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fist91
오픈 바이블(godfist9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8.27.2012

전체     750054
오늘방문     15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 명
  달력
 
암 예방하고 싶나요? 식탁에서 지켜야 할 '십계명'
01/09/2020 07:21
조회  685   |  추천   5   |  스크랩   0
IP 47.xx.xx.129

규칙적인 식사 중요

상추 위에 올리브유 두르는 모습
사진설명=다양한 색상의 과일과 채소에는 암 예방을 돕는 성분이 들어 있어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암을 '무서운 병'으로 여기며 경계하는 사람이 대다수지만 여전히 국내 암 환자 수는 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최근 발표한 '2017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2016년보다 2017년에 국내 암 환자 수가 늘었다. 전문가들은 암 발병 원인의 70%는 식습관·생활습관, 5%는 유전적 요인과 관련 있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건강한 식습관을 실천하는 것만으로도 암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 암 예방을 돕는 건강한 식습관 10가지를 소개한다.

▷하루 세끼 규칙적으로 챙겨 먹기=바쁘거나 피곤하다는 이유로, 늦잠을 자서, 혹은 머리가 맑아진다는 잘못된 이유로 식사를 거르는 사람이 적지 않다. 그러나 식사를 거르면 공복 시간이 길어져 과식하기 쉽다. 또 우리 몸은 규칙성을 유지하면 소화효소, 호르몬 등 각종 생체활성물질이 일정한 시간에 분비되고 몸 전체가 최상의 기능을 유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배설도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

▷다양한 색상의 과일과 채소 섭취하기=붉은색 그룹인 토마토와 수박에 들어 있는 ‘라이코펜’은 전립선암과 폐암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녹색 그룹인 브로콜리에 들어 있는 '설포라판'은 방광암 예방에 효과 있다. 노란색을 대표하는 콩에는 유방암을 억제하고 예방하는 ‘이소플라본’이 들어 있다. 포도에 들어 있는 ‘안토시아닌’은 발암물질을 억제한다.

▷과다한 육류 섭취 피하기=육류가 단백질의 좋은 공급원이긴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서구인보다 장의 길이가 길어 장 속에 육류가 오래 머물면 독소 물질이 증가한다. 또한 육식을 많이 하면 그만큼 동물성 단백질 성분도 많이 섭취해 영양 과잉을 초래할 수 있다. 또한 단백질이 분해되면서 만들어지는 아민은 발암물질인 니트로소아민의 원료가 된다.

▷당 지수가 낮은 탄수화물 섭취=식사 시에는 백미 대신 현미나 잡곡밥이 좋고 흰 빵보다는 통밀빵이 좋다. 당지수가 낮은 탄수화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은데 당지수는 탄수화물을 섭취한 뒤 흡수 속도를 반영해 수치화한 값이다. 당지수가 높은 식품은 탄수화물의 체내 흡수가 빨라 혈당을 급격히 올린다. 혈당이 높으면 2차적으로 암의 발생을 증가시킬 수 있다.

▷불에 직접 태운 생선·고기 피하기=암 예방을 위해서 탄 음식은 금물이다. 고기나 생선 같은 단백질 음식이 타면 발암물질이 생성된다. 따라서 불에 직접 태우는 조리법은 최대한 피하고 탄 부분은 반드시 잘라낸 후 먹는다. 훈제한 생선과 고기도 지나치게 섭취하지 않는 게 좋다.

▷가공식품은 적정량만 섭취=가공식품, 특히 육가공식품(햄, 베이컨, 소시지 등)은 적당량만 섭취한다. 대신 닭고기, 생선, 두부 등을 통해 단백질을 채운다. 천연재료 재래시장에 가서 장보기를 함으로써 가공식품을 멀리할 수 있다. 이미 알려진 정크푸드의 섭취를 삼간다. 인공감미료, 정제 설탕, 정제 밀가루 등이 첨가되었는지도 확인한다.?

▷간식으로 매일 견과류 먹기=견과류를 매일 조금씩 먹으면 암 예방에 효과적이다. 견과류에는 불포화지방산, 섬유소, 각종 미네랄 영양소가 풍부해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과도하게 섭취하면 혈중 콜레스테롤 지수가 증가하고, 체중이 증가할 수 있어 주의한다.

▷배고픈 듯 먹기=필요 이상의 음식 섭취는 과다한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많은 질병의 원인이 된다. 또 과식은 소화기관에 부담을 주어 체내 면역기능을 저하한다.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도록 항상 식사량에 유의해야 한다.

▷과음 자제하고, 기름진 안주 피하기=음주는 모든 암 발생률을 높이는 가장 안 좋은 습관이다. 실제 한 연구에 따르면 음주자는 대장암 발생 위험이 비음주자보다 1.5배 높다. 회식 자리 등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술을 마셔야 한다면 과음하지 않고 소량만 마시며, 기름진 안주와 함께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우유와 청국장 자주 먹기=대한암협회에서 발간한 '항암식탁 프로젝트'에 따르면 우유에 함유된 칼슘은 대장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청국장에는 ‘제니스테인’이라는 물질이 풍부하다. 이 물질은 유방암, 결장암, 직장암, 위암, 폐암, 전립선암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콩에 들어 있는 사포닌 성분 또한 암 예방을 돕는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1/08/2020010802538.html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암 예방하고 싶나요? 식탁에서 지켜야 할 '십계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