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jung
다정(dajung)
Virginia 블로거

Blog Open 11.04.2011

전체     195708
오늘방문     2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0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달력
 
온건 보수 역활에 기대 해 본다
03/11/2017 03:23
조회  1518   |  추천   11   |  스크랩   0
IP 68.xx.xx.225


태극기 집회 사진 구글에서 따 왔다


온건한 보수에 기대 해 본다

 

지난 몇 달간 촛불 집회이다 태극기 집회이다 하면서 꽤나 요란스러웠다. 그리고 언론들이 불에 기름을 부은 듯 너무 드라마틱하게 기사를 쓰고 그리고 거짓 기사를 SNS에 마구 써 대서 더욱더 요란했다고 나는 생각한다. 그러나 사실 극좌파라고 세인들이 말하는 몇 개의 극렬 노조에서 멍석은 깔아 놓았지만 그 멍석에서 춤을 춘 사람들의 대부분은 최순실, 박근혜 의 국정 농단과 부패 특히 정경유착에 항의하며 정의, 그리고 사회 정화를 외치는 순수한 사람들이 대부분이라 생각된다. 또 은밀한 출처에서 지원을 받은 박사모 들이 태극기 집회라는 무대를 만들어 놓기는 했지만 그 무대에서 춤을 춘 사람들 역시 국가의 안전과 민주주의, 시장경제를 굳게 지켜야 한다는 신념과 순수한 애국심으로 태극기를 든 사람들이 대부분이라 나는 믿는다.

 

이제 촛불 시위에 역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사실 나는 탄핵이 기각될까 걱정을 했었다. 만일 기각이 되었다면 이것 까지는 괜찮다라는 부패의 기준이 생길 것이기 때문이었다. 다시 말해서 다음 대통령부터는 600억 까지,그리고 자기 주머니에 돈이 안 들어가면 자기가 좋아 하는 사람이거나 차후 대통령 직에서 물러난 후 보장을 받는 은밀한 거래를 할 사람에게 무슨 재단이다 연구소다 하면서 재벌들로부터 돈을 뜯어내어 도와준다하여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잣대가 설립 될 수 있었으니 말이다. 그러나 이번 탄핵으로 이제부터는 대통령들은 그러한 짓을 할 생각을 할 수 없게 만들었으니 촛불 집회 참가자 그들이 원하는 사회의 정의 구현과 부패 척결에 한 발자국 전진시킨 성과를 이루었다고 본다. 이제 그들은 찬사를 받고 무대에서 내려 와야 한다.

 

그리고 이제는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의 역할이 남았다. 그들은 국가의 안전과 민주주의의 수호를 굳게 지키자고 하면서 모든 국민을 하나로 묶도록 앞장서야 한다. 그런데 이들에게 이러한 행동에 앞서 몇 가지를 먼저 선언하고 해결해야 한다. 첫째는 박사모인지 무언지 하는 그들을 배척하거나 아니면 최소한 결별해야 한다. 두 번째로 태극기는 이제 내려놓아야 한다. 태극기는 광복절, 삼일절 같은 국경일이거나 한일축구 대항전 같은 때에나 쓰는 것이지 탄핵 찬반 같이 생각들이 분열된 상태에서 선점 내지 독점적으로  쓰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촛불 집회에 참가자들과 손을 잡아야 한다. 그들 역시 부패 척결, 정경 유착에 반대 하며 촛불을 들었지만 그들 또한 국가 안전과 민주주의, 자유 경제 체제를 옹호하는 사람들이라고 나는 굳게 믿기 때문이다.

 

거듭하지만 이제 한때 태극기를 들었던 그들이 해야 할 일은 대한민국을 굳건히 지킬 다수의 집단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 혹자들은 그들을 우파 또는 보수라고 부를 것이다. 나는 그렇게 분류가 되든지 말든지 별로 관심이 없다. 다만 나에게는 그저 순수한 나라 사랑하는 사람으로 보일뿐이다. 이제 대통령 선거가 시작 될 것이다. 이제부터는 모두 좌파, 우파, 진보, 보수라는 그러한 논리보다 하나로 뭉쳐서 과거에 함몰되지말고 밝은 미래를 설계해야 한다. 그리고 나는 태극기 집회에 참가했던 그 사람들이 국가안정과 민주주의 시장경제의 지킴이로 앞장서라고 격려와 응원을 보낸다. 다만 시위가 아니라 이성적이고 차분하고 설득력 있는 조용한 시민운동이란 조건을 달면서 말이다

 

촛불 집회, 태극기 집회, 최순실,박근혜, 정경유착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