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cenah
사랑하며 살기(gracenah)
Washington 블로거

Blog Open 07.07.2008

전체     342315
오늘방문     5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5 명
  달력
 
크리스천들이여! 이렇게 살기를 ...
01/13/2018 03:25
조회  284   |  추천   5   |  스크랩   0
IP 211.xx.xx.145


귀한 말씀 입니다.

끝까지 보시고 축복이 넘치는
삶 되시길 기원합니다 .

고종욱 장로 드림.

         대구서현교회를 시무하다가 천국에 가신, 정규만 장로님의 간증.

대구의 약령시, 약전골목은 전국의 한약들이 판매되는 곳인데, 역사가 350년이 넘었다.
그러니까 조선시대부터 전국의 한약들이 판매되는 곳이었다.
이 약점 골목, 한쪽 구석에 맨바닥에 앉아서 풀을 파는 풀장수 정씨가 있었다.
요즘, 젊은 사람들은 모른다. 풀장수를…
옛날에는 풀을 쑤어가지고 장에서 팔았다.
그래서 한 덩어리 사다가 벽도 바르고, 창호지 사다가 문도 바르고 그랬다.
술주정뱅이다.
그저 돈 한푼 생기면 술을 먹고, 행패를 부리고, 집에 가면 불쌍한 아내를 두드려 패고..
그런데 그 아내는 대구 제일 교회를 잘 다녔다.
교회에만 오면 마음이 편안하고, 말씀을 들으면 은혜가 되고.. 그래서 그 재미로 이 부인은 사는 것이었다.
그때 대구 제일교회에 유명한 목사님! 김익두 목사님이 부흥회를 오셨다.


원래 김익두는 깡패였는데, 술주정뱅이었다.
모든 사람이 얼마나 싫어했던지.. 장에 갈때, 성황당에다가 돌을 던지면서 빌었다.

오늘 제발 김익두를 만나지 않도록 …왜냐하면 돈뺏기고, 맞고 그러니까..
얼마나 못됐는지.. 시장 입구에 다리를 쫙~ 벌리고 서서 다리밑으로 가라고 안갈려면 돈내놓으라고..

이렇게 못되게 굴었다.
그런데 그 사람이 예수님을 믿고, 은혜를 받고.. 글쎄.. 목사가 되어가지고 대구 제일교회에 와서 부흥회를 하는데 은혜의 역사가 일어났다.
특별히 풀장수 정씨의 아내가 은혜를 받았다.
한번은 은혜를 받고 저녁 늦게 집에 오는데..


남편 정씨는 술이 머리까지 차서 아내가 들어오자 마자 뺨을 때렸다.
다른 때는 한대 맞으면 말이라도 몇 마디 하고 그랬는데… 뺨을 한대 딱 때리니까

그 아내가 “여보.. 내가 늦게 와서 당신의 마음이 상했다면 이 쪽 뺨 한대 더 때리세요
그래? 그리고 때릴려고 보니까 마음이 이상해요.. 다른때는 한대 맞으면 대들고 그랬는데..

한대를 맞고는 나 때문에 당신 마음이 상했다면 한대 더때리라고 하니까…놀래가지고

너 오늘 교회에 가서 무슨 일 있었냐고 물었다.
그러니까 이 부인이 은혜 받은 이야기를 쭉 했다


“우리 교회에서 부흥회가 있는데 오신 분이 김익두목사님이신데.. 원래는 술주정뱅이이면서, 깡패였는데..

은혜 받고 예수님을 믿고 목사님이 되었대요
당신도 나하고 한번만 가요..”
이 남편 정씨가 아무리 봐도 이상하니까 그 다음날 따라갔다
처음으로 교회에 가니까 은혜가 되겠어요?
좌우간 교회에 갔는데 뭔가~ 가슴이 뭉클뭉클 이상합니다. 그 다음날 또 갔다.

