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hy975
♥사랑나눔♥(hhy975)
기타 블로거

Blog Open 05.06.2009

전체     321408
오늘방문     7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7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박근혜 스타일'의 핵심은 선동 언론 무시
02/05/2013 13:53
조회  402   |  추천   6   |  스크랩   1
IP 101.xx.xx.239

 

 

'박근혜 스타일'의 핵심은 선동 언론 무시

언론의 선동과 맞설 수 있는 유일한 정치인이 朴당선자이다.
약35~40%의 단단한 지지층을 확보한 덕분이다.

趙甲濟    

  새삼 확인되는 朴槿惠 스타일의 핵심은 언론이 하자는대로 하지 않는 것이다. '정치가 언론에 흔들려서는 안된다'가 그의 소신인 듯하다. 언론의 선동과 맞설 수 있는 유일한 정치인이 朴당선자이다. 약35~40%의 단단한 지지층을 확보한 덕분이다.

 

좌편향 선동 언론과 싸워 이기려면 대통령 혼자의 배짱과 용기만으론 안 된다. 이념과 신념으로 무장한, '용감하고 깨끗한' 그룹이 정권의 핵심부를 버티고 있으면서 '각성된 국민'을 조직하고 동원하여야 좌편향 언론과 정면승부를 할 수 있다. 언론과의 싸움은 신념의 대결, 가치관의 승부여야 한다.
 
  한국 기업과 스포츠가 세계 1류, 정치는 2류, 관료는 3류라면 언론은 4류나 될까? 언론사나 언론인중 삼성이나 김연아처럼 국제경쟁력이 있는 존재가 있나? 그런데 이 4류도 안 되는 언론이 기업, 정치, 관료를 비방하고 개혁하라고 들면서 반성도 없고 비판도 받지 않으려 한다.

 

박근혜 당선자를 향하여 人事를 이렇게 하라, 저렇게 하라 훈수를 두고 듣지 않으면 밀봉인사니, 불통이니 비방한다. 자신들이 정권을 잡은 것처럼 착각한다. 4류가 1류보고 개혁하라고 한다. 이런 언론을 그냥두고는 국가선진화도, 자유통일도 불가능하다.
  ,,,,,,,,,,,,,,,,,,,,,,,,,,,,,,,,,,,,,,,,,,,,,,,,,,,,,,,,,,,,,,,,,
  국민운동으로 언론이란 聖域(성역)을 때려 부숴야!
 
언론개혁국민운동 일으키고, 언론사 경영진, 편집-보도국장, 논설위원, 앵커들의 자질도 검증해야
  趙甲濟
  
   국무총리, 헌법재판소장, 장관 등 공직자뿐 아니라 이들을 비판하고 검증하는 국회의원, 편집국장, 보도국장, 논설위원, 앵커, 정치평론가, 언론사 경영진과 그 아들들의 兵役(병역), 부동산 거래, 前科(전과) 등도 조사, 공개하는 게 공평하다. 법적 의무가 없으니 국민들이 해야 한다.

 

국민은, 그들이 검증할 자격이 있는지를 알 권리가 있다. 특히 언론이 傳家(전가)의 寶刀(보도)처럼 써 먹는 '도덕성'이 어느 정도인지 알아야겠다. 자유민주-자본주의 체제는 공정한 경쟁을 해야 한다. 언론이 비판만 하고 비판을 받지 않으면 聖域이 된다. 민주주의는 권위는 인정하나 聖域을 인정하지 않는다. 언론이란 성역을 때려부숴야 한다. 헌법과 진실의 힘으로!
  
   한국 언론은 자기 淨化 능력을 상실하였으므로 국민들이 들고 일어나 개혁을 해줘야 한다. 文法과 憲法을 짓밟고, 국민정신을 좀 먹는 사이비기자, 선동기자, 부패기자들을 청산해야 국가의 샘물이 맑아진다. 언론개혁은 국민교양의 재건과 경제성장과 法治확립의 출발점이다.
  
