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ik108
Enochkang(eik108)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10.2012

전체     95358
오늘방문     1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2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3 Koreadaily Best Blog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9월 이벤트] 꽃피나 (175 ) "가을에 앓는 병" (2013년 9월 13일)
09/13/2013 17:32
조회  3450   |  추천   18   |  스크랩   1
IP 74.xx.xx.249

 
 

**********************************

지금 듣고계신 노래는

패티김이 부르는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입니다.

 

"아! 그대 곁에 잠들고 싶어라 날개를 접은 철새처럼
눈물로 쓰여진그 편지는 눈물로 다시 지우렵니다
내 가슴에 봄은 멀리 있지만 내 사랑 꽃이 되고 싶어라"

**********************************


하얀 그리움

언저리를

산책하며

국화꽃

피는 언덕은

어디쯤인가

 

공허한 계절의

그늘앞에

외로움 처럼

가을보다

더 깊은

고독 속으로

나의 몸을

던지고싶다

 

고독을 먹고

외로움을 삼키며

이렇게

아프고 슬픈

계절이 있는가

 

쓸쓸한 계절의

노을 앞에

그리움처럼

가을보다

더 아픈

가슴 속으로

고독의 빗장을

열고싶다



 

<무명인의 시>

 

【어느 그리움에게 쓰는 편지】


 
 

9월입니다.

초가을의 입김이 서서이 번지는 요즈음.

법정(法頂)의 추심(秋心)을 실감케 하는 계절입니다.

 

"...밤숲을 스쳐가는 소나기 소리를

잠결에 자주 듣는다.

여름날에 못다한 열정을 쏟는모양이다.

비에 씻긴 하늘이 저렇듯 높아졌다.

이제는 두껍고 칙칙하기만 하던 여름철 구름이 아니다.

묵은병이 불쑥 도지려한다.

훨훨 털어버리고 나서고 싶은 충동이,

어디에도 매인데 없이

자유스러워지고 싶은 그 날개가

펴지려고 한다..."

 

가을은

내가 유난히도 좋아하는 계절입니다.

 

이맘때 쯤이면

매년 도지는 '가을에 앓는 병'

이제는 익숙해진 탓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올해도

가을바람이 불어오니

마음 한 켠이 시리도록 아프기 시작합니다.



지난 해 앓았던 가을 열병(熱病)이

올해도 일찌감치 찾아온 듯 합니다.

 

이병은

오래 묵은병입니다.

 

'법정'의 묵은병은

"훨훨 털어 버리고 나서고 싶은,

어디엔가 매인 데 없이 자유스러워지고 싶은 충동" 이지만

 

나의 묵은병은

여름의 뜨거운 열기를 견디며 숙성된

사랑의 끓어오름을 보듬어줄

'어느 그리움에 매이고 싶은 간절한 바램' 입니다.

 

옛날

초등학교에 입학하던 일곱살 시절

매년 찾아오던 감기를 혹독히 치르고 나면



엄마손을 잡고

원효로 용문시장 입구에 있는

허름한 중국집에 가서



꿀맛같은 짜장면 한그릇으로

죽을만치 아팟던 기억을

송두리 떨쳐버리던 기억이 있습니다.

 

마치

병치레의 보상이나 받은듯이...

 

그 엄마의 손길을 바라며

이듬해도,

또 이듬해도

그 고통스러운 병치레가

은근히 기다려졌는지 모릅니다.

 

고통스러운 가을,

내게는 미운 일곱살 같은 계절.

 

그러나

어쩌면

어느 그리운 손길을 바라며

 

이 고통스러운,

이 미운

열병(熱病)의 가을을 기다렸나 봅니다.

 

그리움이여!

 

이제

이 계절 끝자락에 이르면

가을 열병(熱病)에 대한 보상이 있으려는지요?

 

그리운

그대의 손길을 기다려 봅니다.

 

[작곡가, 도니제티 'Gaetano Donizetti']

 

오늘은

이탈리아 작곡가

도니제티(G. Donizetti)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L'elisir d'amore) 중에서

'남몰래 흐르는 눈물'(Una furtiva lagrima) 을 들려 드리겠습니다.



2막으로 된 이 오페라 '사랑의 묘약'

19세기 이탈리아 작곡가인 '벨리니', '롯시니' 와 함께

벨칸토(아름답게 노래하는 가창법) 오페라를 주도한

도니제티불과 2주 만에 완성

의 가장 유명한 작품입니다.

