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psy
Dipsy(dipsy)
Illinois 블로거

Blog Open 11.21.2019

전체     3999
오늘방문     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아들아이
12/01/2019 12:39
조회  642   |  추천   9   |  스크랩   0
IP 73.xx.xx.209
가을이 가버린 길에는,붉은 빛을 띄었던 잎들이  자취를 감추고
여기저기 딩굴고 있는 마른 잎새들이, 황량하고 쓸쓸함 마저
들게 한다.
아이를 공항에 데려다 주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아득하고
멀게만 느껴진다.
사랑한다고 넌 ,내게 존재 이상에 의미였고 삶에 기쁨이었다
고 , 메세지를 보내곤 아직 게이트에서 기다리는 모습을 상상하
며 괜히 코끝이 시큰해 진다.  내게 맹장염이 와서 임신8개월에 
수술 ,항생제를 쓰지 않아서, 수술후 다시 장폐색이  와서 2 주를 
먼저, 제왕절개로 아이를 낳았고, 태어나 아무것도 먹지 않아서 
엄마로 인해 몸에 문제가 있나 ,여러가지 검사를 하고, 결국은 
머리를 밀고 링거를 꽂았다고, 면회가 되지 않아 얼굴도 보지 못
했던 일, 나는 다른 병원으로 옮겼고, 아이 혼자 산부인과병원 
인큐베이터에서 사투를 했지만, 내가 병원을 옮기면서,남편은 나
를 간호하기 바빠서, 아이를 보러 갈 수도 없었다.
한달 후에 아이를 퇴원시키라는 연락을 받고,병원으로 간 남편과
새언니는, 너무 작은 아이가 안기가 무서워, 남편에게 안으라고, 
얘기했다고 한다
집으로 돌아온 아이를 만나러,병원에서 외출증을 끊어서가던 날
난,처음으로 너무 작은 아이를 보고,안으면 부서질것 같아 마음이 
아팠다.
그후 기관지가 좋지 않아서 고생,많은 시간을 병원에서 보낸 아이,
하지만 이곳으로 오면서 부터,이비인후과, 흉부외과에 갈일이 없어
진지 오래,  이제 공부를 마치고, 일은 다른 주에서 해서,추수감사
절을 가족과 보내고 ,자신에 일터로 돌아간다.
내가 세상에서,가장 잘한 일이 아들아이가 있다는 것,그리고 그 아이
가 엄마 아빠를  끔찍하게 생각하고,다정다감한 성격에 다른 사람을 
배려할 줄 아는, 예쁜 마음을 가진 젊은이로 성장해서 든든하다.
이젠 내 아들에게도,  사랑하는 사람이 찾아와 주기를..... 
"기본폴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리지아 꽃 02/24/2020
아침 운동을 나가면서 02/11/2020
고향 02/01/2020
구정 01/26/2020
인생 01/17/2020
일상 01/13/2020
남편에 선택 01/07/2020
그녀 01/01/2020
이 블로그의 인기글
남편 이야기11/23/2019
강아지 11/24/2019
일상01/13/2020
아들아이12/01/2019
나에 이야기11/22/2019
아침 운동을 나가면서02/11/2020
고향02/01/2020
남편에 선택01/07/2020
구정01/26/2020
그녀01/01/2020

아들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