   ,,,,,,,,,,,,,,,,,,,,,,,,,,,,,,,,,,,,,,,,,,,,,,,,,,,,,,,,,,,,,,,,,,,,
   좌편향 선동기자 명단을 수집, 實名을 공개하자!
  
   從北의 온상이자 비호세력이 좌편향 언론이므로 이런 언론개혁 없이는 從北척결이 불가능하다.
종북청산의 8할은 좌편향 선동 언론 개혁이다.

  
   趙甲濟

   國政(국정)운영과 日常(일상)생활에서 언론과 홍보가 차지하는 비중이 압도적으로 커졌다. 정보화의 大勢(대세) 속에서 사람이 언론과 접하는 시간이 길어진 때문이다. 정부가 홍보에 실패하면 잘 해 놓고도 욕을 먹는다. 홍보는 언론이 正常(정상)이란 전제하에서 하는 것인데 한국처럼 언론이 구조적으로 좌편향되어 있을 때는 다른 방법을 택해야 한다.
  
   정부의 홍보기능을, 좌편향 보도의 잘못을 교정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 정부는 언론의 선동 왜곡 조작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한 미친 미국인의 엉터리 폭로를 근거로 미군이 고엽제를 경북 내륙에 몰래 파묻었다고 크게 보도하였던 언론이, 허위로 밝혀지자 침묵하거나 작게 다뤘다. 정부도 따로 진실을 알리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
  
   애국단체는 大選 승리의 餘勢(여세)를 몰아 언론개혁을 중점 사업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다. 從北의 온상이자 비호세력이 좌편향 언론이므로 이런 언론개혁 없이는 從北척결이 불가능하다. 종북청산의 8할은 '좌편향 선동 언론' 개혁이다. 언론의 소비자인 국민은 甲의 입장에서 乙인 언론을 압박할 수 있다.
  
   먼저 언론의 편향성을 감시하여 이를 국민들에게 알리는 기구를 만들어야겠다. 선동 편향 조작보도에 대하여는 책임자들이 반드시 응징을 당하도록 해야 再發(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
  
   선동을 전문으로 하는 언론기관은 물론이고 기자의 實名(실명)을 공개하는 게 효과적이다. 김현희 가짜몰이에 가담한 기자들,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 아니라는 억지를 계속 보도한 기자들의 명단을 확보해야 한다. 그들의 실명을 공개, 창피를 주고, 언론계에서 매장시켜야 한다. 아니면 말고 식 선동이 안 통한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선동기자 명단을 친일 인명 사전보다 더 치명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김정일을 '국방위원장', 이정희류의 從北을 '진보', 美北이 아니라 北美라고 표기하는 언론 거부 운동도 벌여야 한다. 사이비, 선동 기자들과 좌편향 언론을 바로 잡지 못하고 5년을 보내면 2017년에도 惡夢(악몽)을 꾸게 될 것이다.
  
   ,,,,,,,,,,,,,,,,,,,,,,,,,,,,,,,,,,,,,,,,,,,,,,,,,,,,,,,,,,,,,,,,,
   언론이 大選보도를 저널리즘의 원칙에 입각하여
사실대로 공정하게 보도하였더라면

   득표율은 박근혜 70% 對 문재인 30%가 되었거나
文후보는 사퇴하고 다른 후보가 나왔을 것이다.


언론이 선거기간중 부산저축은행과 문재인의 연루 관계,
노무현-김정일 대화록의 진실을 제대로 파헤쳤더라면
문재인은 출마 자체가 어려웠을 것이다. 


   문재인이 다짐한 '낮은 단계 연방제 실시'가 공산화의 첫 단계라는 사실,
그리고 문재인이 텔레비전 토론회에서 감금 사건의 피해자인 국정원 여직원을
'피의자'라고 부른 점만 제대로 보도하였더라도 '薄氷(박빙)' 승부는 없었을 것이다.
  
   무엇보다도 大選의 의미를 보수 對 진보라고 표현하지 않고, 左右(좌우), 또는 '헌법 존중 세력 對 헌법 부정 세력'이라고 정확히 썼더라면 '薄氷(박빙)' 승부는 없었을 것이다.
  
