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이야기 (1) : Coke 병
03/13/2013 08:09
조회  6788   |  추천   5   |  스크랩   0
IP 76.xx.xx.187

인터넷에 올린 글이나 이멜로 받는 글들을 읽다보면
정말 황당한 이야기들이 많은데 오늘 아침에도 이런 것을 받았다.
내게는 고교친구 2명, 교회분 2명이 욜씨미 보내준다.
제목은 "코카콜라 병 이야기"
중앙블로그에도 곧 또 올라 오리라.  

그 유명한 코크병을 디자인한 사람의 이름도 제대로 모르면서
이런 글을 써서 올리는 분은 정말 강심장이 아닐 수 없다.
(이름을 꼭 알아야 한다는 소리가 아니고 이런 글을 쓰려면
이름이나 제대로 알고 쓰라는 얘기다.)
최소한 주인공의 이름은 알고 창작을 하시더라도 하실 일이지.
그뿐 아니고 많은(거의 모든) 이야기가 사실과 전혀 다르다.
그의 출생년도(1905)나 출생지(조지아州)도 엉터리이다.

그의 이름은 얼 딘(Earl Dean, 1890 ? 1972)이었고 인디애나州 출신으로
인디애나주의 Terre Haute에 위치한 Root Glass Company에서
유리병 디자인과 병의 몰드(금형)를 만들던 사람이었다.

"루드"라는 이름을 어디서 가지고 왔는지 알 수 없도다.

 

 
코카 콜라회사는 600만 달러의 상금을 건 적이 없었고
얼 딘이 디자인한 병이 코카콜라회사에서 채택이 된 후
얼 딘의 회사(Root Glass Company) 사장이 "$500"의 포상금을 택할지
"종신고용"을 택할지를 물었을 적에 딘은 종신고용을 택하였다고 한다.
500달러가 600만 달러로 둔갑을 했는지?
 
학교에서 마켓팅을 공부를 하면 어떤 형태로던
코카콜라 회사의 얘기가 나오게 된다.
콜라를 다른 회사가 만들지 못하게, 로고나 병 디자인을 모방하지 못하게
하기위하여 고문 변호사 허쉬(Harold Hirsch)가 어떻게 하였는지,
콜라의 레씨피를 보호하기 위하여 어떻게 하는지 
햄버거 체인을 어떻게 족치는지 등등...
 

알고 좀 쓰자.
틀린것을(이 병이야기의 경우는 창작에 속하지만) 쓰는 것은 안 쓰는것만 못하다.
오래 전에 이 비슷한 예로 말보로(Marlboro) 담배이름이
어떻게 생겨났는가 하는 창작이 있었었다. 




1. 얼 딘이 처음 연필로 그린 디자인  2. 첫번째 시작품: 가운데의 배가 너무 불러서 켄베이어 벨트에서
병이 넘어져서 디자인을 좀 더 작게 바꾸었다. 3. 실제 바틀링에 사용된 병의 디자인.
(사진: 위키피디아에서)

위의 딘이 연필로 그린 병의 디자인(1)과 병제작 기계 옆에 서있는 사진은
Root Glass Co가 있었던 Terre Haute, Indiana의 
도서관(Vigo County Public Library)에 보관되어 있다고 한다.
첫번째 시작품 병은 현재 2개가 남아있는데
한 병은 코카콜라 회사의 박물관(
Atlanta, GA)
또 한병은 아들 노만 딘이 보하고 있다고 한다.




받은 멜에는 사진 2장과 함께 아래와 같은 내용이다.
다 올리기는 지면(컴 화면)이 아까워 사진을 빼고 내용만 올린다.
****************
 

"세계 어디에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코카콜라의 병 그러나 이 병에 대한 숨겨진 이야기를 아는 사람은 매우 드물다.

과학적인 면에서 보면 하찮은 병 하나에 불과하기 때문이리라.
그러나 당시 18세의 청년 루드에게 600만 달러라는 거금을 안겨 준 코카콜라병에 얽힌 이야기는 우리에게 큰 교훈을 준다


루드는 1905년 미국 조지아 근교의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다.말썽 많은 개구쟁이였지만 놀라운 집념을 지닌 소년이었다. 그의 나이 일곱 살 때의 일이다.

