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fist91
오픈 바이블(godfist9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8.27.2012

전체     784922
오늘방문     10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 명
  달력
 
망치로 머리 치는 고통, 편두통… 해결책은 없을까
01/22/2020 22:02
조회  573   |  추천   2   |  스크랩   1
IP 47.xx.xx.47
머리 아파하는 여성
편두통의 고통은 생각보다 극심하다. 평소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고 예방약을 써보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매년 1월 23일은 ‘두통의 날'이다. 두통은 현대인의 고질병 중 하나인데, 질환으로 인식하지 않고 진통제를 복용하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통증이 심해 못 견디는 환자들도 있다. 특히 편두통 환자들은 실제 겪어보지 않으면 고통을 모른다고 입을 모은다.

머리를 망치로 내려치는 고통

두통은 크게 두 종류로 나뉜다. 특별한 다른 원인이 없는 경우 '일차성 두통'이라고 하며, 편두통, 긴장성 두통, 군발성 두통이 여기에 포함된다. '이차성 두통'은 뇌질환이나 어깨, 목 통증 등 다른 원인에 의해 나타나는 것이다. 그중에서도 ‘두통의 왕’이라 불리는 편두통은 뇌신경, 뇌혈관의 기능 이상으로 발생하는 질환이다. 중등도 이상의 두통 발작과 함께 빛, 소리, 냄새에 대한 불편함, 어지러움, 매스꺼움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심한 경우 통증이 72시간까지 지속되기도 한다. 편두통의 국내 유병률은 6%로 젊은 성인 여성에서 발생 빈도가 높고, 여성 유병률이 남성의 약 3배나 된다. 환자들은 편두통이 머리를 망치로 내려치는 것과 같은 고통을 유발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두통을 가볍게 여기는 사회적 분위기 속에 많은 환자가 편두통을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대한두통학회 발표 자료에 따르면 우리 국민이 처음 편두통 증상이 나타난 후 진단을 받기까지 10년 이상이 걸린다.

일상 장애 정도 당뇨·우울증과 비슷

편두통은 중등도 이상의 고통을 동반해 환자의 약 80%가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다. 모든 질환 중 편두통으로 인한 생활 장애 정도는 국내의 경우 여성에서 4번째, 남성에서 6번째로 높아 당뇨병이나 우울증과 비슷한 질병 부담을 갖는다. 국내 환자 삶의 질 실태조사에서는 편두통의 가장 극심한 통증이 출산의 고통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들은 한 달에 4일 이상 학습 및 작업 능률이 절반으로 감소했고, 한 달에 한 번은 결석이나 결근을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예방 약 써보는 것도 방법

편두통 완치 약은 없지만, 약물로 '증상 조절'은 가능하다. 두통이 발생하면 빠르게 통증을 없애고, 예방 치료를 통해 잦은 두통 빈도를 줄이는 것이 편두통 치료 목표다. 예방 치료제는 편두통의 빈도, 기간, 증상 경감,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예방 치료 전후를 비교했을 때 외래 방문 50% 이상, 응급실 방문 80% 이상, CT 및 MRI 촬영이 각각 75%, 88.2% 감소했고, 기타 편두통 약물 사용도 약 14% 줄어들어 총 의료비 감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연구가 있다. 편두통 발작에 관여한다고 알려진 칼시토닌 유전자 관련 펩타이드의 활성을 차단하는 새로운 기전 약물이 예방 약제로 나오기도 했다. 또한 분기별 및 월별 투약 용법이 모두 가능한 편두통 예방 치료제가 2018년 미국 식품의약처(FDA)의 승인을 받았다.

평소에는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게 좋다. 특히 걷기, 수영 등 유산소 운동은 뇌에 산소를 넉넉히 공급해 혈액순환을 촉진해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다. 갑작스럽게 격렬한 운동을 하면 오히려 증상이 심해질 수 있어 주의한다. 스트레스도 최대한 줄이는 게 좋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1/22/2020012201887.html


이 블로그의 인기글

망치로 머리 치는 고통, 편두통… 해결책은 없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