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kkim
성도의 삶을 살고파(ilkkim)
New York 블로거

Blog Open 07.17.2012

전체     122007
오늘방문     4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8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인간을 노화시키는 가장 큰 주범은 무엇일까요?
10/21/2016 13:40
조회  2069   |  추천   13   |  스크랩   0
IP 68.xx.xx.184

인간을 노화시키는 가장 큰 주범은 무엇일까요?
                           글쎄 소변(오줌)을 참는 거라네요.



누워서 잠을 잘 때
방광에 오줌이 쌓이면 노화의 속도가 빠르게 진행된다.

밤에 잠을 자다가
새벽에 일어나 소변을 보는 일 대단히 중요하다.

일어나기 싫어 소변을 참고 있으면 절대 안 되며
소변이 마려우면 즉시 일어나 소변을 봐야 한다.



얼굴에 기미가 생기지 않게 하려면,
심장이 아프지 않게 하려면,
방광의 센서가 작동되면 잠에서 빨리 깨어나 소변을 보는 것이
정상적인 사람의 삶이며 병을 미연에 방지하는 일이다.



방광의 센서가 작동하여 뇌에 신호를 전달하였는데,
게으름을 피우게 되면 결국 요산이 온몸으로 퍼져
일어나 보니 병을 얻어
몸이 나른하고 일어나기조차 싫은 경우가 있다.




이것이 바로
새벽에 병을 얻느냐?
아니면 병을 쫓아내고 건강한 체질로 만드느냐는
본인의 생활의지에 따라 달라지는 것입니다.

우리가 여름에 시원한 수박을 먹고 잠을 자게 되면
고민하게 되는 것이 있었다.
새벽에 일어나 잠을 깨우는 소변보는 일을 상기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수박 때문에
잠을 깨서 소변을 보고 다시 잠을 자고 일어나면
평상시 다른 날보다 기분이 상쾌함을 느꼈을 것이다.

수박의 기능 중 하나가 이뇨작용에 있는데
이것은 다름이 아닌 바로 '요산'을 방지해주는 것이다.



즉 요산이 방광에서 흘러나와
우리 몸 안에 쏟아지는 것을 방지해준다는 것이다.

그래서 물 한 컵을 자기 전에 마시는 것과
새벽에 소변을 보고 다시 물 한 컵을 먹어 주는 것.



이것이야말로
우리 몸에 가장 좋은 보약이라는 것이다.
지금까지 이러한 습관이 없었다면 당장 실천해야 한다.

그리고 잠자기 전
4시간 전에 반드시 식사를 마치라는 것도

다시 한 번 잊지 마시고 열심히 따라 하시길 바랍니다.



요산이란 무엇인가.

요산은 단백질을 섭취하면 분해가 되는 과정에서
휴린이라는 세포핵에 함유된 핵산(DNA/RNA) 성분 중 하나인
퓨린체가 분해되어 생기는 최종 대사 산물이다.(단백질의 노페물)

이것이 많이 생산되어 신장에서 배출이 안되면 혈액속에 떠다니며
온도에 민감하기에 차가운 다리, 팔, 무릎, 발가락 등에 쌓이면
통풍이 원인이 되며
요로를 통해 배설이 안되면 결정체가 되어 요로결석도 되며
혈관의 통로를 막아
가슴흉통, 옆구리 통증, 복부 팽창감 등의 증상도 보이며,
그것이 관절 등에 쌓이면 곧 통풍성 관절염이 됩니다.



간이라도 좋으면
이 찌꺼기를 해독하여 요산의 수치를 떨어뜨리지만
거의 요산이 많은 분은
임상으론 간기능이 떨어져 피로하고
온몸이 마디마디 아프며
생체의 리듬이 정화되는 새벽에는
주인인 본인에게 너무 아프다고 신호를 보냅니다.

요산이 혈액속에 많이 떠다니면 혈액이 산화가 되어
각 세포들이 깨끗한 피를 공수 받지 못하니
부스럼이나 발진 등으로 나타납니다.



인체의 동맥과 정맥이 하는 일이 있는데
동맥은 각 기관들로 혈액을 공급하고
정맥은 다 돌고난 피들을 다시 심장으로 보내주는 역활을 하는데
마지막 찌꺼기는 말초신경이라는 곳으로 보냅니다.

우리가 사혈을 하는 근본원인도
쌓여 있는 부분의 혈을
새로운 혈액공급을 받도록 도와주는 역활이랍니다.



물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1. 신진대사 작용.

피의 흐름은 결국 물의 흐름이고
신진대사 작용을 원활하게 하려면
발끝의 온도가 정상으로 변하여야 한다.

잠을 자다가
새벽에는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떨어지기 때문에
새벽녘에는 발끝이 가장 먼저 차가워짐을 알게 된다.



그러나 잠에 취해 있거나,
이불 속에서 게으름을 피우게 되면
엄지발가락부터 요산이 쌓이게 된다.

그러나 이 한 컵의 물이 결국 온몸의 혈관을 타고 들어가
새벽에 영양분 공급을 받지 못해 기력이 떨어진
세포들을 깨워주는 역할을 한다.



2. 변비 개선 효과.

물의 작용은 자연스럽게 스며든다는 것이다.
입안에서 대장까지 한순간에 타고 들어가는 물이야말로
아침에 일어나서 화장실에 가게 하는 습관을 만들어 줄 것이다.

장을 비우고
아침에 일을 나서는 것은
뇌에 태양의 존재를 알려주는 것이다.



3. 수면작용.

물을 마시면 다시 체온이 상승하여
단 30분을 더 자더라도 깊은 수면에 빠지게 된다.

만약 물을 마시지 않고 그냥 자게 되면
깊은 잠이 아니라 불안한 잠을 자
아침에 일어나면 더욱 피곤함을 느끼게 된다.

새벽에 일어나서 소변 보고
물 한 컵 드시는 것은 보약이라고 할 수 있다.



4. 청소 작용.

물을 한 컵 마시는 것은
밤새 잠을 자면서 코로만 빠지는 노폐물을
입안부터 식도, 위장에 이르기까지
가득한 가스를 청소를 해주게 된다.
아침에 일어나도 입에서 냄새가 덜 나며 입안이 상쾌하다.



또 새로 유입된 물은 오래된 물을 밀어내고
혈액 속에서 새로운 피로 태어나게 된다.

이 혈액이
온몸을 돌아다니면서 청소 작용을 하게 된다.



5. 체온 상승.

새벽에 소변을 본 후 물을 한 컵 마시면
새벽녘 떨어진 체온이 다시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

체온이 저하되어
방광의 센서가 작동하여 눈이 떠지지만
다시 물을 투입하게 되면 체온이 정상적으로 변하여
방광의 센서가 Off 상태로 꺼지게 된다.

~ 카페 건강정보에서 ~ 

이 블로그의 인기글

인간을 노화시키는 가장 큰 주범은 무엇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