루드가 밤이 늦도록 돌아오질 않았다. 놀란 그의 부모가 마을 사람들까지 동원해 찾았지만 루드는 어디에도 보이지 않았다.
걱정으로 밤을 밝힌 부모 앞에 새벽이 되어서야 루드는 잔뜩 지친 모습으로 나타났다.

그의 부모는 화낼 것도 잊고 그를 덥석 껴안았다.
그 순간 루드는 정신을 잃고 쓰러져버렸다.그의 손에는 무려 열 다섯 시간이나 뒤쫓아 잡은 큼직한 산토끼가 쥐어져 있었다.

그의 이러한 놀라운 집념은 나이가 들면서 더욱 강해졌다. 언제나 갖가지 말썽이 따랐지만 그럼에도 학교성적은 늘 1등이었다.
사내놈이 저 정도면 뭔가 꼭 해낼 거야.’
그의 아버지는 말썽꾸러기였지만 집념이 강한 루드를 마음속으로 언제나 대견스럽게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루드는 어려운 집안 형편으로 중학교에 진학하지 못했다. 그의 아버지는 총명한 아들을 위해 도시로 이사하려 했다.

그러나 루드는 가난한 살림을 위해 스스로 도시에 나가 돈을 벌기로 결심하고 오히려 부모님을 설득했다.

마침내 도시로 올라온 루드는 신문 배달 구두닦이 철공소 일 심부름 등 돈이 될 수 있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했다.

그렇게 일하기를 3년 덕분에 시골집의 형편도 많이 나아지고 루드도 조그만 병 공장의 정식 공원이 되었다.

루드는 공장 옆에서 자취를 하며 끓는 유리 액을 철관으로 된 금형에 부어넣어 병 만드는 일을 했다.

열심히 일하여 두 배에 가까운 실적을 올리고 쉬는 날에는 여자친구 주디와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이때 미국에서는 코카콜라라는 새로운 음료가 나와 큰 인기를 끌고 있었다.

어느 날 주디가 오려온 신문광고를 보는 순간 루드는 가슴이 설레지 않을 수 없었다.
'코카콜라 병 현상모집. 최하 1백만 달러에서 최고 1천만 달러'
실로 엄청난 금액이었다.
평생을 병 공장에서 일한다고 해도 루드가 그만한 돈을 모으기는 어려운 일이었다.
주디 . 이건 하늘이 준 기회야. 공장을 그만두고서라도 내 손으로 꼭 이병을 만들고 말 테야!”
루드, 그럼 안돼, 제발 부탁이야.”
“6개월 후에 다시 찾아와. 어서 돌아가
누구보다도 루드를 잘 알고 있었던 주디는 결국 아무 말도 못하고 돌아갔다.
공장을 그만둔 루드는 밤낮 없이 연구에 몰두했다. 코카콜라 회사가 제시한 조건은 까다로웠다.

루드는 모양이 예쁘고 물에 젖어도 미끄러지지 않고 보기보다 양이 적게 들어가는 병을 만들기 위해 고심했다.
그렇게 6개월이 지났지만 루드의 작업상태는 아직 시작 단계일 뿐이었다.
6개 월 째 되던 날, 약속대로 주디가 찾아왔지만 그는 주디를 볼 면목이 없었다.
루드! 나야, 주디.”
루드는 못들은 척하다가 하는 수 없이 용기를 내어 주디를 보았다. 순간 그의 얼굴이 햇살처럼 빛났다.
잠깐! 주디 , 그대로 서 있어!”
왜 그래, 루드?”
영문을 몰라하는 주디의 모습을 빠른 속도로 스케치해 가는 루드.
그 날 주디는 당시 유행하던 통이 좁고 엉덩이의 선이 아름답게 나타나는 긴 주름치마를 입고 있었다.
루드는 바로 그 주름치마에 가려진 예쁜 엉덩이와 주름을 강조한 새로운 병을 고안해 낸 것이다.
주디! 어때? 정말 예쁘지? 이제 됐어!”

