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m6677
할매의 푸념(chom6677)
Alaska 블로거

Blog Open 01.08.2015

전체     234336
오늘방문     8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올해도 고마운 당신에게 드리는 글
12/08/2016 23:06
조회  1400   |  추천   0   |  스크랩   0
IP 206.xx.xx.47


올해도 고마운 당신에게 드리는  글


             참좋은 

            사람들과 함께 

            인생을 살아간다는 

            것은 참 행복한 

            일인것 같습니다.


            밥은 먹을수록 살이 찐다하구~

            돈은 쓸수록 사람이 빛이나구~

            나이는 먹을수록 슬프지만~

            당신은 알수록 좋아지는 건


            비록 돈 한푼안드는 카톡이지만 당신과 함께한 

            올 한해 즐거웠고, 행복했기 때문입니다.


            한순간 음미하고 사라질 문자일지라도


            내 마음에 남은 당신의 온유함과 따뜻함은 2017년에도 기억되고 

            이어질 것입니다. 


            당신이 내 지인이어서

            참 좋았고 가끔 당신에게 안부를 묻고 이렇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삶에 또한

            감사드립니다.


            얼마남지 않은 2016년...

            어슬픈 밴드 대화에도 때로는 어슬픈 우스게 소리도 마음으로 응대해 주신
            당신이 
있었기에 주위와 나 자신을 다시한번 돌아보게 되네요. 고맙습니다. 


            밴드에 남긴 문자는 사라질지 몰라도

            내 마음에 새긴 당신의 마음은

            영원할 것입니다~


            내가 아는 모든분과 

            또한 당신을 아는 모든 분들의 사랑이 11월의 남은날들과 12월에도 늘 함께하여
            행복하시길 빌겠습니다


            올해 남은. 날들도 멋지게 마무리 잘하시고 다가오는

            2017년에도 당신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한해되시길 빌며 항상 

            사랑과 즐거움이 충만하고 가정에 건강과 바라는 모든일들이  함께하길
            절실히 바라겠습니다 


??11월 마지막 토요일  

           꿀꿀한 날에 가을의 끝자락보면서 내가 ~

             -- 멀리 미조리에서 카톡으로 온 ~~~ -- 

                      

             금년 여름에 비가 많았었습니다.

             7월 말경 어느날 씨앗을 뿌리고 물한번 주지않고 배추와 열무농사를 지었습니다.

             물을 주려고하면 촉촉하게 비가내리고 얼마나 좋았는지 모릅니다.

             물한번 주려먼 30분이상이 걸렸었는데 생각해보니 아주 즐거운 시간이었었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올해도 고마운 당신에게 드리는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