학계와 비즈니스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그는 올해부터는 ‘인더스트리4.0’의 확장된 형태인 ‘플랫폼 인더스트리4.0’ 위원회의 글로벌 대표를 맡고 있다.



[출처: 중앙일보] [단독] ‘인공지능 공포’ 줄여줘야 디지털 혁명 속도 낼 수 있다







#미국부동산,#LA부동산,#REAL ESTATE,#2-3-4유닛 부동산,#인컴투자부동산(INCOME PROPERTY),#brianno1agent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