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건 노동 착취
04/03/2015 08:26
조회  3331   |  추천   40   |  스크랩   0
IP 76.xx.xx.52


처가 장보기를 귀찮아 하는 것 같아 메모를 해달라고 하곤 첫째를 꼬득여 나갔다. 


아직 힘쓸 일에 부려먹긴 힘들지만 제법 쓸만해졌다. 


오가며 사탕이며 과자 코너에서 발길을 멈추는 탓에 시간이 좀 지체된 것 말곤. 


와인 선반을 지날 때는 술 끊은 아빠를 약올리며 한병 집어든다. 괴씸한...


그래도 앞으로 부려 먹으려면, 스마일 스마일~


계산 끝, 장난 치지 말고 얼른 가자! 

"가족/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엽 청소 10/15/2017
축구 관람 10/11/2017
수도원 나들이 10/03/2017
당긴 차례 10/02/2017
가을 하굣길 09/30/2017
선물 09/13/2017
포켓몬고 09/09/2017
개기일식 있던 날 08/24/2017
이 블로그의 인기글
hansha
아터(hansha)
Ohio 블로거

Blog Open 08.01.2014

전체     174992
오늘방문     13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2 명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