마지막날 김익두 목사님이 이런 설교를 했다.
여러분! 한번 사는 인생인데… 이왕이면 하나님의 복을 받고 삽시다!


복을 받는 비결이 네가지가 있다..
첫번째, 주일을 잘 키려라.. 그러면 은혜받는다.
두번째, 십일조 생활을 잘해라. 그러면 물질의 복을 받는다.
세번째, 새벽기도회 빠지지 말아라. 날마다 하나님이 형통의 길로 인도하신다.
네번째, 주의 종이 가르칠 때, 잘 듣고 생명 받쳐 그 말씀을 잘 지켜라
이렇게만 하면, 나처럼 된다..
나는 원래 깡패이고, 못난이고.. 사람들에게 늘 욕을 먹고, 저주 받고… 오죽했으면

나를 만나지 않게 해달라고 성황당에 돌을 던지고 갔겠는가..
그런데 내가 이렇게 했더니 오늘 목사가 되어서 이렇게 여러분들에게 말씀을 전하는 사람이 되었다..
가만히 풀 장수 정씨가 들어보니까 과거의 생활이 자기하고 비슷했다.
술 주정쟁이에 깡패였던 사람이 목사가 되었단 말인가?…
목사… 당신도 그렇게 될 수 있습니다.


이 풀장수 정씨가 결심을 했다.
"그러면 나도 한번 이렇게 밑바닥 인생이 되지 말고, 하나님의 복이라는 걸 받아보자.."
그러고는 그 다음 주일부터 꼭 주일을 지켰다.
풀파는 통 옆에 조그마한 상자를 만들어 놓고, 십일조 함을 만들어서 10원어치 팔면 1원을 넣고…

그렇게 해서 그날부터 십일조 생활을 했다
새벽마다 빠지지 않고 교회에 가서 기도했다.
목사님이 주일날 말씀을 증거하면, 토끼귀처럼 해서 듣고, 나도 저 사람처럼 꼭 그렇게 되보겠다고

생명걸고 그 말씀을 지켰다.


어느날
약전골목에 술주정뱅이가 사람되었다고 약전골목에서 장사하는 모든 분들이 칭찬을 했다.
세상에 저렇게 변할 수 가 있냐고......
그러자 한약방을 하는 친구가 하루는 정씨를 부르고는,
“야! 너 이제 풀장사 그만하고, 사람되었으니까 약방을 한번 해봐라.. 약장사를 해봐라..”
“나는 돈도 없고, 너도 알다시피 약이라는 것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데 내가 어떻게 하겠냐.. ”
"너를 보니까 완전히 사람이 바뀌어졌어.. 그러니까 내가 너를 도와줄 테니까.. 약장사를 해봐라..
그래서 이 친구가 자기 집에 있는 약재료를 이것 조금, 저것 조금 주어서 장사를 시작하게 했다.
남들은 집에서 하는데… 길바닥에서 장사를 시작했다.
그리고 공책에다가 전부 써주었다고 한다. 예를들면 감기걸린 사람이 오면, 이것, 이것을 넣어서 지어주고,

열병이 있는 사람이 오면 이것, 저것 넣어서 지어주고…
또 보약을 찾는 사람들이 있으면 감초넣고.. 뭐.. 넣고 이렇게 지어주어라… 이렇게 가르쳐주었다고 한다.


그런데 이 사람은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인데.. 그 공책에 써있는 내용을 보면서 하는데..

이상한 것은 이 집에서 약을 지어먹으면 병이 낫는다는 것이었다.
일자무식인데.. 그 집에 가서 약을 지어먹으면 다 낫는다는 것이었다.
이렇게 하나님의 축복은 참 묘한 것이다.
점 점 장사가 잘 되어서 이 집으로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
그래서 나중에는 이 약점골목에서 제일 잘되는 약국 주인이 되었다.
이 사람이 바로 대구서현교회를 시무하다가 천국에 가신, 정규만 장로님이다.
그때 하나님께서 참 이상하게 이 장로님에게 복을 주시는 것이었다
하나님이 정규만 장로님에게 복을 주시는데.. 대구 근방에 이상한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정장로님네 약방에 가서 약을 지어먹으면 아들을 낳는다…
정장로님은 그런 것을 한 적이 없는데.. 이런 소문이 퍼졌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정장로님이 약을 지어주면 아들을 낳았다고 한다.


