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jung
다정(dajung)
Virginia 블로거

Blog Open 11.04.2011

전체     312520
오늘방문     6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2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블로그 뉴스 시민 기자
  달력
 
서울 스케치 3 화 해남 완도 나들이 (2019)
07/02/2019 14:16
조회  1397   |  추천   12   |  스크랩   0
IP 68.xx.xx.202


청해진을 세운 장보고를 기리는 박물관...건물이 배 모양이고 장보고의 동상이 우뚝 서 있다 


서울 스케치 3 화 (2019) 지방 나들이 해남 완도 


 이번 한국 빙문 목적 중에 하나가 집사람 친구 민화개인전 참가이었다. 그 작가가 전시회 출품할 작품을 완성하고 이제 전시회를 앞두고 무거운 짐을 벗고 홀가분하고 싶은 마음이 집사람과 서로 통했는지 우리가 서울에 도착도 하기 전에 전라남도 끝자락 해남과 완도 보길도를 찾기로 하고 작가 부부가 목포행 KTX 표 그리고 호텔까지 다 예약해 놓았다. 시끄러운 도심을 벗어나 쾌척한 경관을 즐기는 여행이다. 그리고 열차는 선진한국을 알리는 쾌속 열차이다. 그러나 실수....식당 칸이 없고 그래서 맥주 한잔 마실 수 없다는 것을 깜박 잊었다. 

목포에서 내렸다. 역 앞에 건물이 눈에 들어온다. ‘김대중 정신 계승회’라는 커다란 플래카드가 보인다. 역시 전라도구나 하는 실감이 난다. 우리는 곧바로 차를 임대하여 완도로 향했다. 한국을 방문 할 때 마다 지방을 방문했는데 도로 정도가 아니라 전국을 공원처럼 잘들 가꾸고 사는듯하다. 지방자치제 실시로 지방제정이 빚더미에 올려놓았다고 하지만 말이다. 생활수준도 높아졌는지 인심 또한 넉넉했다. 해남에서 완도 가는 길 고구마 직판장에 들려 화장실 잠간 쓰자했더니 쾌히 승낙 정도가 아니라 철이 끝이나 별별일 없지만 맛 좀 보라며 고구마를 준다. 밭의 흙색갈이 아주 붉다. 그 토양으로 이곳이 고구마 산지로 유명하단다. 확실히 고구마가 아주 달았다. 


목포역 바로 앞 건물에 김대중 정신 계승회 간판이 보인다


완도에 도착했다. 작가 부부가 미리 예약한 호텔이 완도 항구를 내려다 볼 수 있는 언덕에 위치했는데 온통 바다가 전복 양식장이었다. 전복에다 광어의 특산지라고 이미 알고 왔으니 실컷 먹어야겠다며 생각하니 입안에 군침이 돈다.


 전복 양식장이 온 바다를 덮은것 같다


내가 숙막한 호텔 바로 앞이 완도 항이다 


완도 전경 


완도는 신라 후기 장보고가 이곳에 청해진을 설치하여 왜, 당나라를 포함해서 3 국의 제해권을 장악했었다. 하지만 역사의 기록에만 있지 유적이나 유물은 별로 없다. 충무공 이순신의 진영도 있었다하나 그곳 역시 남은 흔적은 별로이다. 그러나 완도는 이러한 역사적인 사실들을 근거로 역사를 박물관이나 전시실을 만들면서 다시 창조하고 있다.

 우리는 하루 일정으로 먼저 완도군 홍보실을 들렸다. 조선시대에 많은 선비들이 귀양을 온곳이 이곳 완도이다. 윤선도 송시열부터 근대의 주시경까지  인물소개를 하고 있다.  홍보실을  떠나 가장 높은 언덕에 있는 신흥사를 구경하고, 다시 완도섬과 연결된 다리를 건너 청해진 군영지 본부였던 장도(將島)와 그리고 새로이 지은 꽤나 큰 규모의 박물관을 구경하였다. 그리고 영화 촬영 세트장을 가기전에  완도군에서 관리하고 있는 완도 수목원을 들였는데  꽤나 좋았다


군 홍보실에 가운대에 장보고 이순신  두 분이 물론 차지하고 있다


그리고 귀양온 선비 거두 어부사시사를 지은 윤선도


노론의 거두 송시열 소개도 하고 있다


장보고 박물관에 그의 활동을 설명하고 있다.


장보고의 활동이 중국 역사책에 서술되고 있다


장보고 사당


사당 앞에 바다를 향한 동상


청해진의 군부대는 사실 바로 이 다리를 건너 장도라는 곳에,있었다


장도 관문이다


신흥사  건물이 기울어서 철재로 바쳐주고 있다 특이하다


삼불상 작지만 아담하다

수목원 잘 관리하고 있다


숲도 울창하다


 그리고 KBS에서 장편 연속 드라마로 오래 인기를 누렸던 “장보고” 촬영장도 구경하였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전부 무료입장이었는데 유독 촬영장만 유로였다. 그러나 세트장은 옛 마을거리, 선착장이 전부였고 빈약했다. 입장료가 아까웠다. 그러나 그 아쉬움 그날 저녁은 값싸고, 정말 싱싱하고 맛있는 전복과 광어회와 매운탕으로 충분히 보상 받았다. 지금 다시 생각만 해도 입안에서 침이 돋는다.


드라마 장보고를 위해서 세워진 세트 장인데 그 이후 거의 30 여편의 드라마 영화 촬영이 이루어 졌다


배가 내리는 포구 세트 

이 블로그의 인기글

서울 스케치 3 화 해남 완도 나들이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