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tongsaram
Happy Man(botongsara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9.26.2014

전체     17269
오늘방문     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종북좌파 문제.人 의 거짓선동(2): 탈원전 UPDATED
01/30/2019 10:00
조회  1564   |  추천   36   |  스크랩   1
IP 45.xx.xx.220


지난 2년간 문정권의 허울좋은 탈원전 정책으로 일부 국민들이 혼란해 하고 있어서 몇자 적어 봅니다. 

그동안 우리 대한민국의 최고 전문가들의 철저한 사전 심의를 거쳐 설치 결정이 되어, 막대한 국비로 이미 상당 부분 진행되던 신고리 5. 6호기의 건설을 문정권이 집권초기 마음대로 갑자기 중단시켰습니다. 그러자 일부 국민들이 의의를 강력히 재기했고 이에 놀란 문정권은 2017년도 10월경 그 존속 여부를 비전문 민간인으로 구성된 약 500여명의 시민참여단의 결정에 일임하여 본인의 실책을 국민들에게 떠넘기려고 했습니다. 이것은 엄청난 "직권 남용"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문 정권이 이 같은 과격한 결정을 갑자기 내린 것은 원전 폭파 참사를 묘사한 공상영화 ‘판도라’를 보고 많이 울고 결정을 내렸다고 하니 개가 웃을 일입니다. 국가의 에너지 정책은 나라의 장래를 결정지을 수 있는 가장 중요하고 기본적인 부문입니다. 그리고 한국과 같이 국토가 좁고 지하자원이 부족한 나라에서는 태양 에너지나 기타 대체 에너지를 대대적으로 개발하기에는 매우 부적합하고 아직도 많은 선진국들이 계속 원전을 추구하고 있고, 심지어 산유국으로 부터 한국의 우수한 원전 시설을 수입하려는 주문이 밀려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이 갑자기 원전을 폐지하겠다는 것은 그못난 명분없은 "불혁명"의 이념에 사로잡혀 전정권의 국정은 일단 무조건 부정하여 적폐청산용표(?)를 구걸한 결과로 밖에는 안보입니다!! 사람이 먼저다!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문정권이 원자력관련 많은 일자리를 이미 없엤고 수조원의 엄청난 국부원천인 원전수주에서 각국에서 거절당하고있습니다. 국민과 소통과 담을쌓고 국민이 아닌 김정은 과 촛불이 먼저다! 로 온 강산을 중국산 태양광 페널로 오늘도 부지런히 국토를 파괴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2013 3월11일에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문정권은 방사능 피폭으로 1368명이 죽었다고 거짓선동을 했습니다. 이미 어떤 일부지방의 초.중.고교 역사 교과서에도 기술했으며 국민들에게 악랄하게 반일선동 감정 과 더불어 없는 원전 피폭을 강조했습니다. 그후 일본정부가 이에 강력하게 항의를 했지만 문정권이 사과 했다고한 보도는 거의 없습니다. 이것은 좌파들의 뻔뻔한 2중성을 보여주는 한단면 입니다. 그리고 좌파 선동가 "유시민" 은 후쿠시마 원폭으로 수천, 수만명이 죽었고 좌파 유투브들은 이에 질세라 일본이 10년안에 곧 망한다 또는 서방의 모든나라가 일본인들에게 비자 발급을 중단한다는 우스꽝 스러운 거짓선동으로 반일감정에 매몰된 많은 대한민국 국민들이 속여왔습니다. 



어쨌든 주사파 문정권은 시민참여단의 구성과 인선도 스스로 한 것이니 정부의 뜻에 맞는 결론이 나오리라고 예상했던것 같았으나 그결과는 의외로 신고리 5,6호기는 존속하는 것이 옳다는 과반수 결론이 나고 말았습니다. 더욱 근본적으로 앞으로 탈원전 정책을 계속할 것인가의 문제에 대해서도 13.3%만 찬성했을 뿐이었습니다. 나머지는 탈원전 정책에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이 같은 시민참여단의 결정에 직면한 문 정부는 본인의 실책을 반성없이 또다시 억지 대응책을 내놓았습니다. 신고리 5.6호기는 하는 수 없이 공사를 재개하기로 양보하되 앞으로 탈원전 정책을 계속한다고 했습니다. 이렇게 실책을 모면한 문정권은 탈원전 국민공론화로 "숙의 민주주의(熟議民主主義)"를 실현 했다고 G랄발광 자화지찬을 했습니다. 그후 계획 중이던 신한울 3, 4호기, 천지 1, 2호기, 아직 건설 장소나 이름을 정하지 않은 원전 2기 등 모두 6기의 신규 원전 계획을 백지화 하기로 합니다. 이짓거리는 지난 60년 동안 대한민국이 국가적 노력으로 이룩한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 기술을 내동댕이치겠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갤럽이 2018년 11월 발표한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전국민의 68%가 ‘원자력발전의 유지 또는 확대를 지지하고 있습니다.




출처 : 뉴스타운(http://www.newstown.co.kr)

 “탈원전 공론화, 단 한 번도 없었다”

http://www.newstow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4804


(밑의 중앙일보 사설입니다)

미 급속한 탈원전의 부작용이 여기저기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신한울 3·4호기 공사를 멈춘 경북 울진군은 원전 지원금 등이 줄어 예산이 23%나 감소했다. 아파트 건설이 중단되고 가게는 문을 닫았다. 한쪽에서는 전기요금 인상론이 꿈틀거린다. 세계적으로는 원전이 다시 힘을 얻고 있다. 후쿠시마 사고로 탈원전을 선언했던 일본조차 원전을 재가동하고 있다. 빌 게이츠는 “온실가스 없는 원전은 최적의 기후변화 해결책”이라고 역설했다.  

이런 흐름과 달리 한국 정부는 탈원전을 일방 과속 추진 중이다. 세계 어느 나라도 이런 곳은 없다. 독일은 20년 넘는 공론화를 거쳐 탈원전을 결정했고, 스위스는 국민투표만 5번 했다. 대만도 국민의 뜻을 물어 탈원전을 백지화했다. 유독 한국 정부만 “더는 공론화할 필요 없다”고 요지부동이다. 대체 무엇이 두려워 탈원전 공론화를 꺼리는가? 
 

우리의 원자력 발전소를 해체하여 한반도 비핵화에 김정은에게 급소를 보여 주려는건지, 경제도 해체하고, 안보도 평화라는 감성적거짓말로 해체하려는 종북 문정권 정말 골치 문제 덩어리가 아닐수가 없습니다. 더 웃기는 것은, 앞으로는 외국의 원전 해체를 대신 집행 해주는업으로 외화를 벌 수 있다고도 내세우고 있다고 합니다. 이미 지난해말 대통령도 없는 체고-슬로바키아(?)가서 개망신을 당하고 궁여지책으로 40년간 무사고인 한국의 원전 Sales 를 선전했다고 방문이유를 여러번 번복해서 국민들이 의아해 하기도 했습니다. 좌파들의 탈원전 얘기를 들어보면 전부 근거없는 감성 자극용 헛소리들 입니다. 부디 우리국민들은 문정권의 계속적인 거짓선동에 놀아나는 일이 없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종북좌파 문제.人 의 거짓선동(2): 탈원전 UPD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