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4890kr
Michelle(cho4890kr)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2.30.2009

전체     3398251
오늘방문     7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25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honor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2012 Koreadaily Best Blog
2011 Koreadaily Best Blog
2010 Koreadaily Best Blog

  달력
 
[Newport Seafood] 살아있는 랍스터로 만드니 확실히 맛있네요.
01/03/2020 08:25
조회  1196   |  추천   2   |  스크랩   0
IP 172.xx.xx.217


.

.

이민 오기 전 한국에 살때는 미국으로 관광을 일년에 한두번 정도 왔다. 

미국에 놀러와서 한국에서 친했던 지인에게 전화를 했더니 '랍스터 좋아해?' 하고 지인이 묻는다. 

.

그러더니 수족관이 있는 <레스토랑>으로 데리고 가 살아있는 랍스터를 고르라는 것 이다. 

내가 고른 <랍스터>를 요리해 테이블로 가지고 왔는데 맛은 가물가물하지만 당시 기억만큼은 생생하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Newport Seafood] 살아있는 랍스터로 만드니 확실히 맛있네요. 

.

Address : 518 West Las Tunas Dr. San Gabriel, CA 

Phone : (626) 289-5998

.

.

.

.

.

.

.

"한국에서 아들 친구가 온다는데 어디서 저녁을 먹지?" 이렇게 친구에게 걱정을 했다. 

그랬더니 대뜸 '내가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저녁 살께' 하고 친구가 대답을 한다. 

.

"하여간 한국에서 온 분들에게는 살아있는 랍스터를 사주면 대접받았다고 생각한다니까,,, 껄껄"

친구 덕분에 중식당에서 아들 친구 저녁을 사주기로 하였다. 

.

.

.

.

.

우리가 조금 일찍 도착하였는데 이미 많은 사람들이 웨이팅 리스트에 올려 놓고 기다리고 있다. 

"얼마나 기다릴까요?" 하고 물었더니 30분 정도만 기다리면 될 것 같다고 한다. 

.

자리에 앉자 마자 냉채, 삶은 땅콩, 오이무침 등을 테이블에 세팅해 준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테이블에 둘러 앉으니 칭따오 맥주부터 주문을 했다. 

.

잠시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땅콩을 안주 삼아 맥주를 서너병을 비웠다. 

.

.

.

.

.

드디어 기다렸던 대망의 <랍스터>가 나왔는데 접시가 얼마나 큰지 테이블 반은 차지하는 것 같다. 

체면 불구하고 제일 먼저 한조각을 들었는데 무슨 복이 있는지 알까지 가득차있다. 

.

살아있는 <랍스터>라는 것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살이 쫄깃하고 탱글하다. 

중국식으로 볶아낸 랍스터는 간도 짭짤해서 하얀 쌀밥과 함께 먹기 좋았다. 

.

.

.

.

.

.

중국식 대로 야채볶음도 주문하고 바지락도 주문을 하였다. 

차가운 칭따오 맥주를 한잔하고 스푼에 바지락을 얹어 안주처럼 살을 빼서 먹었다. 

.

바지락 특유의 쫄깃함과 부드러움은 맥주 안주로는 최상이라는 생각이 든다. 

한국에서 온 아들 친구도 그렇지만 모두 기분이 좋아 이야기가 끊이지 않는다. 

.

.

.

.

.

.

.

.

"한국에서도 이렇게 살아있는 랍스터로 바로 만들어 주는 레스토랑이 있어?"

이렇게 슬쩍 아들 친구에게 자랑도 해보았다. 

.

그랬더니 옆에 있던 친구가 '헐~ 이 사람이 한국에 오랜동안 안나가 보더니 전혀 모르는구만' 하면서 깔깔 웃는다. 

"한국에 갈 때 마다 깜짝깜짝 놀란다니까~ 레스토랑이나 빵집이나 미국보다 엄청나게 좋아"

.

"정말?" 하고 아들 친구에게 물었더니 '죄송하지만 한국에 맛있는게 훨씬 많아요' 하면서 웃는다. 

미국에 오래사니 이렇게 저절로 촌사람이 되는가 보다. 

.

나중에 나온 연육이 잘된 소고기 요리는 짭잘하기는 하지만 반찬처럼 밥에 얹어 먹기 좋았다. 

부드러운 두부를 바삭하게 튀겨낸 <두부 튀김>도 별 맛이다.

.

그러니 처음에 너무 많이 시켰나 걱정스러웠던 음식이 결국 모두 빈접시가 되고 말았다. 

"자~ 디저트 먹으러 갑시다" 식사를 마치고 85도 빵집으로 옮겨서 까지 수다가 계속되었다. 

.

.

.

.

우리동네맛집,맛집,뉴포트레스토랑,중식당,랍스터튀김,두부튀김,소고기요리,플러튼,얼바인,부에나파크,집밥,집밥배달,반찬,반찬배달
이 블로그의 인기글

[Newport Seafood] 살아있는 랍스터로 만드니 확실히 맛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