그러니까 사람들이 와서 물었다.
약을 짓기 전에, “정말 이 집에서 약을 지어먹으면 아들을 낳을 수 있는 거에요?”
장로가 거짓말을 할 수는 없고… 뭐라고 대답했는고 하니..“안먹는 것보다는 낫지요…” 그랬다고 한다.
옛날에 여자들이 아들을 못낳아서 얼마나 핍박당하고, 설움을 당했을까?
그것이 여자 탓인가? 그런데 정장로님 약방에서 약을 지어먹으면 아들을 낳았다고 한다.
또 한때, 대구에서 장질부사가 유행을 했는데…그쪽에 사신 연세드신 분들은 다 아실거다
다른 약방에 가서 약을 지어먹으면 안낫는데.. 정장로님네 약방에 가서 약을 지어먹으면 다 낫는 것이었다.
그러니까 새벽부터 줄을 섰다. 그런데 정장로님 약방에 약이 떨어지면 옆집에서 빌려와서 지어주었는데…

다른 집에서 지어먹는 것은 안낫는데. 정장로님 약국에서 지어먹으면 다 낫는 것이었다.
그러니까 약국 주인들이 정장로님 약국에 와서 물었다.
"당신은 어떻게 약을 짓길래.. 우리 약을 먹으면 안낫고, 당신의 약을 먹으면 낫습니까?"고.. 물었다.


"특별한 재료가 하나 들어갑니다. "
"그것이 뭡니까? "
"당신들이 쓰지 않는 재료가 우리 약에는 들어갑니다. 기도라는 재료가 들어갑니다."
그러니까 이 장로님은 약을 지을 때마다 한봉지 한봉지 지을 때마다 기도를 했다고 한다.
남의 것을 빌려다가 지어주었는데도... 병이 나았다는 것이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이 가정에 복을 주셨다
복 받을 사람은 언제나 보면 복 받을 짓을 한다.
복을 못받을 사람은 복 못받을 짓만 한다.
이 분이 장로님이 되어서 교회를 잘 받들어 섬기는데.. 정장로님의 소문이 나니까…
대구에서 서현교회로 몰려들었다
교회를 새로 짓게 되었는데… 건축위원장이 딱 되었다.
돌로 교회를 짓자… 결정이 되었다
그러면 우리나라의 돌 중에서 제일 좋은 돌로 짓자.. 그래서 전국에 알아보았더니..

제일 좋은 돌이 전라북도 황궁에서 나옵니다. 바로 논산 옆입니다.
그래서 대구에서 교회를 짓는데.. 돌을 황궁에서 사서 기차를 대절해서 대구까지 가지고 가서 교회를 지었다
서현교회가 그렇게 지어졌다. 지금도 그대로 있다.


서현교회가 지어질 때, 그 교회가 한국에서 뿐만 아니라, 동양에서 제일 큰 교회로 세워졌다.
지금도 가보면 어마어마하다
이런 마음으로 하나님을 섬겨야한다.
그분에 대한 숨은 이야기가 너무너무 많다.
이런 이야기가 있다. 이 분은 대구 주변에 시골에 있는 어려운 교회 50~60교회를 아무도 모르게 도와주셨다.

또 수십년… 공부는 하고 싶은데 집이 가난한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준 학생만 수백명이고…

목사가 된 사람만 수십명이다.
또 어느 집이 어렵다고 하면… 몰래 그 집을 도와주었는데…

대구의 수백, 수천 가정이 이 정장로님의 도움을 받았다.
정말 가만히 교인들을 보면 복을 받는 사람은 꼭 복받을 일을 한다.