   언론이, 이정희 진보당 후보가 北의 對南(대남)공산화 전략의 핵심인 보안법 폐지-주한미군 철수-연방제 통일을 주장하는 종북 세력이며, 민주당은 이런 정당과 정책연대를 한 관계라는 점을 국민들에게 제대로 알렸다면, 또 그 이정희가 '6.25가 남침인가, 북침인가'를 묻는 라디오 청취자에게 답을 기피한 사람이란 사실과, 민주당 黨歌(당가)가 두 김일성숭배자에 의하여 작곡, 작사된 사실을 크게 보도하였더라면 게임 자체가 성립될 수 없었을 것이다.

 

한국 언론은 문재인에게 불리한 기사는 줄이거나 덮고, 박근혜에게 불리한 기사는 키웠다. 그리하여 게임으로 성립될 수 없는 大選을 박빙으로 만든 것이다. 이런 좌편향 언론을 꺾고 당선된 박근혜가 대단하다! 그의 뒤에 역사가 있었던 덕분이다.
  
   *선동언론이란 맞바람을 안고 달린 박근혜
  
   경제가 1流(류), 정치가 2流라면, 언론은? KBS-MBC의 광우병 선동 및 탄핵 편파 방송, 조중동을 제외한 거의 모든 언론의 김대업 사기폭로 응원, 문재인-안철수 단일화 담합에 대한 무비판적 홍보, 誤報(오보)하고도 바로잡기 거부, 조작하고도 사과 거부 등의 행태를 살펴 볼 때 4류(流)도 과분하다.

 

특히 선거 철엔 부지런한 정치 선동꾼과 게으른 기자가 합세하여 부정확한 정보를 양산, 국민들을 속인다. 식민지 시대와 봉건 시대의 유산인 한국 언론의 무조건적 反권력-反부자 정서는 좌익이념에 오염되면서부터는 反국가성마저 띠게 되었다.
   이런 언론은 법치(法治)확립과 자본주의 발전과 안보(安保)의 장애물이다.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가는 과정에서 이런 좌편향 선동 언론(言論)은 모래주머니 역할을 한다. 한국이 세계무대에서 경쟁하는데 모래주머니를 차고 뛰어야 하니 답답하다.


   이번 선거도 좌편향-선동 언론 때문에 박근혜 후보는 핸디캡을 지니고 뛰어야 했다.
   박근혜에게 불리한 기사는 커지고, 문재인-안철수에게 불리한 기사는 작아졌다.
   朴 후보의 발언중 좌경세력의 취향에 맞는 말은 부각되고 정말 중요한 말은 묵살되었다.

   언론은 지난 11월 말까지 문재인과 안철수에게 2, 박근혜에게 1의 비율로 시간과 지면을 배정하고, 朴 후보에게 불리한 기사를 크게 쓰므로 질과 양을 함께 따진다면 3 대1 정도로 편향된 보도를 하였다. 구조적 편향이므로 금방 고칠 수도 없었다.


   지난 11월 초 朴 후보는 安保-외교 문제에 관한 훌륭한 비전을 발표하였다. 북한인권법 제정을 약속하고 탈북자-납북자-국군포로를 두루 언급하였으며 北核 억지력 확보를 공약하였다. 그런데 많은 기자들이 '김정은과 만날 용의 있다'는 말을 제목으로 뽑았다. 전체 발표문에서 이 부분은 극히 의례적이고 뉴스성도 없는 언급이었는데도 좌파들이 좋아하는 말이니까 크게 취급된 것이다.
  
   *한국언론의 9大 선동 사례
  
   게으른 기자들과 부지런한 政商輩(정상배)들이 결탁하면 언론은 선동기관이 되고 국민들은 장님이 되고 민주주의는 추행당한다. 선거철만 되면 상습적으로 거짓말을 일삼는 정치선동꾼의 말을 기자들이 검증도 하지 않고 중계하여 선거를 혼탁하게 만들었다.


