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ocean153
등대지기(blueocean153)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16.2009

전체     801957
오늘방문     23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 명
  달력
 
감동 이야기 둘
09/13/2015 11:41
조회  1555   |  추천   5   |  스크랩   1
IP 172.xx.xx.186

 

 

감동 이야기

 

☆ 감동 이야기 하나 ☆

살다보면 소설이나 영화보다 더 진한 감동을 주는 실화가

우리 주변엔 적지아니 있다.


서울 용산의 삼각지 뒷골목엔

 ‘옛집’이라는 간판이 걸린 허름한 국수집이 있다.

달랑 탁자는 4개뿐인...


주인 할머니는 25년을 한결같이

 연탄불로 뭉근하게 멸치국물을 우려내

그 멸칫국물에 국수를 말아낸다.


10년이 넘게 국수값은 2000원에 묶어놓고도

 면은 얼마든지 달라는대로 더 준다.

년전에 이 집이 SBS TV에 소개된 뒤

나이 지긋한 남자가 담당 PD에게

전화를 걸어 다짜고짜 “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다.


전화를 걸어온 남자는 15년 전 사기를 당해

 재산을 들어먹고 아내까지 떠나버렸다.

용산 역 앞을 배회하던 그는 식당들을 찾아다니며 한끼를 구걸했다.

음식점마다 쫓겨나기를 거듭하다보니 독이 올랐다.

휘발유를 뿌려 불질러 버리겠다고 마음 먹었다.

할머니네 국수집에까지 가게 된 사내는 자리부터 차지하고 앉았다.

나온 국수를 허겁지겁 먹자 할머니가 그릇을 빼앗아갔다.

그러더니 국수와 국물을 한가득 다시 내줬다.

두 그릇치를 퍼넣은 그는 냅다 도망쳤다.

할머니가 쫓아 나오면서 뒤에 대고 소리쳤다.

“그냥 가, 뛰지 말구. 다쳐!

그 한 마디에 사내는 세상에 품은 증오를 버렸다.

그후...


파라과이로 이민가서 꽤 큰 장사를 벌인다고 했다.

단 한 사람이 베푼 작다면 작은 온정이

막다른 골목에 서 있던 한 사람을 구한 것이다.



☆ 감동 이야기 둘 ☆

지난 지방선거와 월드컵 열기에 가려져

스쳐 지나간 신문기사 하나가 있었다.


경기도 하남의 어느 도시락가게에

갓 스물 된 한 젊은이가 찾아와

흰 봉투 하나를 놓고 갔다는 이야기다.

'감사합니다’라고 쓰인 봉투엔 12만원이 들어 있었다.


문제의 그 청년이 인근 중학교에 다닐때만해도

 불과 4년전 이었는데도 그 학교에는

급식소가 없어 많은 학생들이 이 가게에서 2000원짜리

도시락을 배달받아 먹었단다.


하지만...


그는 형편이 어려워 도시락값을 내지 못했다가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취직이 되자마자

자기가 그동안 진 빚을 갚으러 왔다고 했다.


주인 내외가 한사코 “괜찮다”고 손사래를 쳤지만

그는 봉투를 거두지 않았다.

청년 못지않게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도시락가게 부부의 말이었다.


“그 학교엔 가난한 아이가 많아 못 받은 도시락 값이

 한해 500만원을 넘었지요.

여덟평 가게를 하는 처지로 떼인 돈이 적다 할 수 없겠지만

부부는 당연하다는 듯 회상했다.


오히려 “아이가 4년 동안 도시락 값을 가슴에 두고 살았을 거라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 세상의 지혜를 전하는 '새미래 뉴스' -

이 블로그의 인기글

감동 이야기 둘