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cenah
사랑하며 살기(gracenah)
Washington 블로거

Blog Open 07.07.2008

전체     378913
오늘방문     8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5 명
  달력
 
거리의 노숙자에게 잔돈을 탈탈 털어준 여성
08/10/2017 10:01
조회  2963   |  추천   41   |  스크랩   0
IP 73.xx.xx.127

 

 

거리의 노숙자에게 잔돈을 탈탈 털어준 여성

집에 온 뒤, 지갑을 확인한 그녀는 뒷목을 잡았다.

미국

캔자스시티에 사는 노숙자 빌리(Billy Ray Harris)는 

 



2013년을 잊지 못합니다.

비록 누추한 차림의 노숙자였지만, 누구보다 선한 마음을

 

가진 빌리에게 기적과도 같은 일이 일어난 해였으니까요.


그해 어느 날, 사라(Sarah Darling)는 거리에서 구걸하던

노숙자 빌리를 보고 그에게 적선했습니다.

동전 지갑을 열어 그 안에 있던 동전을 그의 앞에 놓인

컵 안에 모두 쏟아주었죠.


몇 시간 뒤, 집에 돌아온 사라는 엄청난 실수를 저질렀음을

깨달았습니다.
동전지갑에 넣어둔 약혼반지까지 빌리에게 모두 털어준

것입니다.

당황한 그녀는 급히 차를 몰고 빌리를 만났던 거리로

 갔습니다.

하지만, 그는 이미 종적을 감춘 뒤였죠.

그사이 빌리는 보석 가게에 있었습니다.

자신의 컵에 들어온 반지를 보고는 진짜인지 궁금한

마음에서였죠.

보석 가게 주인의 말을 들은 그는 깜짝 놀랍니다.

그가 받은 반지가 진짜 다이아몬드 반지였던 것입니다!


그리고 가게 주인은 그 자리에서 4,000달러(약 480만 원)을 줄 테니
반지를 팔라고 말했습니다.

빌리는 순간 갈등했습니다.

그 돈이라면 이제 지긋지긋한 거리에서 벗어나 새 인생을

 살 수 있을 것 같았죠. 하지만 이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



고민하던 그는 결국 반지를 돌려받고 가게를 떠났습니다.

다음 날, 사라는 절실한 마음으로 빌리가 있던 자리를

다시 찾았습니다.

빌리는 그곳에 있었죠.

사라는 초조하게 그에게 다가가 자신을 기억하는지

물었습니다.

조용히 고개를 끄덕이던 빌리는 주머니에서 반지를 꺼내

사라에게 주었습니다.


사라와 그의 남자 친구는 정직한 빌리에게 크게 감동했고,

곧 빌리를 돕기 위한 모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마다하고 반지를 돌려준 한 노숙자의 사연은

금세 화제가 되어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죠.

모금이 시작된 지 얼마 안 돼 무려 2억 3천만 원이라는 큰돈이 모였고,

빌리는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언론의 도움으로, 빌리는 16년 동안 연락이 끊긴

 형제들과도 재회했습니다.


빌리가 죽었다고만 생각했던 형제들은 눈물을 흘리며

그를 얼싸안았습니다.

아름다운 선행이 불러온 훈훈한 결과에 얼어붙은 마음이

녹아내립니다.

비록 거리를 전전하던 노숙자였지만,

빌리는 진실하고 정직한 마음을 가진 매우 멋진 분이네요.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그의 힘찬 앞날을 응원합니다.

거짓으로 가득하고 양심은 화인맞은 인생들이 영혼을

오염시키고 있는 이때 신선한 감동을 줍니다.



~옮긴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거리의 노숙자에게 잔돈을 탈탈 털어준 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