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samoo
팔로마(chosamoo)
North Carolina 블로거

Blog Open 08.02.2015

전체     109409
오늘방문     2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8 명
  달력
 
허튼짓 좀 작작해!
02/09/2017 20:30
조회  2068   |  추천   25   |  스크랩   0
IP 47.xx.xx.113

허튼짓 좀 작작해!

조사무


   고등학교시절, 이웃에 좋아하는 여학생이 있었다. 초등학교 동창이었다. 이른 아침, 새까만 교복차림으로 집을 나서는 그녀를 눈으로 마음으로 전송하면서 속깨나 태웠다그건 생병이었다.

어느 여름날, 초등학교에 다니는 그녀의 남동생더러 쪽지편지를 누나에게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뇌물로 한 달 치 교통비를 몽땅 털어 녀석 호주머니에 찔러주었다. 쪽지에다 어설픈 사랑타령을 횡설수설 늘어놓고 말미에 모월 모일 모시 모모빵집에서 만나자고 썼다.


   이튿날 꼬마 메신저를 통해 답장을 받았다. 쪽지를 손에 쥐고 얼마나 설레었던지, 두 근 반 세근 반, 가슴에서 콩콩 소리가 들렸다. 심호흡을 몇 차례 크게 토한 다음 떨리는 손으로 쪽지를 펼쳤다

거기에는 가지런한 글씨로 달랑 한 줄이 또박또박 적혀있었다.

공부나 해. 허튼짓 좀 작작하고.”


   허튼짓이란 쓰잘머리 없는, 말하자면 백해무익한 짓을 의미한다. 좀 더 직설적으로 표현하자면 미친 짓이란 뜻이 아닌가.

허튼짓의 결과는 너무나 참담했다. 그 후 한 달 동안 인도 타르(Thar) 사막을 고행하는 선재동자(善財童子)라도 되는 양 늦여름 뙤약볕에 비지땀을 뻘뻘 흘려가며 학교를 걸어 다녀야만 했다. 자업자득(自業自得)이었다.


   자업자득은 무척 엄중한 낱말이다. 엄청 잔인한 말이기도 하다. 잘못을 저질렀으니 당해도 싸다는, 말하자면 쌤통이라는 뜻이 함축된 사자성어가 아닌가. 자업자득은 죄업(罪業)을 뜻하기도 한다. 죄업의 사슬을 끊어내지 못하면 평생 트라우마에서 벗어나기 힘들다달포에 걸친 생고생 끝에 허튼짓은 그만하고 이제부터는 코앞에 닥친 대학입시준비에 전념해야겠다고 마음을 다져먹었다. 그 순간적인 반전의 계기가 있어 초라하나마 오늘날의 내가 존재할 수 있으리라.


   찰나(刹那)가 곧 영원의 단초(端初) 아닌가. 찰나에서 비롯되지 않은 영원은 도저히 상상조차 할 수 없다. 순간의 판단이 일생을 좌우한다는 말이 허투루 있는 것이 아니다. 세상에는 극히 미미한 사건이나 하찮은 계기가 대세의 흐름을 결정짓는 경우가 허다하다. 삼라만상 또한 그렇다. 태초에 겨자씨만 한 우주 씨앗이 있었단다. 150억 년 전, 하나의 점에 불과한 우주 씨가 고온과 고밀도에서 찰나의 빅뱅을 일으킨 후 광폭의 팽창을 거쳐 광대무변한 우주가 되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지금 이 순간에도 우주의 부풀림은 끊임없이 진행 중이라고 하니 그렇다면 만휘군상(萬彙群象)이야말로 찰나의 섬광(閃光)에서 비롯된 부산물이 아닌가.


   대학진학 후 몇 차례 그녀와 데이트를 했지만 이러저러한 사정으로 유야무야 미적대다 보니 서서히 멀어져갔다. 그럼에도 그녀는 아직도 내 인식을 통해 그때 그 모습 그대로 살아있다. 어찌 그녀뿐이랴. 삼라만상 또한 내 인식에 의해 존재한다.

인식의 주체는 어디까지나 나일 수밖에 없다. 나의 인식작용을 거치지 않고는 우주 삼라만상은 물론 주()도 객()도 존재할 수 없으니 말이다. 바로 나야말로 곧 우주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갖는 연유이기도 하다.


   사람의 일상사 대부분이 허튼짓일지 모른다. 명분도 실속도 없이 하염없이 헛바퀴를 돌리면서도 마치 큰일이나 하는 것처럼 착각하고 사는 것이 우리들 일생일지도 모른다.

나는 요즘도 아내한테서 허튼짓 좀 작작해!”라는 책망을 적잖이 들으며 산다

그럴 때마다 아린 옛 기억이 되살아나 반백년을 함께해온 아내를 마주볼 면목이 없어 당황하곤 한다.

이날 이때까지 통째로 뽑아버리지 못한 업보(業報)의 곁뿌리 몇 가닥을 가슴속 깊이 곁묻고 살기 때문일 것이다.

 

"自作隨筆"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허튼짓 좀 작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