주변에 어려운 교회들을 많이 도우니까 50~60교회가 새벽예배때 기도할때마다

첫번째 기도 제목이 뭔고 하니… 정장로님의 약국이 잘되게 해달라고..

왜? 이 약국이 잘되어야 매달선교비가 오니까… 또 신학생들 수십명이 새벽마다 기도하는데..

정장로님의 약국이 잘되게 해달라고.. 왜? 약국이 잘되어야 장학금이 오니까…
믿는 사람.. 믿지 않는 사람.. 수백, 수천 가정을 도와주는데… 믿는 사람은 하나님께 복달라고 기도할것이고..

믿지 않는 사람은 축복의 말이라도 할 것 아닌가?
사람이 살면서 남들에게 축복의 말을 듣고 살아야 한다.
말은 씨다. 말은 거져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
내가 남을 축복하고, 축복하고, 축복할때.. 하나님이 그 음성을 듣는다고 했다.
그 사람에게는 복을 주신다.


내가 못되게 굴어서 남들이 나를 저주하고, 저주하면 하나님께서 그 음성을 듣는다고 했다.
그래서 그 사람은 저주를 받는다
그런데 이 정규만 장로님은 복을 받는 일을 했다. 그러니까 새벽마다 수십교회가. .

수십명의 신학생들이. 수많은 사람들이 정규만 장로님을 축복했다. 그러니까 복을 받는 것이다.
그리고 이 정장로님은 그 어려운 농촌교회, 목사님..

전도사님들이 대구에 일이 있어서 나오면 꼭 약국에 들리라고 했다.
왜냐하면 그때는 그저 사람을 잘 대접하는 것이 중국집에 가서 짜장면, 우동 하나 먹는것이 큰 대접이었다.

그리고 갈때는 여비를 주는데.. 세어서 준적이 없다고 한다.
세어서 주면 인색해진다고… 주머니를 벌리라고 해놓고, 그냥 넣어준다고 했다.
고맙다고 말하면 버럭 화를 냈다.


"나한테 고맙다고 하지 말아라.. 그 말 하지마라.. 나는 저쪽에서 땅바닥에 풀을 끓여서 풀장사 하던 정규만이다..

오늘 이 복은 하나님이 주신 것이다. 나에게 고맙다고 하지 말아라.."
자기는 일생동안 먹고 싶은 짜장면을 자기 돈을 내고 먹어본 적도 없는데..

불쌍한 사람들이 오면 데리고 가서 꼭 먹이고 자기가 돈내고, 하는 말이
"고맙습니다… 전도사님 때문에 오늘 제가 맛있는 음식을 먹었습니다…"
이렇게 이야기 했다고 한다.
그리고 여비를 주는데… 만원이고 천원이고 안보고 잡히는데로 드렸다고 한다.
늘 그렇게 하니까 미안해서 대구에 왔다가 살짝 가잖아요? 그 다음에 알면 화를 내셨다고한다.
왜 남 복받는 길을 못받게 하냐고..
나는 저기 앉아서 풀장수 하던 술주정뱅이 정규만이다..
내가 이렇게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다.. 갚을 수 있도록 들려달라고 했다고 한다
그러니까 하나님께서 그에게 복을 안주시겠습니까? 또 얼마나 얼마나 겸손하신지..
자기를 나타내지 않으셨다.


그 분이 많은 일을 한다는 것은 짐작하고 있었지만… 그렇게 많은 줄은 몰랐다
그 어른이 돌아가신 후에, 장례식을 할 때, 대구가 생긴 이래 정규만 장로님 같은 장례식이 지금도 없다.
그의 도움을 받은 모든 교회.. 수백교회.. 수많은 사람들.. 장학금을 받은 사람들..

