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jung
다정(dajung)
Virginia 블로거

Blog Open 11.04.2011

전체     320415
오늘방문     5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2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달력
 
금강산의 가치 과대평가가 아닌지?
12/10/2019 11:56
조회  659   |  추천   12   |  스크랩   0
IP 68.xx.xx.43

금강산을 찾는 사람들....자발적으로 오는 순수 관광객인가 아니면  동원된 단체 관광객인가?  


금강산의 가치 과대평가가 아닌지?  

지난 달 이었던가? 미국 방송 TV에서 판다곰 베이베이가 소유권이 중국에 있다며 이곳 워싱턴 동물원에서 이제 중국으로 보내야 한다며 무슨 큰 이별이나 되는지 꽤나 비중 있게 뉴스를 다루었다. 나의 판단으로는 판다라는 곰은 동물 중에서 좀 특이하다고나 할까 아니면 재미있게 생긴 동물 중에 하나임에는 틀림없으나 그렇다고 그렇게 유난을 떨 정도는 아닌데 하면서 혀를 내둘렀었다. 그리고 그 판다에 대한 나의 가치판단은 적자생존의 세계에서 번식, 종족보전 등에서 열등하다고 할까? 바보 같은 놈이니 사람들이 동정을 해서 일까? 아니면 중국이 원산지라서 그런가? 이런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 참 언론이 왜 이리들 야단일까 하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같은 시각에서 한국 언론이나 정부가 내가 보기엔 도를 넘게 뉴스 화 하는 것이 있다. 금강산이다. 얼마 전에 김 통일부 장관이 이곳 미국 워싱턴에 와서 금강산을 들먹이더니 이제는 금강산에서 현 건물 철거를 내민 북한의 김정은의 말 한 마디에 금강산 개발 참여니 어쩌니 하면서 야단이다. 금강산이 그렇게 대단한가? 

 이젠 오랜 이야기이지만 나도 금강산을 갔었다. 기억에 남은 것이라고는 서커스 공연이 좋았고, 평양 관광대학(?) 접대과를 졸업한 아가씨가 길가에서 파는 $1,- 짜리 영양실조가 든 것 같고 볼품없고 꼬마 군고구마 두 개, 그리고 한 병에 $2.- 짜리 도수가 높은 맥주가 기억에 남는데 그것은 아마도 그 관광대학 접대과를 졸업한 아가씨와 대화라는 호기심 때문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전압이 낮아 엘리베이터가 움직이지 않아 한참 기다렸던 일, 마치 내가 구걸하다시피 금강산을 보러 온 사람처럼 여기면서 거들먹거리면서 꼭 자비나 베푸는 듯 하는 금강산 입국(?)에서 북한군인 행패(?), 길가에서 싸구려 풍경화 팔던 여인들, 그저 그런 맛없는 음식, 무엇보다 소위 관광 유흥지에서 있어야 할 재미가 없는 무미건조한 저녁 시간 등으로 관광지로서 그리고 유흥지로서 별별일 없었던 것이 나의 기억이다. 

 사실 그것 보다고 바로 그 해에 나는 중국에 장가계를 갔었다. 그래서 금강산관광과 비교가 되었다. 그리고 솔직하게 이야기 하자면 장가계가 금강산보다 경관뿐만 아니라 금강산의 서커스를 능가하는 쇼를 비롯해서 여러 가지 면에서 훨씬 좋았다. 또 비용 면에서도 오히려 하루 더 호텔에 머무는 것을 생각하면 저렴했다. 더 나아가서 이곳저곳 세상 구경을 제법 한 나로서 감히 이야기 하건데 금강산이 세계의 아름다운 산들의 서열을 메긴다면 50 등 아니 100 등 안에 들까 생각을 하다 어쩌면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처음부터 금강산 관광이 좀 마음에 들지 않았다. 이곳저곳의 정부의 주변 단체 등에서 보조금을 주면서 단체 관광을 추진을 넘어 종용을 한 것이 마음에 안 들었다는 말이다. 다시 말해서 금강산을 핑계로 북한 퍼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말이다. 이제 북한의 김정은이 금강산 관광 운운하고 있다. 사실 금강산은 거듭 이야기하지만 세계 관광객을 대상으로 보자면 세계지도상 관광지로서 좋은 위치가 아니다, 또 금강산이란 경관 면에서도 세계적으로 손꼽을 만큼 뛰어나게 아름답다고 하기엔 부족하다, 그리고 유흥지로 보자면 시설, 노하우, 인적자원에서 마카오나 라스베가스 등 세계 유명 유흥지를 따라잡기란 10-20 년 내에는 불가능 하다고 본다. 그러니 필경 그저 그런 시설 지어 놓고 한국이나 중국을 호구 삼아 와서 돈 좀 뿌려 달라고 조르던지, 협박하는지, 외교 줄타기를 하던지 할 것 같다. 

 나는 바보같이 줄 것 주면서 생색 안 나는 금강산 관광은 반대한다. 그냥 북한 사람들을 인도적 차원에서 도와주는 것이 훨씬 낳을 것 같다. 오히려 개성 공단 같은 남북한 상호 이익이 되는 것 이런 것을 고려함이 좋을 듯하다. 결론적으로 금강산을 과대포장해서 북한 퍼주기를 정당화 하는 것은 세계의 관광지를 그런대로 여려 곳을 돌아본 나로서는 국민들을 바보로 만들고 그리고 역으로 그런대로 아름다운 금강산을 초라하게 만드는 것 같다. 금강산 과대포장 언론에서 그만 두기를 바란다.

김정은이  찾고


금강산 여행 금지 풀라고 데모하고...


아름다운 산이 그 누구 떼문에 오염된것은 아닌지....



이 블로그의 인기글

금강산의 가치 과대평가가 아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