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m6677
할매의 푸념(chom6677)
Alaska 블로거

Blog Open 01.08.2015

전체     174285
오늘방문     3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지우고 삭제할 줄 아는 지혜
05/16/2016 22:30
조회  1043   |  추천   0   |  스크랩   0
IP 206.xx.xx.32


지우고 삭제할 줄 아는 지혜

 

세상을 살다보면 미운 사람도 많습니다 
좋아 하고픈, 친해 보고픈 사람도 많습니다 
그래서 사랑하다 보면 아픔이 따릅니다

때로는 사랑해선 안 되는 사람이어서

때로는 사랑할 수 없는 사람이어서 
아픔도 따르고 괴로움도 따릅니다
그렇다고 사랑 없이는 하루도 살 수 없습니다

괴로움, 슬픔, 아픔이 따른다고 
사랑을 하지 않는다면 삶이란 것 자체도 
괴로움의 연속이니 살지 말라는 말과 같습니다.

아파도 괴로워도 우리는 살아야 하고 
사랑해야 합니다. 그래서 좋아하고 그래서 

사랑하다 보면 때로는 실망하고 
때로는 배신의 아픔으로 

미움을 갖게 됩니다 
배신의 아픔은 우리가 그에게
반대급부를 바라고 있었음을 반증합니다.

조건없이 바람없이 주고 사랑했다면
돌아서 가는 사람은 

그것으로 그만 입니다 
미움도 아픔도 가질 필요가 없습니다.


사랑은 기쁨이지만 괴로움이 동반되듯 누군가를 
미워하면 그것은 더욱 자신을 아프게 합니다. 

미워하는 마음은 희망 없는 아픔이요,  

희망 없는괴로움입니다.

 

사람이니까 그럴 수 있으려니 
사람이니까 변하고 배신할 수 있으려니 하고
그냥 내 마음에서 그들을 놓아줍니다.

마음에 간직해서 괴로운 미움을 마음에서 지우고 
그 사람의 기억도 지워버리는 겁니다.
내 인생의 장부에서 지워서 보내고 놓아주는 겁니다.


~옮긴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