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unrhee
소정(insunrhee)
Arizona 블로거

Blog Open 07.08.2008

전체     878192
오늘방문     222
오늘댓글     2
오늘 스크랩     0
친구     254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2011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좋아하던 시 몇편
06/16/2019 21:27
조회  536   |  추천   2   |  스크랩   0
IP 75.xx.xx.41

괴에테의  한편

 

 

대낮에도  마음엔 볕이 안들고

 저물어 등불 켜도 위안은 없네

나에게 남은 꼭한가지 기쁨은

상냥스런 그대 모습 되새기는 

...............................................

 

단하나 그대가 잊지말것은

 

                         유용선

 

 

비록 숙녀여지금그대가

제맘에  맞는 연인을 찾아

평생의 동반자로 삼았다 하더라도

다함없는 축복의 언어들이

시기와 질투로 바래지는 않으리니

 하늘아래 숨을쉬고

같은  위를 밟고 사는 동안

 젊은 날의 귀한 손님이여

 하나 그대가 잊지 말것은

만일 그대에게 무슨 아픔이 생겨

 소식 입에서 입을 건너와

 마침내  귓전에도 들려 온다면

 그때마다 잠못이루고

깊은 근심에 수척해지리라는것

 

-----------------------

미라보 다리

 

                                       아폴리네에르

 

 

미라보 다리 아래 세느강은 흐르는데

우리의 사랑은 지나가고 없네

기쁨은 언제나 고뇌 뒤에 겹쳐진 얼굴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리어라

    세월은 흘러가고 나만 머물러있네

 

손에 손을 잡고 얼굴을 마주보며 이대로 있자

우리의 양팔로 다리를 이루어

영원한 물결 흘러흘러서 지치도록까지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리어라

   세월은 흘러가고 나만 머물러 있네

 

사랑은 가버리네

흐르는 강물처럼 사랑은 가버리네

어찌해 삶은 이리 더디고

어찌해 소망만이 이처럼 벅찬가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리어라

   세월은 가버리고 나만 머물러 있네

 

나날이여 흘러가라

지난날의 사랑도 흘러가라

그리고 돌아오지 말아라

미라보 다리아래 세느강은 흐르는데

   밤이여 오라 종이여 울리어라

   세월은 가고 나만 머물러 있네

----------------------------

하이네의 

 

 

두사람은 진정 사랑했건만

 

한번도 그리움을 하소연 않고

 

겉으론  예사인듯 지내더니만

 

 슬픔에 목숨을 줄여 갔었지

 

 

차차로 만나는  없이 되면서

 

어쩌다  속에나 보곤 하더니

 

마침내 따로 따로 숨을 거두어

 

둘의 무덤엔 잔디만 푸루릇

 

-----------------------

 

혼자 앉아서

 

             최남선

 

 

가만히 오는 비가

탁수져서 소리하니

 

오마지 않은 이가

일도 없이 기다려져

 

열릴듯 닫힌 문으로

눈이 자주 가더라

 

 

[출처] 좋아하는 시 몇수|작성자 소정

이 블로그의 인기글

좋아하던 시 몇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