   2002년 노무현 대통령 후보가 청와대, 국회, 대법원까지 옮기는 遷都(천도)를 '수도이전'이라 하지 않고 '신행정수도 건설'이라고 속이는 공약을 해도 언론이 제대로 비판하지 않는 바람에 유권자들은 그를 대통령으로 뽑았다. 對국민사기극으로 정권을 잡았으니 정권사기단이라고 할 만하다.

 

다행히 헌법재판소가 이를 위헌이라고 판단, 천도(遷都)를 저지하였다. 그 정권사기단의 후예들이 또 다시 정권을 잡겠다고 설쳐도 언론은 그 前非(전비)를 따지지 않고 열심히 선전해주었다.

   상습적 거짓말쟁이들의 거짓말을 전달하는 행위 자체가 사기방조이다. 한국의 좌편향 기자들은 신념을 위하여 사실을 왜곡하는 버릇이 있어 비판의식을 상실한 지 오래이다. 이번 선거는 이런 선동언론과 각성된 국민의 대결이었다. 12월19일에 심판 받은 건 선동언론이었다.
  
   *선동언론의 전과 목록
  
   *1998년 좌경언론이 주도한 반공(反共)소년 李承福(이승복) 지우기
   *2002년 친여 언론이 밀어준 이회창 아들 병역 관련 김대업의 사기 폭로
   *2003년 MBC 등의 김현희 가짜몰이
   *2004년 KBS와 MBC의 탄핵사태 편향 보도
   *2008년 광우병 亂動(난동) 사태와 MBC의 선동
   *2010년 좌경 언론의 천안함 폭침 의혹 부풀리기
   *2012년 한겨례와 SBS가 주도한 張俊河(장준하) 타살설 선동
   *2012년 '문철수 단일화' 선전
   *2012년 국정원 여직원 감금 사건을 '댓글 의혹 사건'으로 조작
   
      *왜 단일화는 對국민 사기이고 언론은 공범(共犯)인가? 
      
   문재인-안철수 단일화는 對국민 사기였다. 대통령 후보 자격으로 온갖 공약을 쏟아내는데 누가 진짜 대통령 후보로 등록할지 알 수가 없었다. 준결승도 거치지 않는 이가 결승 진출이 확정된 사람처럼 행동하였다. 단일화가 된다면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거짓말 公約(공약)을 하고 있는 셈이었다. 박근혜:문재인:안철수 지지율은 2:1:1이었다.


   언론은 세 사람에 대한 보도시간과 지면을 1:1:1로 잡았다. 준결승 진출 후보를 결승 진출 후보와 同格(동격)으로 대우함으로써 朴 후보에게 불리한 시간-紙面(지면) 배분이었다.


   文, 安 후보는 이념적으로도 2:1로 朴 후보를 공격하는 구도이고, 언론의 보도량에서도 2:1의 우위를 점하였다. 文, 安에 대한 보도량은 지지율로 轉移(전이)될 수 있기 때문에 언론은 원천적인 부정선거를 저지른 것이다. 과거의 단일화는 다 사기로 판명 났다.


   김대중-김종필의 DJP 연합은 내각제 개헌을 한다고 약속하였으나 對국민 사기로 끝났다. 노무현-정몽준 공동정부 약속도 선거기간 중 깨졌다. 뿌리와 가치관이 다른 인물들끼리 표 계산으로 한 야합이었기 때문이다. 언론은 단일화의 이런 사기 前歷(전력)을 무시하고 왜 빨리 단일화를 하지 않느냐고 보챘다.
  
   *구조화되고 생리화된 언론의 좌편향
  
   1. 좌편향된 언론은 신념, 그것도 왜곡된 신념을 사실보다 중요시한다. 이념의 틀에 사실을 구겨 넣는다. 정치적 목적을 위하여 사실을 왜곡, 조작하는 데 언론이란 간판과 특권을 이용한다. 좌경 기자는 거의가 정치화된 선동꾼들이다. 언론을 자칭하고 언론의 자유를 악용하여 언론을 파괴하고, 공동체를 위협하는 본산은 종북좌익 이념에 물든 기자들이다. 정치장교보다 더 위험한 것은 이런 정치기자이다.

