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a4321
방랑객(gea4321)
기타 블로거

Blog Open 04.02.2016

전체     19214
오늘방문     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04/19/2016 04:58
조회  2747   |  추천   4   |  스크랩   0
IP 104.xx.xx.48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아주 좋았는데... 어이구 재편집해 다시 올렸군요...) 



 

 

                흐르는 강물을 거꾸로 거슬러 오르는 연어들의
                                  
도무지 알 수 없는 그들만의 신비한 이유처럼
              그 언제서부터인가 걸어 걸어 걸어오는 이 길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이 가야만 하는지
             
              여러 갈래길 중 만약에 이 길이 내가 걸어가고 있는
                                  
돌아서 갈 수밖에 없는 꼬부라진 길 일지라도
              딱딱해지는 발바닥 걸어 걸어 걸어가다 보면
                                  
저 넓은 꽃밭에 누워서 난 쉴 수 있겠지
             
              여러 갈래길 중 만약에 이 길이 내가 걸어가고 있는
                                  
막막한 어둠으로 별빛조차 없는 길일지라도
              포기할 순 없는 거야 걸어 걸어 걸어가다 보면
                                  
뜨겁게 날 위해 부서진 햇살을 보겠지

              그래도 나에겐 너무나도 많은 축복이란 걸 알아
                                  
수없이 많은 걸어가야 할 내 앞길이 있지 않나
              그래 다시 가다 보면 걸어 걸어 걸어가다 보면
                                  
어느 날 그 모든 일들을 감사해 하겠지

              (RAP)
              보이지도 않는 끝 지친 어깨 떨구고
                                  
한숨짓는 그대 두려워 말아요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걸어가다 보면 걸어가다 보면 걸어가다 보면...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강산에, 노래, 음악, 예술, song,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