다음 날 루드는 이 병을 미국 특허청에 출원했다.
그리고 철공소에서 일한 경험을 살려 직접 견본을 만들었다.
마침내 루드는 완성된 병을 가지고 코카콜라 회사의 사장을 찾아갔다.
사장님! 이 병은 모양도 예쁘고 물에 젖어도 미끄러지지 않습니다.”
많이 들어갈 것이 틀림없소. 유감스럽지만 이 병은 안되겠습니다.”
그러나 여기서 물러설 루드가 아니었다. 그는 사장 앞으로 바싹 다가갔다.
사장님! 제발 한 가지만 더 보아주십시오.” 그럼 빨리 용건만 설명하시오.

         
루드는 사장이 사용하는 물 컵을 들고 말했다.

제 병과 사장님의 물 컵 중 어느 것에 더 많은 양이 들어갈까요?”
아니, 그걸 말이라고 하나. 당연히 당신의 병에 많아 들어가지 않겠소?”
루드는 아무 말 없이 병에 물을 가득 채운 뒤 물 컵에 따랐다. 그런데 물 컵의 겨우 80퍼센트 정도만 채워졌을 뿐이 아닌가.
루드 ! 내가 너무 경솔했구려. 당장 당신의 권리를 채택하겠소.”
하루아침에 600만 달러의 사나이가 된 루드는 훗날 주디와 결혼하여 고향에서 유리제품 공장을 운영하면서 일생을 보냈다."

*******************************

아침에 올렸던 위의 글에 좀 더 보태면
코카콜라 회사는 상금을 걸고 "병 현상 모집"을 신문에 낸 적이 없었고
단지 전국의 유수한 병공장에 "어두운 곳에서 만져만 보아도 식별이 가능하고
깨어진 병을 보아도 식별이 가능한" 독특한 디자인의 병을 
만들어 달라고 1915년에 의뢰를 했고 얼 딘이 일하던 Root Glass Company가
의뢰받은 공장 가운데 하나였다. 

코카콜라에 대해 아는 바가 없던 얼 딘은 회사근처의 도서관에서
coca, cola, kola등을 Encyclopedia Britanica에서 찾던중 우연히
cocoa에서 코코아 열매의 그림을 보고 힌트를 얻어 병을 디자인했다고 한다.

 





위에서 이미 말했듯이 코카콜라 회사가 딘의 디자인을 채택한 후
딘은 회사가 제의한 500달러의 상여금 보다 영구고용을 선택하여
Root Glass Company가 1930대에 다른 회사에게 팔릴때까지
일했었다고 한다.
 


얼 딘의 아들 노만 딘(Norman Dean)이 쓴 아버지 얼 딘과 병에 얽힌 얘기.



Mark Pendergrast,For God, Country, and Coca-Cola:
The Definitive History of the Great American Soft Drink and the Company That Make It,
Basic Books(2000), p.103



리플에 HOE님이 코카콜라와 에모리 대학얘기가 중앙블로그에
올랐는데 사실이 아니더라고 하셔서 "검색"으로 클릭을 했다.
제목이 "코카콜라 회장의 유언"이었는데
말도 안되는 새하얀 가지뿌렁(white lies)
을 써놓았다.
창작의 수준은 같은데 위에 실린 글과 다른 한 가지라면
주인공의 이름은 제대로 썼다는 정도이다.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바 있는 제임스 레니(James Laney)
왜 코카콜라 회사와 엮어 놓았는지는 알 길이 없다.
같은 곳에 위의 글도 올려져 있어 웃지 않을 수 없었다.
(물론 그분도 어디서 퍼 오셨겠지만)
 
 


코카콜라,코카콜라 병,얼 딘, 루트 글래스 회사
이 블로그의 인기글
diapowder2000
요세미티(diapowder2000)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02.2009

전체     940509
오늘방문     4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2015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2012 Koreadaily Best Blog

  달력
 

황당한 이야기 (1) : Coke 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