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nian
anasazi(ianian)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0.02.2008

전체     118261
오늘방문     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05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스크랩] [펌] 기차로 떠나는 미국 여행(자료 보관용으로 퍼왔음)
08/27/2014 16:50
조회  1848   |  추천   0   |  스크랩   0
IP 108.xx.xx.88


 

 

~기차로 떠나보는 미국여행~



 
오늘 아침 일찍, 에디아빠가 전화를 주어서
멀리 기차 여행을 떠난다는 소식을 전해 왔어요.
기차 여행은 나름의 멋진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여행이죠.
 
저도 가끔 나홀로 기차여행을 떠나곤 했는데요
특별히 버스로 떠나는 여행보다는 더 편리하지요.
저 같은 경우는 장애인이라고 디스카운트도 해주어서
기차여행을 자주 즐기는 편입니다.
 
그리고 미국의 기차여행은 아무대서나 내려서 주위를
구경하곤 다시 시간에 맞추어서 기차가 오면 승선하면 되는
편리함이 있더라구요.
 
에디아빠가 저를 기차여행을 가도록 이 아침에
여행 Feel과 기(氣,Energy)를 팍팍 주네요.
기차여행은 여러명이 가는 것도 좋고
혼자서 하는 여행도 좋습니다.
 
그럼 기차로 떠나는 미국 여행을 자세히 소개해 드립니다.

 

출처-
http://www.flickr.com/photos/alumroot


미국은 사실 기차여행이라는 말이 어색한 곳이다.
대부분의 여행자들은 자동차를 렌트를 하거나 버스를 타고,
장거리 이동 시 비행기를 이용한다.
 
미국에 살고 있는 사람들 조차도 기차를 타본 사람들이 많이 없을 정도라고.
사실 엄청난 크기의 미국땅에서 기차는 비행기 여행보다는 오래 걸리고,
자동차보다는 접근이 제한적이고, 버스 여행보다는 중간에 정차하는 구간이 많아
시간이 오래걸리기 때문에 그다지 추천되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달리 생각하면 
비행기 보다 내부 공간이 훨씬 넓고 가격도 저렴하고,
자동차여행 보다 피로감이 적고, 
버스여행보다 행동이 자유로운 것이 바로 미국 기차여행이다.



암트랙 노선표

미국 철도 회사인 암트랙은 America와 Trak의 합성어로
미국 46개 주의 500개 이상의 도시를 연결하고 있다.
(그 중 캐나다의 토론토와 몬트리올, 벤쿠버 등 3개의 국외 도시를 포함)
 
기차여행 중간에 시간대가 바뀔 만큼 장시간 여행을 하게 되는 구간도 있고, 
시시각각 변하는 미국대륙의 다양한 모습들을 관람할 수도 있다.
암트랙의 가장 큰 장점은 승하차가 자유롭다는 것.
중간에 경치 좋은 역에서 내려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마음껏 구경하고 다음 열차도 타도 된다.



출처-http://www.flickr.com/photos/jpaxonreyes

기차는 대부분 2층열차로 1층에는 주로 화장실과 식당,
2층은 좌석과 라운지 칸으로 이루어져 있다.
라운지 칸은 풍경을 볼 수 있는 칸으로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유명한 명소가 나오면 안내방송을 해주기도 한다.
1층에는 자전저 거치대와 대형가방을 보관할 수 있는 가방보관대, 쾌적한 화장실 등이 있어 
자전거를 타고 미국 일주를 하려는 학생들에겐 기차만큼 편리한 이동수단이 없다고.
 


출처-http://www.flickr.com/photos/ews/



노선

1. Coast Starlight
시애틀(Seattle)- 포틀랜드(Portland) -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

2. Downeaster
포틀랜드(Portland)-보스턴(Boston)

3. Empire Builder
시카고(Chicago)- 포틀랜드(Portland) / 시애틀(Settle)

4. Heartland Flyer
오클라호마(Oklahoma City) -포트워쓰(Fortworth)

5. Crescent
뉴욕(New York) - 롤리(Raleigh) - 뉴올리언스(New Orlens)

6. Pennsylvanian
뉴욕(New York) - 필라델피아(Philadelphia) - 피츠버그(Pittsburgh)

7. Lake Shore Limited
뉴욕(New york) / 보스턴(Boston) - 알바니(Albany) - 시카고(Chicago)

8. Maple Leaf
토론토(Toronto) - 뉴욕(Newyork)

9. CIty of New Orleans
시카고(Chicago)- 멤피스(Memphis) - 뉴올리언스(New Orleans)

10. Texas Eagle
시카고(chicago)- 세인트 루이스(St. Louis) - 리틀록(Little Rock) -
댈러스(Dallas) - 포트워쓰(Fort Worth) -
샌안토니오(San Antonio) -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

11. Vermonter
세인트 알반스(St. Albans) - 벌링턴(Burlington) - 스프링필드(Springfield)
- 뉴욕(New York) -워싱턴(Washington)

12. Southwest Chief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 - 시카고(Chicago)

13. Sunset Limited
뉴올리언스(New Orleans) - 샌안토니오(San Antonio) -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

14. Capitol Limited
워싱턴(Washington) - 피츠버그(Pittsburgh) - 시카고(Chicago)

15. Caliornia Zephyr
시카고(Chicago) - 에머리빌(Emeryville)



요금

1. 암트랙 홈페이지에서 검색창에 출발역과 도착역,
날짜, 시간, 인원수 등을 체크한 후 GO! 버튼을 누른다.




