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4890kr
Michelle(cho4890kr)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2.30.2009

전체     3398254
오늘방문     7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25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honor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2012 Koreadaily Best Blog
2011 Koreadaily Best Blog
2010 Koreadaily Best Blog

  달력
 
[미트로프]미국 살면 한번은 먹어 봐야 한다.
03/25/2013 08:42
조회  31332   |  추천   3   |  스크랩   5
IP 76.xx.xx.85




 

얼마전 미국 유명 방송국인 폭스 뉴스에서 재미있는 뉴스를 발표하였다. 미국인들이 다이어트를 기피하는 가장 흔한 이유 6가지를 소개했다.

 

가장 흔한 핑계가 너무 바쁘다는 것 이다. 하루하루 사는 것이 너무 바쁜데 어느 시간에 마트에 들러 여러가지 재료를 사다가 지지고 볶고 하겠는가? 자동차 뒷자리에 아이들을 태우고 가까운 햄버거 프랜차이즈에 소다에 프렌치프라이까지 포함 된 콤보세트를 불과 5달러면 먹을 수 있다.

 

두번째로는 건강식은 너무 비싸다라는 것 이다. 부러 유기농 마트까지 가서 채소와 과일을 사다가 몇시간을 투자해 조리를 해서 먹으면 도대체 얼마란 말인가? 이 것은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이다 ‘2010년 미국인을 위한 다이어트 가이드 라인’을 보면 하루 과일과 채소 섭취량을 충족하는데는 불과 2달러에서 3달러 정도만 지불하면 된다.

 

사람들은 음식을 조리할 시간이 없다고 핑계를 댄다. 우리 속담에도 핑계없는 무덤이 없다는 말이 있는데 틀린 말이 아니다. 음식 조리에 쓰는 시간이나 식구들을 차에 태우고 식당에 가서 주문하는 시간이나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바쁠 때 일수록 건강식을 만들어 먹어야 한다. 바쁘게 생활할 때가 건강을 해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음식을 집에서 조리해 먹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더 건강하며 체중도 덜 나간다는 연구 결과를 찾을 필요도 없다. 이렇게 몇달만 실천해 보면 본인이 건강해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갈은 쇠고기 2파운드,


양파 1개, 당근 1개,


마늘 5개, 피망 1개,


이탈리안 씨즈닝(Italian Seasoning) 1작은술,


칠리 파우더 1큰술, 계란 1개,


빵가루(Panko) 1컵, 파마산치즈 1/2컵,


소금 약간, 후추 약간

 

 

그레이즈(Glaze)

 

케챱 1/2컵,


우스타소스(Worcestershire Sauce) 1큰술,


콘 시럽(Corn Syrup) 2큰술

 

 

 


 

 

 

 

만들기

 

 

1_오븐은 325도로 예열해 놓는다.

 

2_분량의 양파와 당근, 마늘, 피망은 깨끗이 씻어 곱게 챱을 해 놓는다.

 

3_믹싱볼에 쇠고기 간 것을 넣는다.

챱해 놓은 당근, 양파, 피망, 마늘을 넣은 후 비닐 장갑 낀 손으로 잘 섞어 준다.



4_어느정도 섞어 졌다 싶으면 준비한 이탈리안 씨즈닝, 칠리파우더, 계란, 빵가루, 파마산치즈를 넣는다.

다시 치댄 후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한다.

 

5_호일 팬에 팸(Pam)을 뿌리고 반죽한 재료를 모양을 잡아가면 채운다.

 

6_미리 예열해 놓은 오븐에 넣고 40분정고 구어 준다.

 

7_오븐에서 꺼낸 미트로프에 그레이즈(Glaze)를 바르고 다시 10분정도 구워 완성한다.

 

 

미트로프는 로마시대에서 부터 즐겨 먹었던 음식이다.

 

이 후 유럽에서 미국으로 건너왔는데 경제 공황에 이르러 주린 배를 채우는 음식으로 각광을 받았다.

이제는 미국인 저녁 식탁이나 자그마한 파티에 없어서는 안되는 음식으로 자리 잡았다.

 

미국의 대표 음식 미트로프에는 ‘매쉬드 포테이토’가 잘 어울린다.

마트에서 간편하게 사서 만들어 먹어도 좋고 각종 야채와 함께 그릴에 구워 같이 먹어도 좋다.

 

나는 ‘포테이토’ 대신 구운 야채와 함께 바게뜨로 마늘 빵을 구워서 낸다.

부드러운 미트로프는 의외로 스프나 딱딱한 바게뜨 빵과도 잘 어울린다.

 

미트로프는 미국 각 가정에서 즐겨 먹는 음식 중에 하나이다.

각 가정만의 특별한 미트로프 레시피를 갖고 있는 음식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크게 레시피에 구애 받지 않는다.

취향에 따라 치즈 를추가로 넣는다든지 스테이크소스나 바베큐 소스를 추가해도 무관하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미트로프,매쉬드포테이토,미국음식,오렌지카운티,미쉘
이 블로그의 인기글

[미트로프]미국 살면 한번은 먹어 봐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