 

내용은

이탈리아의 작은 마을 농장주의 딸 '아디나'(Adina)

그녀를 사랑하는 순진한 젊은 농부 '네모리노'(Nemorino)

사랑 이야기 로서



아디나 에 대한 짝사랑에 가슴앓이를 하는 네모리노

돌팔이 의사인 '둘카마라'(Dulcamara) 에게

엉터리 '사랑의 묘약' (싸구려 포도주) 을 사서 마시고는

아디나 의 사랑을 얻게 되는 코믹 오페라 입니다.

 

이 오페라 중에서

가장 사랑받는 아리아가

바로, 2 에서 네모리노 가 부르는 테너 아리아

'남몰래 흐르는 눈물' 입니다.

 

그러나

이 아리아는

제목이 주는 느낌과

실제로 '바순' 의 서글픈 선율에 실려나오는

노래의 애절함이



그 전까지 진행된 희극적이고 들뜬 분위기를

갑자기 가라앉힙니다.

 

그래서

'사랑의 묘약' 의 대본을 쓴 '펠리체 로마니'(Felice Romani) 는

이 아리아를 뺄것을 적극 권했으나

도니제티 의 고집에 의해

그대로 불려지게 됐지만

 

대본가가 걱정한 대로

초연 때 관객들은

이 아리아를 혹평 했습니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며

관객들은 차츰

이 소박하면서도 우아한 선율에

매료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는

'남몰래 흐르는 눈물' 을 듣기위해 '사랑의 묘약' 을 찾을 정도로

가장 인기있는 최고의 아리아로 인정받게 되었습니다.


[오페라 '사랑의 묘약' 중 '남몰래 흐르는 눈물' 이미지]

 

아디나

네모리노

자기를 얼마나 사랑하고 있는지 뒤늦게 깨닫고

남몰래 눈물을 흘립니다.



이때

이를 지켜보던 네모리노

그녀를 위해 이렇게 노래 부릅니다.



♥

남몰래 흐르는 눈물

그녀의 두 눈에 비치네



내 곁의 아가씨들

부러워하고 있네



더 이상 무었을 원하리오

진정 그녀는 날 사랑하고 있네



단 한순간 만이라도

두근거리는 그녀의 가슴을 느끼고 싶소



그녀와 나의 갈망 하나 되니

나 이제 죽어도 좋겠네



내 모든 소원 이루었네



[테너, 롤란도 비야손 'Rolando Villazon']

엉터리 '사랑의 묘약'을 사들고 기뻐하는 '네모리노' 역의 롤란도 비야손

 

도니제티 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 중에서 '남몰래 흐르는 눈물'



테너 롤란도 비야손 (Rolando Villazon) 의 노래로

들으시겠습니다.

 

2000년도 까지의

세계적인 테너 를 말하라면

 

루치아노 파바로티,

플라시도 도밍고,

호세 카레라스 를 꼽을 수 있을것입니다.



그러나

그 이후 세대교체가 이루어져

작고한 파바로티 의 자리를 대신한 테너가

바로 롤란도 비야손 입니다.



2005년 짤츠부르크 에서 공연된

오페라 '사랑의 묘약' 에서

주인공 네모리노 로 출연하여 세계인의 주목을 받은

멕시코 출신의 테너 롤란도 비야손

'남몰래 흐르는 눈물' 이 명 연주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테너 롤란도 비야손

오페라 사랑의 묘약 중에서

네모리노 의 아리아 '남몰래 흐르는 눈물'



소프라노 네트레브코(Anna Netrebko) 와 함께 출연하여 호평을 받았던

2005년 찰츠부르크 공연 실황으로 들으시겠습니다.



이 동영상은

관객들의 환호에 의해 한번 더 부르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남몰래 흐르는 눈물'

더이상

슬픔의 눈물이 아닙니다.



'사랑의 묘약' 을 통해

간절히 원하던 아디나 의 사랑을 얻게된 네모리노 가 흘리는

기쁨의 눈물입니다.

 

 나도

이 가을 열병을 앓고난 후

'사랑의 묘약' 으로

그리운 그대의 손길을 붙들고

기쁨의 눈물을 흘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롤란도 비야손 과 안나 네트레브코]

아디나 (안나 네트레브코) 곁에서 '남몰래 흐르는 눈물' 을 부르는

네모리노 (롤란도 비야손) 의 모습

 
 
 
 
 
 
 
 
 
가을,그리움,법정스님,묵은병,눈물
이 블로그의 인기글

[9월 이벤트] 꽃피나 (175 ) "가을에 앓는 병" (2013년 9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