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kkim
성도의 삶을 살고파(ilkkim)
New York 블로거

Blog Open 07.17.2012

전체     122007
오늘방문     4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8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멸치 똥(내장)의 효능
01/10/2018 12:24
조회  781   |  추천   3   |  스크랩   0
IP 24.xx.xx.189

멸치 똥(내장)의 효능

 

(메이슨 건강과학연구소)

Image result for 멸치

멸치라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은 


칼슘(Ca)이다.


그것은 맞는 말이다.


그러나,멸치를 통체로 먹었을때만 맞는 말이 된다.


뼈 발라내고 똥 발라내고 먹는다면 


칼슘 없는


단백질만 섭취하게 된다는 


사실은 꼭 기억해야 한다.


멸치는 척추동물이다.


멸치는 작지만 뼈대 있는 집안이라고


우스개 소리를 자주 들었다.


그러나 멸치는 칼슘뿐만 아니라 칼슘보다 더 중요한


건강요소를 함유하고 있는 기관이 있다.


그건 바로 멸치-똥(내장) 이다.

Image result for 멸치

 


멸치는 가장 대중적인 작은 물고기 같지만,


실은 아주 특수한 물고기이다.

 

일반적인 물고기의 항문은 배 밑에 붙어있지만,


멸치의 항문은 꼬리 부근에 붙어있다.

 

이것은 장(腸)이 이상(異常)하게 길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다른 물고기와 결정적으로 다른 점은


멸치는 자신보다 아주 작은 물고기는


잡아먹지 않는다는 것이다.

 

보통 물고기의 위(胃)주머니를 가르면,


그 물고기 보다 작은 물고기가 창자안에 들어있는 것이

보통이지만,


멸치는 배를 갈라도 작은 물고기가 나오지 않는다.

 

'왜냐?' 멸치는 플랑크톤을 먹기 때문이다.


멸치는 부화(孵化)후는 처음에는 동물 플랑크톤을 먹지만


성장하면 식물 플랑크톤을 먹는다.

 

즉 멸치는 먹이 사슬의 가장 아래에 있는 물고기인 것이다.

 

지금 세계에서 사용되는 농약 등의 환경 오염물질은,


최종적으로는 바다로 흘러 들어가기 때문에,


바다는 지구 규모로 오염이 진행되고 있다.

 

따라서 오염물질의 대부분은,


지용성(脂溶性)이기 때문에,


먹이 사슬에 의해서 거대한 물고기와,


바다사자 등의 해수(海獸-바다짐승)의


지방조직에 농축되어 들어간다.

 

다랑어(일본어- 마구로)의 지방(脂肪)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기분 나쁜 말이지만,


다랑어의 지방을 매일 먹는 사람은,


수은등 오염된 지구의 먹이사슬의 


맨 꼭대기에


서 있는 생선을 먹는 것이다.

 

멸치는 그와 반대로 먹이사슬의 맨 밑바닥에 있기 때문에,


그 지방(脂肪)은 오염에서 아주 멀어져 있는 셈이다.

 

멸치의 배 속에는 플랑크톤밖에 들어있지 않기 때문에,


통째로 먹더라도 맛이 있고, 영양도 만점이다.

 

멸치는 최고의 EPA, DHA, CoQ10의 원(源)의 하나이며,


‘DMAE’ (Di-Methyl- Amino-Ethanol)도 많이 함유한다.

 

‘DMAE’는 기억과 학습에 관한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전구체로,


뇌(腦)내 레벨을 높이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멸치를 사용할 때,


보통 멸치의 똥(내장)을 제거하는 것을 많이 보았다.

 

통째로 요리에 넣으면 조끔 씁쓸하다는(멸치 쓸개맛)

 

대답을 듣는다.

 

그러나 쓴 것이 건강에 좋은 거 라면,


어찌 되었건 먹고 볼 일이다.

 

특히 푸린(Purine)체를 다량으로 포함하기 때문에,


'고요산혈-증'(통풍)의 환자나,


‘고요산혈-증’이 우려가 있는 사람은


멸치를 통체로 상시 섭취하는 것이 좋다.

 

멸치는, 세계가 잡는 어획량보다


고래가 먹는 량이 많다고 한다.

 

다만, 고래는 사후(死後) 유기질로 분해되어


멸치의 먹이인 플랑크톤에 환원되지만,


인간에게 잡힌 멸치는 어업 자원에 환원되지 않는다.

 

딸을 “엄마”라고 부르고, 아들을“아버지”라 부르며


쉬 돌아가시지도 않고 이상야릇하고 성가신


나날을 보내는 치매 예방에도 멸치똥(내장)은


그 위력을 발휘한다고 합니다.

 Related image


요즘 판매되고있는 멸치는 햇볕을 쪼이지 않고


실내에서 열풍으로 말린 제품이 대다수이기 때문에


칼슘만 있고 비타민D는 없으므로 멸치 구입후 각 가정에서


하룻동안 햇빛을 쪼인후(비타민D 생성)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칼슘 영양분만 있는 멸치를 먹다보면


몸안에서 칼슘 흡수를 돕는 비타민D가 없으니


인체내에서 흡수 되지 못한 칼슘은


간,쓸개,콩팥등으로 모여 뭉처서


간결석,담석,신장결석등이 발생할수도 있다고 합니다.

 

단, 유리 창문이나 비닐창문을 통하여 들어온


햇볕 쪼임은 비타민D 생성 효과가


없다는 점에 유의 하십시요~.


눈알을 비롯하여 온몸이 영양 덩어리인


멸치는 햇볕 쪼인후 이것저것


따질 필요 없이 


통째로 먹는것이


제일 좋다고 합니다.


-- 자료발췌 : 한 올 -


이 블로그의 인기글

멸치 똥(내장)의 효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