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jung
다정(dajung)
Virginia 블로거

Blog Open 11.04.2011

전체     191493
오늘방문     8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9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달력
 
문재인 후보가 좀 이랬으면
04/06/2017 03:22
조회  1034   |  추천   7   |  스크랩   1
IP 68.xx.xx.225

사진 설명을 어찌해야 할지 머뭇거려진다



문재인 후보가 좀 이랬으면 


 2005 년 7월 20 일 벤즈 모델 600의 차를 선두로 남한의 작가 98 명과 해외 작가를 포함한 분들을 태운 버스들이 평양으로 들어서고 있었다. 소위 민족작가대회 행사를 위한 평양 방문 행렬이었다. 그리고 그 선도하는 밴스 차에는 이 행사의 상임고문 백락청 교수, 시인 고은이 단장 자격으로 타고 있었다. 그리고 이어서 백두산 천지연에서 민족작가 학술대회가 열렸는데 김남주 시인 (남민전 혁명투사?) 의 시 ‘조국은 하나다’의 시 낭송으로 시작되었다. 시에 첫 부분이다 

조국은 하나다
이것이 나의 슬로건이다
꿈속에서가 아니라 이제는 생시에
남 모르게가 아니라 이제는 공공연하게
조국은 하나다
양키 점령군의 탱크 앞에서
자본과 권력의 총구 앞에서
조국은 하나다

2005 년 당시 작가는 작가가 아니라 민족작가로서 민족이란 단어 속에 있어야 했고 ‘친일파 청산을 못한 남한은 정통정부가 아니다’ 라며 친일 친미를 다 매도하는 분위기 이었다. 그리고 이 남북한 민족작가 대회는 탄핵 기각으로 노 대통령의 기세가 극점을 이룰 당시 청와대에서 실질적인 2 인자 문재인의 작품이라는 사실이 당시 작가들 사이에서는 잘 알려진 사실이었다. 

 그로부터 12 년이 흘렀다. 그동안 대한민국 시민들은 북한은 국가가 아니라 깡패집단이며 인권이란 단어조차도 존재하지 않다는 사실을 새삼 느끼게 되었고 북한을 향한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 그래서 이제는 더 이상 대학 학생회장 자리가 소위 주사파의 독점물이 아닌 정도가 아니라 학생회장을 하겠다는 희망자가 없어 학생회가 없어진 곳도 있고, 있다고 해도 주체 사상이니 어쩌니 하는 것이 아니라, 등록금 인상 반대, 학생 편의 시설 확장 같은 것이 이슈가 된 상태다. 

그리고 정치적이랄 단체 특히 북한에 호의적이던 전교조 역시 2008 년 18.2 %의 가입률에서 2010년에 15%로 교사들 가입숫자가 떨러지고 있으며 항소중이지만 법원의 불법단체 판결로 정상업무를 못해서 가입회원 숫자를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아마도 2017년에는 더 줄어서 10% 정도가 아닐까 싶다. 또한 금속 노조 같은 좌파적인 강성 노조도 귀족노조로 취급되고 시민으로부터 외면을 당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지만 그러나 민주당 내에서는 노무현 대통령이 자살을 한지 10 년이나 지났건만 또박또박 당비를 내고 있는 부동의 소위 친노 들이 존재하고 있고, 그들의 정치 정세를 보는 눈은 10 년 전에서 별로 달라지지 않은 듯하다. 그런데 문재인 후보는 당 후보선출을 받기 위해서 그들로부터 지원을 얻어야 했고 그래서 그들에게 보넨 신호가 ‘대통령이 되면 북한을 먼저 가겠다’ 이었다. 마치 노무현 씨가 후보 시절 ‘나는 사진이나 찍으러 미국에 안가겠다’의 다른 표현으로 말이다. 

그러나 이제 그는 당 후보로 선출되었다. 이제부터는 전 국민으로부터 표를 얻어야 하는 대통령 후보가 되었다는 말이다. 더 이상 소위 속칭‘노빠’들에게 끌려갈 필요가 없다. 대통령 당선을 원한다면 오히려 그들에게 국토방위, 안보 문제는 진보 보수 좌파 우파와 관계없이 모두가 다 굳건히 지켜야 함을 알려야 한다. 또한 대 국민에게 보내는 메시지도 북한을 먼저 가겠다가 아니라 ‘북한이 좀 더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기를 기대 한다‘ 정도로 말을 바꾸어야 한다. 그리고 싸드 배치에 대해서도 ’이미 결정 된 것이다 그리고 어쩌면 차후에 남북한 대화에 요긴한 흥정거리가 될 것 같다‘는 정도로 말을 바꾸어야 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운영 문란과 부패로 보수가 아닌 진보 진영의 후보가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아주 높다. 그리고 현재 진보진영의 시장 경제논리, 서민생활 밀착 등 꽤나 바람직한 공약들이 내 마음에 들기도 한다. 그러한 의미에서도 나는 문 후보의 발언을 주의 깊게 보고 있다. 그리고 그의 국가관 안보관이 꽤나 궁금하다. 아니 그가 12 년 전 남북한 민족작가대회의 프레임에서 탈출하기 바란다. 국민들을 안보, 국토방위에서 안심시켜야 한다


문재인, 주사파, 친노, 남북민족 작가대회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