목사님들… 그의 도움을 받은 사람들이 울면서 그 뒤를 따라갔는데요… 요즘엔 그런 것 잘 안하지만..

만장이라는 것이 있다. 상여 앞에 만장이라는 것이 있었는데..
대나무에다가 성경말씀을 쓴 천을 달고 들고가는 것이다.

그것이 얼마나 많은지 셀수가 없었다고 한다. 대구 역사상 그런 장례식이 없었다고 한다.
믿지 않는 사람들도… 세상에 태어났으면 정규만이처럼 살다 가야지…
그 교회, 시무하시던 목사님이신 윤철주 목사님이셨다.
이 장로님이 얼마나 겸손한지...
자기가 주일학교 부장을 할 때, 학생 중에 똑똑한 학생 한 명이 있어서 장학금을 주어서 공부를 시켰다.

경북대학교를 졸업하고, 총신대학원을 졸업하고 목사가 되었는데..

그 분을 자기교회 담임목사님으로 모셨다. 그 분이 윤철주 목사님이다.
지금부터 하는 이야기는 그 윤철주 목사님이 대구 서현교회에 계시다가 군산 계복동 교회에 계셨다.

그 분이 계복동 교회에 계실 때 제가 그 교회 부흥집회를 갔다가 그 목사님께 직접 들은 이야기이다.
얼마나 얼마나 겸손하신지… 자기가 아들벌인데… 그 분의 도움으로 자기가 공부를 했고, 또 언제나 아들 벌 되는 목사님인데도 심방을 가면 가방을 들고 꼭 쫓아다녔다.


“장로님 이것이 웬일입니까? 제가 들어야 합니다.”
“아닙니다. 교인들이 보고, 세상 사람들이 보아야 합니다. 목사님이 어떤 분인지를 보여드려야 합니다. ”
꼭 뒤에서 가방을 들고 쫓아다녔다고 한다. 그렇게 겸손하셨다.
교회를 지을 때 장로님도 하셨지만… 윤철주 목사님도 생명 받쳐 하신 분이다.
윤목사님도 생활이 어렵고 아이들은 커가는.. 건축헌금 하느라고 애쓰는데…
한번은 윤목사님이 새벽기도회를 가려는데.. .신문지 덩어리가 떨어져 있더래요 펴보니까..

한달 먹고 살고, 아이들 교육시키고도 남을 돈이 있더래요.. 누가 이 돈을 마당에 놓았을까? 아하! 이것은 정장로님의 짓이다! 그 다음에 또 떨어져 있어서….
한번은 초저녁부터 밤새도록 현장을 지켜보려고 기다렸는데..

정장로님이 던지고 도망가시더래요… 쫓아가서 붙잡았다
그랬더니 정장로님이 하는 말이.. 만약에 이 일이 새나가면 교인들이


목사님을 정장로가 먹여 살린다고 말이 날 것입니다.

절대로 그런 말이 나오면 안됩니다. 저는 약전골목에 풀장사 정규만이고,

이 복을 하나님이 주셨습니다. 이 일을 하나님만 아십니다.
목사님만이 나만 알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분이시다다.
그러니까 하나님께서 복을 안주시겠습니까?
그렇게 사람들을 도왔으면 내 돈 내놔 그리고 자기를 나타낼 만한데…

정장로님은 한번도 자기를 나타낸 적이 없으셨다.
“이스라엘아~ 여호와를 의지하라.. 그는 너의 도움이시오, 너의 방패시로다..”
“아론의 집이여 여호와를 의지하라.. 그는 너의 도움이시오, 너의 방패시로다..”
“여호와를 경외하는 너희는 여호와를 의지하라. 그는 너의 도움이시오, 너의 방패시로다.”
이 말씀대로 사는 분이 정규만 장로님이셨다.


출처 : 하은교회사랑넷 | 글쓴이 : 남목(남광옥목사)


이 블로그의 인기글

크리스천들이여! 이렇게 살기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