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shlight
bright(flashlight)
North Carolina 블로거

Blog Open 11.20.2015

전체     137118
오늘방문     3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 명
  달력
 
코카콜라 박물관을 가다
05/11/2016 16:06
조회  3327   |  추천   6   |  스크랩   0
IP 66.xx.xx.89

날도 화창한 날,조지아의 코카콜라를 방문하였습니다.7년만에 다시 찾아갔는데요?그 날이 Mother's날이라,어떨까?7년전에는 여름방학에 갔는데,주차할 곳도 없고,한 낮의 더위는 쏟아지고,빙빙돌고,티켓파는 곳에 줄은 줄은 길다랗게 서 있어서 ,이 번에도 그럴까?하는 괜히 조바심이 납니다.티켓파는 부스에서 한시간 가량 줄 서 있었던 악몽이 되살아나서,티켓은 예약을 하고 갔습니다.



주차장도 어디에 있을까?아쿠아리움주차장이라고  보인 간판때문에 다른 곳에 주차를 하였습니다.그런데 주차장은 아쿠아리움이라고 적힌 주차장을 이용하시면 되겠습니다.대부분 주차비가 하루에 10불을 받고 있었습니다.



코카콜라설립자인 Pemberton Place입니다.이 곳은 20에이커의 넓이이며,1880년대의 코크역사부터 거슬러 올라갑니다.각종 사인과 코크와 관련된 광고역사까지 진열하고 있습니다.코크의 마스코트,코크의 북극곰,비밀금고까지 말입니다.



이 근처에는  아쿠아리움,코카콜라,CNN등이 있어서 그야말로 북적거리는 도로입니다.

오랫만에 코카콜라문을 두드렸습니다.

음료수 하나로 100년을 넘게 가니,명물입니다.그 것도 전 세계사람 입맞을 장악하니 말입니다.



 코카콜라 하면 무슨 이미지가떠오르시나요?

1.설탕물

2.몸에 나쁘다.

3.그래도 맛이 있다.

등등,약간의 부정적인 이미지가 개인적으로 있습니다만,여기들어가는 동안에 음료수많이 사드시오?리고 광고를 하기보다는,병을 이렇게 예술로 승화시켰습니다.


안으로 들어가니,지금까지 만들어 놓은 광고판을 모아서 진열해 놓고 있습니다.

비슷합니다.

사회자가 묻습니다.

어디서 오셨나요?


자 물어보면 1/3 이상이 멀리서 왔습니다.코리아,아일랜드.인도,캐나다,중국등등..

오랫만에 깔끔하게 화장한 한국젊은 여인을 보았습니다.전세계화장품의 시험대이자,한국화장의 기술과 방법이 전세계적으로 난리죠.

이유를 알겠습니다.어쩜 피부에 트러블없이 완벽하게 하얀피부에 빨간 립스틱으로 마무리한 그녀들을 보노라면,어떻게 저렇게 할 수 있을까?

모든 여성의 궁금증,그래서 한국으로 쏠리는 이유를 말입니다.


코카콜라의 역사를 간략히 설명하고 있습니다.실제로 산타할아버지의 이미지를 만든 것도 코크회사라고 알고 있는데요(???)1930년대 겨울광고용으로 제작한것으로 압니다.


사회자설명을 듣고 나면 영화한편봅니다.스포츠와 음료수,그리고 건강할 것 같은,,이런 이미지하면 케토레이도 한 몫하죠.


스포츠와 음료의 이미지전략을 일찌감치 해왔네요?코크의 병,테마별 아이템,캔진열등은 유명한 아티스트인 앤디 워홀,노먼 락웰,하워드 핀니스터 스티브 페널리등이 작품에 참가하였습니다,


전에는 안보였던 것 같은데요?자동화생산라인처럼 보였습니다.그런데 인도에 있었던 비밀금고(코크의 제보미밀문서)가 이 곳으로 옮겼다고 합니다.


 이곳을 방문하면서 현대감각의 표현,예술미,그리고 디자인의 총체를 봅니다.


판매와 광고역사를 말해줍니다.


깜찍한 차,아주 반질반질 합니다.


이렇게 많은 음료수가 코크의 제품이네요?눈에 띄는 한글글자 킨..


몇년전에 왔을때에도 이 이미지만 남았습니다.


작품의 무한 변신


3D 상영을 한다고 했는데,이 곳은 들리지 않았습니다.


중국그림 도자기 그림문양이 있습니다.전에는 안 보이던 게임처럼 보여지는 화면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과공간안에 들어가서 사람이 세포가 되어 코크안에 있는 것처럼 느껴지게 하는 영화장면같은 것들,변신 변신합니다.


살아있는 박물관을  보는 듯한데요? 조각해서 전시하고 있습니다.갑자기 마시고 싶네요?


시식코너입니다.자 마음껏 드세요.무한 리필입니다.


새로운 자판기의 모험,모든 종류가 있습니다.골라서 누르세요..앞으로 시장가능성은..


마지막으로 선물코너에 들렀습니다.눈으로만 보는데,카운터앞에 늘어선 긴줄들...마케팅,어떠해야 하는지확실히 보여줍니다.


한 바퀴돌고나니 배가 고픕니다.예전에 이 카페지붕위에는 풀들이 자라났는데,지금은 깔끔한 모습으로 단장했습니다.가져온 도시락을 떨어진 테이블이 있어서 먹었습니다.

화창한 봄날,나들이 어떠세요?


방문한곳

World of Coca Cola

121 Baker St NW,Atlanta,GA 30313



이 블로그의 인기글

코카콜라 박물관을 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