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cenah
사랑하며 살기(gracenah)
Washington 블로거

Blog Open 07.07.2008

전체     446522
오늘방문     222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55 명
  달력
 
9. 두 종류의 가나안 정탐꾼 ②
01/14/2020 22:32
조회  106   |  추천   1   |  스크랩   0
IP 73.xx.xx.127

9. 두 종류의 가나안 정탐꾼

(민수기 13:17-33)

(30) 갈렙이 모세 앞에서 백성을 조용하게 하고 이르되 우리가 곧 올라가서 그 땅을 취하자 능히 이기리라 하나 (31) 그와 함께 올라갔던 사람들은 이르되 우리는 능히 올라가서 그 백성을 치지 못하리라 그들은 우리보다 강하니라 하고, (32) 이스라엘 자손 앞에서 그 정탐한 땅을 악평하여 이르되 우리가 두루 다니며 정탐한 땅은 그 거주민을 삼키는 땅이요 거기서 본 모든 백성은 신장이 장대한 자들이며 (33) 거기서 네피림 후손인 아낙 자손의 거인들을 보았나니 우리는 스스로 보기에도 메뚜기 같으니 그들이 보기에도 그와 같았을 것이니라.

 

2. 여호수아와 갈렙은 어떻게 달랐는가?

 

1) 여호수아와 갈렙은 가나안 땅의 사람들과 식물들을 볼 때에 먼저 하나님의 약속을 생각하면서 하나님께 감사하였다. 좋은 땅을 주시는 은혜가 감사하지 않은가? 만일 그 땅의 소산물도 빈약하고, 그곳에 사는 사람들도 모두 왜소하다면, 그 땅이 어찌 좋은 땅이겠는가?

그러나 다른 열 명의 정탐꾼들은 그들과 자기들을 비교해 보면서 겁을 먹었다. 우리가 어떻게 이들과 싸워서 이길 수 있을까? 우리가 과연 이 땅을 빼앗을 수 있을까? 그러면서 그들이 내린 결론은 우리는 도저히 그들을 이길 수 없고, 따라서 그 땅을 빼앗을 수 없다.”라는 것이었다. 이것이 하나님을 우러러볼 줄 모르고 주변만 보는 인간들의 공통된 현상이다. 하나님을 볼 줄 모르면 다 이렇게 된다. 그토록 많은 기적을 체험했건만 그들의 눈은 아직도 하나님을 바라볼 줄 몰랐다. 구원이 무엇인가? 베드로전서 3:21에서 설명한다.


물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하심으로 말미암아 이제 너희를 구원하는 표니 곧 세례라. 육체의 더러운 것을 제하여 버림이 아니요, 오직 선한 양심이 하나님을 향하여 찾아가는 것이라.”

우리의 선한 양심이 살아나서 하나님을 향하여 찾아가는 사람이 될 때에 비로소 구원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우리의 마음이 하나님을 향하게 되면 믿음이 생긴다. 그러나 이들 정탐꾼들 중의 10명은 그러한 눈도 마음도 없었다. 그러니까 스스로 멸망하게 되는 것이다.

하나님을 바라보는 사람은 하나님의 약속을 믿게 된다. 그 사람이 참 믿음의 사람이다. 약속을 믿으면 신비한 힘이 생긴다. 위로부터 능력이 임하며, 새로운 눈이 열리기 때문이다. 그러나 땅만 내려다보는 자는 결코 새 힘을 받지 못한다.

 

2) 여호수아와 갈렙은 하나님의 능력을 믿었다. 애급에 열 가지 재앙을 쏟아 부으신 하나님의 능력, 홍해를 가르고 이스라엘 백성들로 육지같이 건너가게 하신 능력, 뒤따라 홍해에 들어왔던 애급 군대는 모두 물속에 빠져 수장되고 말았던 기이한 능력, 마라의 쓴물을 나뭇가지 하나를 던져 넣어서 단물로 만드신 능력, 양식이 떨어졌을 때에 만나와 메추라기를 내려주시던 능력, 반석에서 생수를 내어서 마시게 하시는 능력, 아말렉과의 전쟁에서 모세가 손을 들기만 해도 이기게 하시는 능력 등 실로 하나님은 전능하신 분이 아닌가?


그러나 다른 정탐꾼들은 하나님의 능력을 믿지 못했다. 과거의 능력은 과거로서 끝난 것으로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런 능력을 나타내실 것이라는 믿음을 갖지 못했다. 그것들은 과거에 한 번으로 끝난 일들이고 앞으로도 그렇게 역사하실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생각하였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아는 사람이 천재(天才)요 지혜로운 사람이다. 그러나 열을 보아도 하나를 믿지 못하는 사람은 분명 둔재(鈍才)요 어리석은 사람이다. 그렇게 어리석은 자는 결코 하나님의 일을 맡아서 행할 수 없다. 물론 하나님이 그런 자들에게 일을 맡기시지 않으신다. 과거의 역사적 사실을 하나의 지식으로 믿는 것이 믿음이 아니다. 지금도 그러하고, 내일에도 그런 역사가 일어난다고 체험적으로 믿는 것이 참 믿음이다. 하나님은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신 분이 아니신가(13:8)?

 


 


이 블로그의 인기글

9. 두 종류의 가나안 정탐꾼 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