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paul
靑山 詩人(impaul)
Hawaii 블로거

Blog Open 07.07.2008

전체     240912
오늘방문     3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6 명
  달력
 
春詩四題 / 이풍호 *시 4편 전문은 본문 참조 (가곡 ‘봄이 오면’)
03/02/2020 20:58
조회  78   |  추천   0   |  스크랩   0
IP 72.xx.xx.1


春詩四題 이풍호


春詩四題 

이풍호


봄 1 


萬物이 生動하는 젊음 

白色의 大地 위에 싹트는 꿈 


앞산에 꽃피고 

뒷산에 귀여운 새 

피어 나르는 아지랑이 

창공이 좋아 

파란 봄(春) 


地血은 

太古를 숨쉬고 

보슬비 

未來를 노래해 

봄의 계곡에 서면 

나, 

몾잊을 追億은 晶. 


슬픈이, 

사랑하는 계절 

빌딩에 한 몸 실어 

가득한 맘 

나무에 걸린 달(月) 

향수를 뿌리듯 

밤마다 

네가 있어 불러보는 

환희의 불꽃 


민들레 송이 외로운 

보리밭 사이로 

生命을 부르는 

나비 나르고 

어여쁜 꽃피어 

종달이 높이 떠 찬미하는 

여기 

파란 봄(春)이여. 


-------------------------------------------- 


봄 2 


아, 

봄은 

오는가 


방죽에 

얼음 풀리는 소리 


겨우내 

눈 속에서 부풀은 

버들강아지의 

하얀 가슴 


아지랑이 

빈들에서 꿈틀대면 

둠벙가에 금잔디 

봄빛에 타는 

금잔디. 


------------------------------------------ 


봄오는 소리 


잊혀져가는 정월보름이 마음 속에 전설로 와서 로스앤젤레스의 하늘 한 모퉁이에 신비를빼앗긴 달이 종이등처럼 떠오른다. 봄이 그립다. 봄이 오는 소리를 듣고 싶다. 화씨 86도의 열풍이 사막의 도시를 태우는데 봄이여, 너는 무슨 소리로 내 영혼을 흔들어 깨워 줄 것이냐. 


너의 희망찬 소리가 정말 그립다. 네 마음 속에만 남아 있는 소박한 언어를 갖고 오렴. 세상은 모두가 한정으로 치닫고, 혼잡해 가는데 너는 그렇게 느린 발자국으로 이 삭막한 땅위로 걸어오고 있느냐. 


나는 네가 오는 곳을 몰라 먼 고향을 본다. 雨水가 지났나 너를 시샘하는 눈발이 오락가락하면 어느 새 너는 졸립게 양지로 숨어 오는 고양이. 두 손을 귓가에 대면 봄이 오는 소리가 저만치서 들려온다. 


--------------------------------------------


봄 그리워 


봄이면 가고파라 

내 고향으로 

나그네 가는 길이 

더욱 섧구나. 


달이 뜨면 달맞이에 

마음 설레고 

거닐다 거닐다 

쉬어 거닐던 

그 소녀 지금은 

어디에 가고 


나 홀로 

봄 그리워 

별을 헤인다.


작자 주: 이풍호 (시인) 기자는 호놀룰루에서 살고 있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春詩四題 / 이풍호 *시 4편 전문은 본문 참조 (가곡 ‘봄이 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