   2. 한국 언론계에 종사하는 기자는 2만 명이 넘고, 70% 이상이 20~40대이다. 교육과정에서부터 좌경화된 이들이다. 이들이 언론계의 中樞(중추)를 장악하고 있다.


   3. 선동 기자들이 기승을 부리는 때는 바로 선거철이다. 선거판을 정권탈취와 체제파괴의 목적에 이용한다. 2002년 大選(대선) 기간의 김대업 사기와 신행정수도 공약 사기, 2004년 총선 때 KBS-MBC의 탄핵 반대 선동, 2010년 지방선거 때의 천안함 의혹 선동, 2011년 서울시장 선거 때의 나경원 1억 원 피부 관리설 선동, 2012년의 장준하 타살설 선동, 무비판적 단일화 홍보가 대표적 사례이다. 모두가 좌경 언론이 주도하였다.

   4. 선동과 조작 세력은 주로 親盧(친노)종북좌파 세력이다. 좌경 언론이 거짓말 前歷者(전력자)의 말을 계속 중계해준다. 박지원은 거짓말 챔피언이므로 정상적인 언론은 그의 말을 보도하면 안 된다.
   5. 광우병 선동, 김현희 가짜몰이 등의 범죄를 저지른 기자들을 언론계에서 추방하고 선동꾼들을 정치적으로 매장시켜야 하는데 그런 自淨(자정)기능이 작동하지 않는다.


   6. 좌편향된 선동 언론은 선동 정치인과 한통속이 되어 유권자들을 속이는데(게으른 기자와 부지런한 정치꾼의 합작) 그 결과는 前科者(전과자)가 20%, 국가반역범죄 前科者가 10%인 19代 국회이다. 유권자들이 대선(大選)에서도 선동에 속아 넘어가면 간첩이나 사기꾼이나 정신병자가 대통령이 되어 대한민국호의 조종간을 잡을 수 있다. 銃口(총구)에 의한 쿠데타나 선동에 의한 쿠데타는 민주주의 파괴란 점에서 같다.


   7. 선동언론이 유권자들의 분별력을 망가뜨리면 어린 민주주의는 반역자와 사기꾼의 노리개가 된다. 이런 언론은 한국 민주주의의 적(敵)이다. 공동체의 危害(위해)요인이다.


   8. 기자들이 좌경화함으로써 언론의 원칙, 즉 正名(정명)의 원칙, 헌법과 문법, 사실과 공정성의 원칙이 파괴되었다.
   9. 보다 근본적인 언론파괴의 원인은 언론이 한글專用(전용)으로 自我(자아)부정적 韓國語(한국어)파괴를 자행하고 있다는 점이다.

 

조선, 동아, 중앙일보 등 정상적인 언론까지도 좌경언론에 끌려다니는 현상은 좌경화의 한 가닥인 漢字(한자)말살에 동조한 것과 관련이 있을 것이다. 보수 언론은 좌경언론의 정체와 한반도 이념전쟁의 본질을 안이하게 파악하고, 안이하게 대처하는 경향이 있다.

 

뿌리가 다른 후보끼리, 투표일 직전에 하는 단일화는 對국민사기극임이 DJP 연합과 정몽준-노무현 단일화에서 實證(실증)되었는데도 보수언론까지도 비판보다는 단일화 홍보에 열중하였다.


   10. 사소한 걸 놓고 싸우는 사이에 중요한 것을 놓친다. 종북정치인 추방, 북한人權(인권)문제, 에너지 문제, 韓日관계 관리, 통일준비 등 중요한 사안일수록 선거의 주제가 되지 않는다. 과거사 문제, 정수장학회, 단일화 등 좌파가 설정한 주제와 틀 속에서 박근혜 후보가 고생한 것은 좌경언론에 보수언론이 끌려간 때문이기도 하다.
   11. 결과적으로 박근혜에게 불리한 기사는 커지고, 문재인-안철수에게 불리한 기사는 작아졌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이 블로그의 인기글

'박근혜 스타일'의 핵심은 선동 언론 무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