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insponsor
그늘집(iminsponsor)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9.15.2013

전체     112413
오늘방문     11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6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힐러리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은 명백한 규정위반으로 결론
05/27/2016 13:42
조회  407   |  추천   1   |  스크랩   0
IP 216.xx.xx.182



국무부 감사관실은 25일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클린턴이 2009~2013년 국무장관 재임시절 이메일 사용과 기록 관리에 관한 정부 규정을 위반했다고 지적함으로서 클린턴 후보의 대권 행보에 또 다시 악재로 작용하게 되었다.

 
보고서는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이 국무장관으로 일할 때 주고받았던 이메일 기록을 전부 국무부에 제출하지 않았으며, 재임 중 사용한 사설 이메일 문제에 대한 국무부의 면담 요청도 거부했다는것이다.
 
이 보고서에는 "클린턴 전 장관이 개인 이메일 계정으로 제작했거나 수신한 연방정부 기록물을 인쇄한 뒤 국무장관실의 관련 문서들과 함께 보존했어야 했다"고 지적한 내용도 포함됐다.
 
클린턴 전 장관은 개인 이메일로 기밀 자료를 주고받은 적이 절대 없다며 떳떳하다는 입장이며  언제든 수사를 받을 준비가 돼 있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이제 사안을 별도로 수사 중인 연방수사국(FBI)이 어떤 판단을 할 지 지켜봐야 한다. 앞서 FBI가 수주 안에 클린턴을 소환한다는 보도가 나와 수사가 막바지에 접어들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수사당국은 클린턴 전 장관이 '고의'로 정부 규정을 위반했는지 살피고 있다. 아직은 그가 의도적으로 개인 이메일 계정으로 기밀 정보를 주고받았다는 정황은 나오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은 다만 "우리는 보안조사(security inquiry)가 아니라 수사(investigation)를 하고 있다"며 철저하게 관련 내용을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수사 결과와 관계 없이 이메일 스캔들은 끝까지 클린턴 전 장관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은 이 사안을 클린턴의 자질과 판단력 부족 문제로 물고 늘어지고 있다.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은 책임감이 막중한 고위 관료가 해킹 위험이 높은 개인 이메일 사용으로 국가안보를 소홀히 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어 그의 대권 가도의 최대 장애물이 틀림없게 되었다.
 
그늘집 
http://www.shadedcommunity.com 
shadedusa@gmail.com 
미국:(213)387-4800 
한국:(050)4510-1004
카톡: iminUSA
 
미국이민,비자,영주권,시민권,신분복원,제3국비자,재입국금지사면,거절된케이스재신청,어려운케이스해결,병역면제상담
이 블로그의 인기글

힐러리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은 명백한 규정위반으로 결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