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unrhee
소정(insunrhee)
Arizona 블로거

Blog Open 07.08.2008

전체     874699
오늘방문     12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54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2011 Koreadaily Best Blog

  달력
 
댓글 조작의 현장에 내가 있다니!
09/23/2019 11:12
조회  919   |  추천   48   |  스크랩   0
IP 184.xx.xx.84


웃기는 일이지만 나는 최근에

요주의 인물이 된 기분을 맛보며 살고 있다.

여지껏 정치색을 띤 글을 잘 쓰지 않아서 그럴 일이 아직까지는 없었다.


실은 정치 맹꽁이 출신으로 아직 잘 모르는 부분이 많아서  

색을 노출 시키는 것을 삼가기도 했지만 

비판을 받는 것, 시끄러워 지는 것이 두려운 소시민적 비겁함이 

안전 지대를 본능적으로 고수하게 했던 것이다.


그런데 최근 한달 전 부터 조구기 관련 유투브를 보면서 

열이 올라서 못 참은 것이 일의 발단이었다.


유투브 방송을 보면서 조금씩 댓글을 달기 시작했던 것이 그것.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누가 내 댓글의 게시시간을 1초전으로 묶어 놓는 것을 발견한 것이다. 

즉, 누가 내 답글에 "좋아요"를 클릭해도 전혀 숫자가 올라가지 않는다.


한번 내 답글에 시험적으로 내가 또 답글을 달아보니 

그것은 분 초가 올라가는데 맨 앞에 나타난 것은 여전히 1초전이고 

아무도 내 답글에 '좋아요'를 누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다.


한편 유투브에서는 누가 '좋아요'를 누르면 내게 보고 한다.

물론 꼬박꼬박 보고가 다 오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서 적어도 몇십개 좋아요가 될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아무도 안 누른 상태가 되어 있는 것이다.

내 글의 앞 뒤에 있는 댓글들이 몇십개 내지 몇백개의 '좋아요' 클릭이 되는 동안 

나는 하나도 없다? 말이 안되는 일인 것이다.


하, 얼마나 웃기는 일인가! 

까짓 공감을 원해서 답글을 써 놓은 것은 아니지만 

기분이 묘하다. 

누가 나를 감시하고 있고 말할 자유를 박탈한다고 생각되니까.


이 일은 유투브에서 시작되어 내 페이스북도 감시하고 있다.

내가 페이스북에 공유한 유투브는 절대로 아무도 못보게 하는지 공감 받지 않는 것이다.

그들이 아마 한 통속인 모양이다.


문정권이 드루킹의 댓글 조작으로 여론몰이를 해서 

대권을 거뭐 쥔 사실은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드루킹이 감옥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그 도당이 이렇게 적극적이고 열심인 

사이버 공격을 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고 아연한 것이다.

누가 돈을 내서 이런 자들이 이런 일을 하게 만들까? 궁금한 일이 아닐수 없다.


지금 조구기 사건도 이런 식으로 그들의 동조자에게는 우호적이고 

비판적인 자들에게는 무자비한 차별을 해대는 상황이다. 

그러니 손석희 방송만 듣는다는 좌파들은 얼마나 편파적이 될수 밖에 없는지!

그 좌 쪽으로 기울어진 방송으로만 세뇌되어 

객관성을 유지하고 있는 우리들을 보고 오히려 거짓말 뉴스만 본다고 공격하는 것이 아닌가!


거짓말 뉴스라! 문통 입으로 거짓말 뉴스가 제일 많이 나오는데!

조구기 입으로 거짓말 뉴스가 제일 많이 나오는데! 

그나마 유투브 방송이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는 상황이다.


도대체 어떤 내용으로 답글을 썼으면 

나 같이 평범한 사람이 요주의 인물이 되었을까?

겨우 한달 정도 전에 시작 된 일이지만 

나도 궁금해져서 찬찬히 열어 정리 해 보았다.

.....................................................................

1. 조구기는 해도해도 너무한 형편이 없는 놈인데 

그를 미화하고 두둔하는 인간들은 도대체 어떤 인간들인가? 

자기들도 그자리에 있으면 그만큼 해쳐 먹을 놈들이라고 본다.


2. 궤변가 유시민 등 조국 감싸는 인간들은 다 북으로 북으로!!!!


3. 맞소! 정말 맞아요! 조국 퇴진! 문통도 사퇴하라!


4. 조국 사퇴 안할 껄? 정말 못말리는 조구가! 제발 그만둬라!


5. 돈벌레.. 돈도 못 놓고요...야키!


6. 이런 뉴스를 보고도 조구기 편을 드는 사람들은 도대체 어떤 뇌구조인지?


