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cenah
사랑하며 살기(gracenah)
Washington 블로거

Blog Open 07.07.2008

전체     372012
오늘방문     1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5 명
  달력
 
『1달러짜리 하느님을 파시나요?』
03/24/2018 21:26
조회  795   |  추천   4   |  스크랩   0
IP 73.xx.xx.127


『1달러짜리 하느님을 파시나요?』

 

어린 소년과 백만장자 노인의 
훈훈한 미담이 미국 사회에 
화제가 됐습니다.

20세기 초, 미국 서부의 작은
도시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어느 날, 10살 정도인 남자아이
가 1달러를 손에 꼭 쥐고 거리에 
있는 상점마다 들어가 이렇게
물었습니다.

“안녕하세요? 혹시 하느님을
파시나요?”

가게 주인들은 안 판다고 말하
거나 혹은 아이가 장사를 

방해한다고 생각해 매몰차게
내쫓기도 했습니다.

해가 점점 지고 있었지만 아이
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69번째 가게에 들어갔습니다.

“안녕하세요? 혹시 하느님을 좀
파시나요?”

가게 주인은 60이 넘은 머리가 
하얀 노인이었습니다.

그는 미소를 지으며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얘야, 하느님은 사서 무엇
하려고 그러니?”

자신에게 제대로 말을 걸어주는
사람을 처음 본 아이는 감격하
여 눈물을 흘렸고, 자신의 
사연을 
노인에게 털어놨습니다
.

아이의 부모는 오래전 세상을 떠났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삼촌이 돌봐주고 있는데,
얼마 전 삼촌마저 건축 현장
에서 떨어지는 사고를 당해 
현재 혼수상태에 빠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삼촌을 치료하던 의사가
아이에게 “삼촌을 구해줄 것은
하느님밖에 없다”라고 말한
것입니다.

아이는 이 말을 듣고 하느님
이라는 것이 정말 신기한 물건
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천진한 아이는 의사에게 “제가
하느님을 사 와서 삼촌에게
먹일게요. 그러면 꼭 나을
거예요!”라고 말했습니다.

아이의 말을 들은 노인은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돈은 얼마나 갖고 있니?”

아이는 대답했습니다.
“1달러요.”

“마침 잘 됐구나. 하느님은 딱
1달러거든.”

노인은 아이의 돈을 받아 선반
에 있던 "하느님의 키스"라는 
음료수를 건네주었습니다.

그리고 아이에게 “여기 있단다 
얘야, 
이 ‘하느님’을 마시면 삼촌이 
금방 나을 거야”라고 말했습니다.





.아이는 기뻐하며 음료수를 
품에 안고 쏜살같이 병원으로
뛰어갔습니다.

병실에 들어가자마자 아이는 자랑스럽게 소리쳤습니다.

“삼촌! 제가 하느님을 사 
왔어요! 
이제 곧 나으실 거예요!”

다음 날, 세계 최고의 의료
전문가들이 전용기를 타고 이 
작은 도시에 몰려왔습니다.

그리고 아이의 삼촌이 있는 
병원으로 달려와 삼촌의 상태를
진찰했습니다.

아이의 삼촌은 정말로 병이 
금방 낫게 되었습니다.

삼촌은 퇴원할 때 천문학적인 
병원 고지서를 보고 깜짝 놀라
쓰러질 뻔했습니다.

 

하지만 

병원 측은 어떤 억만장자 노인
이 이미 비용을 전부 냈다고
말했습니다. 삼촌을 진찰한 
의료진도 이 노인이 고용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삼촌은 나중에야 아이가 마지막
으로 들른 가게의 주인이 
억만장자 노인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이 노인은 할 일이 없을 때 
가게에서 적적한 시간을 보내곤 
했던 것입니다.

감격한 삼촌은 아이와 함께 
노인의 가게로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노인은 여행을 떠난
상태였습니다.

 

가게 점원은 

이들에게 이번 도움을 마음에 
크게 담아주지 말라는 말과 
함께 노인이 쓴 편지를 
전했습니다.

삼촌은 그 자리에서 편지를
열어봤습니다.

“젊은이, 내게 고마워할 필요 
없네. 
사실 모든 비용은 자네의 조카가
다 낸 것이니 말일세. 
자네에게 이런 기특한 조카가 
있다는 것이 정말로 행운이라는 
걸 말해주고 싶네.

 


자네를 위해서 1달러를 쥐고 온 거리를 누비며 하느님을 찾아
다녔으니 말이야… 하느님에게 감사하게. 자네를 
살린 건 그분이니 말일세!”


이 블로그의 인기글

『1달러짜리 하느님을 파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