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kang1004
東源(ilkang1004)
한국 블로거

Blog Open 07.21.2014

전체     40849
오늘방문     1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 명
  달력
 
우렁각시 바다
08/11/2017 06:41
조회  814   |  추천   10   |  스크랩   0
IP 59.xx.xx.127

우렁각시 바다



보고 싶었노라! 하고
질풍같이 달려오다
허옇게 웃다 다시 돌아가는 몸

너에게 나를 말하니라 대화하듯
새벽과 아침을 동시에 기쁨조 이다가
한낮에 주는 또 하나의 밀어를 품어
참았노라! 던지며 슬며시 토닥거리고
어둠이란 휴식을 주고서는 이내
가슴을 펴라! 던지며 미소를 던지는 너

사면을 둘러 한 눈 팔지 못하게 하는 너는
뱃고동이 새로운 소식에 엉켜
고맙게도 팔자란 내 발목을 묶는다

영영 잊지 말라! 고맙게도
너를 사랑하게 만들구나

햇살에
은빛 물별에 물나비를 띄우고
사랑하라! 몸짓 대신
내 심장에 숭어처럼 뛰어 놀아
파도로 말하는
거대한 짝사랑이 논다.



[東源]

바다와 삶,짝사랑,우렁각시,우렁각시 바다,바다,일상,바다 사랑, 파도,삶속에 여정
"시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은화야! 05/16/2018
나는 이상한 나라에 산다 05/08/2018
봄비 04/13/2018
그리움이란 별 04/13/2018
소경의 북소리 04/01/2018
별 내리는 오두막 09/12/2017
인생 노을 11/02/2016
무대 06/23/2016
이 블로그의 인기글

우렁각시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