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 대나무숲 길
08/05/2018 18:21
조회  414   |  추천   7   |  스크랩   0
IP 184.xx.xx.225


주말을 맞아 우리를 보러 제리가 난징에서 왔다.


전날 밤에 도착한 제리와 칵테일을 한잔하고 여행 길에  동행했다.


난징대학 대학원 진학한 제리는 우리 가족 대학 투어를 자청하기도 했다.


난징대학 대학원 진학한 제리는 우리 가족 대학 투어를 자청하기도 했다.


2018년 직장인이 돼서 만났다. 버스를 타고 롱징 구석 깊숙히 가기로 했다.


멀미 기미를 보인 3호 탓에 목적지 두정거장 앞두고 내렸다.


사방에 펼쳐진 롱징(龍井)의 차밭. 


이곳 차 명성이 자자해선가 용지 용도 변경이 불가능하단다..

찻잎의 가장 고급스러운 부분 하나 뜯어서


이전에도 롱징에 온 적이 있다. 


관광지로 꾸며진 롱징 주변엔 구경하고 쉴 곳도 많았다.  


갑자기 잠시 쉬던 정자 아래 연못으로 뛰어든 3호. 순간 동행하던 친구가 달려들어 들어 올렸지만, 


옷과 신발이 다 젖어 겨우 기저귀만 차고 전철을 타야했던 순간. 롱징에 오면 늘 떠오를 것 같다.


가다 멈추고 보고 만지는 아이들.

두 정거정 걷는 시간이 만만찮게 들었다


평지 너른 차 밭 앞에 보였고


이윽고 가려던 '운시 대나무숲 길(雲栖竹徑)' 앞에 도착했다.


운시 대나무숲 길(雲栖竹徑)' 안내석


빽빽하고 굵은 대나무를 보고 


길을 걷기도 전에 사진 찍느라 바쁜 처와 아이들.


입구에 서서 기념 사진 한장 찍고 출발!


매표소를 지나자 마자 본 매점을 그냥 지나치지 못한 1, 2, 3호, 하드 하나씩 물고 출발.


그간 봐온 중국의 큰 스케일에 비해 길은 작고 좁았지만 물도 있고,


구름다리도 있어 걷는 길이 심심하지 않았다. 흔들거리며 맨 앞에서 냅다 달린 3호.


더웠지만 간간이 대나무 사이로 부는 바람은 아주 시원했다. 


걷다 절을 만났다. 지도를 보니 더 오르면 절이 하나 더 있다.


제리의 귀가 시간을 고려해 이 절까지만 걷고 돌아가기로 했다.


오던 산길 대신 돌아 갈 대는 포장도로를 따라 걸었다.


대나무숲 길 정취가 물씬 풍겼다. 


처가 다음엔 도시락 싸서 소풍 오자고 했다.


대나무숲 길 산책을 마치고 


들어왔던 입구를 빠져나갔다


버스정류장으로 갔다.


버스에 오르자 역방향 자리에 앉은 1호


승객이 몰리자 옆 역방향 자리에 앉았던 3호가 졸던 1호 옆으로 옮겨 앉았다.


잠시 후 3호가 잠들자 잠 깬 1호가 어깨를 내줬다.


1호도 잠들었다. "일어나라, 제리형아 배웅해야지!"


이 블로그의 인기글
hansha
아터(hansha)
Ohio 블로거

Blog Open 08.01.2014

전체     224365
오늘방문     3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3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항저우 대나무숲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