7. 유시민 말은 도대체 무슨 말인지 알수가 없다.

오죽 문제가 많으면 자기들 편인 윤 검찰 총장이 압수수색을 할까?


8. 어리석은 유시민과 조구기 편드는 바보들의 행진!


9. 안희정이 3 년 6 개월이면 조국기는 무기다! 


10. 대통령이 가짜 뉴스를 만들면서 뭔 웃기는 소리? 


11. 정말 이런 이야기를 듣고도 양심에 화인을 맞고 

조구기 두둔하는 역겨운 인간들은 더 나빠요!

이런 거짓말장이들이 나라를 말아 먹으려 하다니! 


12. 어쩜 이렇게 구구절절 공감이 갈까요! 

가족 사기단 중 최고봉 개조국을 구태여 임명 포기를 안한다면 

이 정권은 몰락의 길을 재촉할 것이다!


13. 이 못된 정부는 나같은 평민의 답글까지 체크하고 있습니다.

세상에 이런 악한 놈들이 어디 있습니까? 저는 너무도 치가 떨립니다.


14. 비겁한 조국씨! 거짓말로 다 넘어 간줄로 착각 마시오! 


15. '좋아요' 눌렀다는 보고가 와도 실제는 안 올라가고 있어요.

저 찍혔나 봐요.


16. 조 뻔뻔!


17. 조국이랑 문죄인이랑 양민을 고소하기를 

그렇게나 좋아하고 많이도 하는,

법을 악용하고 편법 불법을 자행하는 인간들!

( 이글은 8월 26일 올린 것이고  267의 좋아요 기록이 있다. 

이 후 부터 조회수가 아예 없거나 1 에서 3 정도만 있다.)


18. 나라가 이렇게 허망하게 망해갈수 있을까! 

조금도 뉘우칠줄 모르는 조국! 파렴치범 일당!


19. 이런 사실을 알고도 조국이나 문정권을 지지하는 사람은 양심이 아예 없다는 것이다.


20. 어쩌면 이렇게도 썩어 문들어진 조국 가족 사기단일까!


21. 정말로 장학금을 6 번이나 탔나요? 낙제생에게! 한번도 웃기는데... 


22. 한국이 얼마나 썩어 문들어져 있는가 보여주는 단면입니다.

그렇게 할수 있고 할 필요가 있는 사람은 거의 다 했다고 추측할 수가 있습니다.


23. 속으로 부러워 하는 인간들도 다 그자리에 있으면 그렇게 할 것이 아닙니까? 

금력의 맛을 보고 권력까지 대대로 누리려는 탐욕적인 모습이 

모든 한국인들이 뒤쫓는 인생 목표는 아닐까요?


24. 거짓이라도, 사탄의 하수인이라도 출세와 영달을 원하는 

문제의 진면목...참 큰일난 한국!


25. 너무 잔머리를 많이 굴리고 살다가 꼬리가 길면 잡힌다는 말이 그대로 된 조국 가족 범죄단!

세상 무서운지 몰라, 하나님 무서운지 몰라, 

자기 꾀에 빠져 온가족 자살 골을 넣었네.


그 탐욕의 끝은 망조 들게 한다는 것... 그 욕심 참았으면 

비리가 다 숨겨져 영원히 금수저 굴리며 자자손손 살았을껄..ㅎㅎㅎ

 (8월21일에 단 이 답글이 거의 처음 시작이었다. )

.....................................................................


위의 글들을 읽어보면 좌 경향 사람이 읽으면 

좀 화가 나기도 할까? 약간 그렇겠지만 

뭐 그리 특별한 것도 없지 않은가? 너무나 당연한 말을 한 것 뿐인데.


내 친구는 미씨 유xx에서 강제 퇴출 당했다고도 한다.

그 웹싸이트는 악다구리 좌파로 가득하다고,

그리고 수많은 우파 유투브들에 대한 싸이버 테러가 시시각각으로 진행되고 있는 소식은 

이제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자기들이 그렇게나 훌륭한 민주주의를 할 것 같이 하드만

박근혜보다 뭐가 나은 정부이고 더 훌륭한 것이 하나나 있는가? 

말만 번드르르하고 독재를 하고 있다는 것만을 증명하고 있으면서!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정부! 

북한 김정은 눈치만 보면서도 북한에서 까지도 인정 못 받는 밥통들...


조구기나 문통이나 좌파는 이제 곧 다 망하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

이북의 70년 독재 우상화 범죄 정권과 함께!

안 망하면 정말 우리나라 큰일이다.

(2019년 9월)



이 블로그의 인기글

댓글 조작의 현장에 내가 있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