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tsong
쉼터마을(castsong)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26.2013

전체     847127
오늘방문     8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7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부끄러움은 목에 가시처럼 남아…44년 전 훔친 기차표, 1000배로 갚은 60대 여성
05/17/2017 08:36
조회  2196   |  추천   5   |  스크랩   0
IP 198.xx.xx.185


부끄러움은 목에 가시처럼 남아서 여고생은 내내 편안하지 못했습니다.
44년 전의 그는 경북의 한 기차역에서 550원짜리 기차표를 훔쳤다고 했습니다.
이제 와 말하지 않았다면 필경 아무도 알지 못했을 일입니다.
그러나 본인만은 그 부끄러움을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오랫동안 양심에서 지워지지 않았는데 천 배로 갚아도 모자랄 것 같지만 이제라도 갚게 되어 참으로 다행입니다"
44년의 시간을 돌아 그는 남모를 부끄러움을 그렇게 내려놓았을 것입니다.
돌아오지 못했던 이들이…하나둘 돌아오고 있는 저녁.
우리가 되찾는 것은 희생자 한 사람, 한 사람뿐만이 아니라 지난 3년 동안 잃어버렸던 많은 것들…그리고 조금씩 내려놓게 되는. 우리들의 목에 가시처럼 남아있던 부끄러움.
결국 다 내려놓을 수는 없는 것이라 해도, 지난겨울 선한 사람들을 바깥으로 나서게 했던 것이 바로 그것 때문이었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18개의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헌법재판소의 결정마저 부정한 채 지금은 홀로 앉아 뉴스도, 신문도 마주하지 않는다는 사람…부정과 회피를 통해 그가 되찾으려 하는 것은 무엇이고 내려놓으려 하는 것은 또한 무엇일까.
44년 전, 여고생이 차표를 훔쳤다던 그곳은 지금은 간이역으로 남아서 아직 주소가 남아있다고 합니다.
편지를 전할 주소가 남아있다는 것은 참으로 다행한 일이었겠지요.
그러나, 아주 오랜 시간이 흐른 뒤에 지금 모든 것을 부정하는 그가 사과의 편지를 부치고 싶은 마음이 혹여 든다 한들… 그 빚 갚음의 편지를 전할 국민들의 마음속 주소는 그때까지도 계속 남아있을까.
천 배까지야 바라지도 않지만 말입니다.
오늘(17일)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2017년 5월17일 Jtbc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낯설지 않은…'부끄러움은 목에 가시처럼 남아…'
원문보기 : http://news.jtbc.joins.com/html/710/NB11469710.html


44년 전 훔친 기차표, 1000배로 갚은 60대 여성

역무원 몰래 550원짜리 기차표를 훔친 여고생이 44년이 지난 후 이를 1000배로 갚은 사실이 알려졌다. 구미역에 근무하는 이진 부역장은 지난 15일 오후 3시쯤 한 여성(61)에게서 편지와 현금 55만원이 든 봉투를 받았다.  여성이 전달한 편지에는 44년 전 여고생 시절(경북 김천) 대신역에서 김천역까지 통학하던 중, 역무원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550원짜리 정기권 한 장을 더 가져갔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 여성은 "그 일이 너무 후회스럽고 부끄러웠으며 오랫동안 양심에 가책으로 남아 용기를 내 역을 방문했다"며 "1000배로 갚아도 모자라겠지만 지금이라도 갚을 수 있어 다행이고 죄송하다"고 고백했다.
그녀는 이름이나 연락처를 물어보는 이 부역장에게 손사레를 치며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봉투에는 손으로 쓴 편지 한 장과 55만원이라는 큰 돈이 들어 있었다. 그녀는 편지에 사연과 함께 미안한 마음을 적어 전했으며 당시 정기권 금액인 550원의 1000 배인 55만원을 담았다. 코레일 측은 비록 예전에 작은 실수를 저질렀지만 모른 척 지나갈 수 있는 일을 잊지 않고 찾아와준 고객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국민일보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이 블로그의 인기글

부끄러움은 목에 가시처럼 남아…44년 전 훔친 기차표, 1000배로 갚은 60대 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