2. 화면에 맨 윗줄에는 출발 시간별 가장 저렴한 요금과
가장 빠르게 도착할 수 있는 기차편이 검색된다.
아래에는 직행편과 경유편 열차가 함께 검색된다.
요금은 보통 이용열차와 이용 시간대에 따라 달라지는데
출퇴근 시간대나 사람들이 자주이용하는 시간대는
비싸고 한가한 시간대는 저렴한 편이다.



예약
암트랙 사이트에서 예약하거나 기차역에서 직접 발권하면 된다. 
대부분의 역들에서 자동발매기를 통해 발권을 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월드레일 예약센터에서 예약하면 암트랙 사이트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암트랙 홈페이지
http://www.amtrak.com/servlet/ContentServer?pagename=Amtrak/HomePage
월드레일 http://www.worldrail.co.kr/


출처-ttp://www.flickr.com/photos/sgroi
역에 배치되어 있는 자동 발매기



팁& 주의사항

 1. 암트랙은 얼리버드 요금이 적용 되기 때문에 일찍 예약할수록 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2. 기차표에는 좌석번호가 따로 나와있지 않다.
보통 기차가 오면 안내원들이 사람들을 불러서 하나하나 표를 점검해주고
자리번호를 알려주니 일단 아무자리에 앉으면 된다. 
자리에 앉은 후에는 차장이 와서 검표를 한 다음 종이에
목적지와 이름을 적어 머리 위에 꽂아놓고 간다. 
도착역 전에 안내원이 다시 와서 다음에 내리면 된다고
일러주고 종이를 반으로 접어 놓는다.



출처-http://www.flickr.com/photos/4v4l0n42
암트랙 티켓


3. 미국기차의 2등석 코치는 우리나랑의 우등고속 좌석과 비슷하고
담요와 베개를 제공 하기 때문에 굳이 침대칸에 타지 않아도 큰 불편함이 없다.
 
4. 패스를 소지하고 있다하더라도 기차안에서
티켓이 없으면 벌금을 물기 때문에 티켓을 꼭 발급받아야 한다.

5. 기본적으로 침대칸 탑승객에게는 식사가 제공되고
그 밖에 손님들은 식당칸을 예약하여 밥을 먹을 수 있다.
가격이 비싼편이므로 기차 탑승전에 먹을 거리를 사가지고 타는 것이 좋다.



※암트랙 패스

암트랙 패스는 일정기간 동안 미국 전역 어디든지 갈 수 있는 패스.
기존에 13개 지역으로 나눠서 운영됐지만 2008년 3종류의 기한제 통합패스로 바뀌었다.
암트랙이나 월드레일 사이트에서 구입 가능하며 구입 후
이메일로 예약번호를 보내주면 이메일을 프린트해서 현지 역창구에서
오리지널 패스와 교환하면 된다.
 
또한 미국현지의 암트랙 주요역에서도 구입이 가능한데
외국인들에게만 판매하기 때문에 반드시 여권을 지참해야 한다.


요금




예약

열차티켓은 별도로 예약해야하는데
이때 반드시 패스와 여권을 지참해야 한다. 
유레일 패스와는 달리 예약요금은 따로 받지 않지만
열차시간에 임박해서 예약하는 경우 추가 요금이 발생될 수 있으며
또한 초고속 열차(Acela Express. Auto train, 메트로 라이너 등)을 이용하거나
일반열차 비지니스 이용시 추가 금액을 지불해야 한다. 

또한 야간열차의 경우 일반석(Coach Class)은
패스소지자 좌석의 수가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암트랙 콜센터나 한국에서 예약대행을 통해 미리 예약하는 것이 안전하다.
암트랙 콜센터 1-800-USA-RAlL (1-800-872-7245)

사용방법

암트랙 패스는 유레일 패스와는 달리 완전 무제한이 아니라
이용할 수 있는 노선의 횟수가 정해져있다.

예를 들어 15일 패스(8구간)을 사용하여
시애틀에서 로스엔젤레스까지 이동할 때
Coast Starlight 노선만 이용하면 되기 때문에 이때는 1구간만 소모된다.
하지만 워싱턴에서 오클라마로 이동할 때는
한번에 가는 기차가 없으므로
Capitol Limited, Texas Eagle, Heartland Flyer 세가지 노선을
이용해야 하기때문에 3구간을 소모하게 된다. 
 
<자료출처/트래블로 블로그: http://blog.travelro.co.kr/241>



 
 
<음악 동영상/ 유튜브 제공>


이 블로그의 인기글

[펌] 기차로 떠나는 미국 여행(자료 보관용으로 퍼왔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