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동역 기차표 구매 실패
08/01/2018 10:45
조회  559   |  추천   8   |  스크랩   0
IP 66.xx.xx.142


아침부터 눈문을 뚝뚝 흘리는 3호, 2호와 다퉜다.


2호도 금방 울듯한 억울하 표정. 잠시 후에 눈 감기고 잘못한 사람 손들라니 둘 다 든다.


다행히 금세 다툰것 잊고 노는 2, 3호를 데리고 맘편히 호텔을 나섰다.


항저우동역. 역시나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지은지 1년이 채 안된 4년 전 항저우동역은 비교적 한산했다. 

기차역에서 부터 자던 3호


언듯봐선 몰린 사람이 상하이 홍차오역 못지 않다. 이렇게 붐빌 때 한번 의심해 봤어야 했다.


태연하게 매표소로 향했다. 줄을 서 한참을 기다려 매표원과 대했을 때,


거의 매진이다. 한번에 4장표는 더더욱 구하기 힘들었다. 주말은 원래 그렇단다. 


온김에 밥이나 먹고 가자고 나온 기차역.


그때 비행선 모양의 건물이 인상적이었다. 가지가 앙상했던 나무는 그새 풍성해졌다.

기차에서 내내 자다 잠 깬 3호가 택시를 타서 벙글거리던 모습이 떠 올랐다.


아이들이 눈길 준 쓰레기통의 나비 뿐, 기차역 주변은 아직 황량했다.  


할수 없이 역 안으로 들어가 식당을 골랐다.


처가 나름 최선을 다해 주문했지만 '역 주변 식당은 맛없다'는 내 편견을 깨진 못했다. 


사람이 붐비는 기차역, 전철표 사는데도 한참이 걸렸다.


전철표 사기위해 줄을 서자 전철역 한 귀퉁이에 자리 잡고 않은 1, 2, 3호와 처.


"가족/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hansha
아터(hansha)
Ohio 블로거

Blog Open 08.01.2014

전체     227278
오늘방문     3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3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항저우동역 기차표 구매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